남미 지역은 제 관심 밖의 국가라서 굳이 음식점을 찾아다니지 않았어요.

친구가 이태원에 바베큐 무한리필 집이 있다고 해서 갔는데, 거기가 우연찮게 브라질 숯붗 바베큐 음식점이더라고요.

브라질 슈하스코 전문점 이야기는 간간히 접한 터라 호기심을 가지고 안에 들어갔어요.



평일 낮에 갔더니 사람이 아무도 없더라고요.

밖에서는 일하는 사람도 안 보여서 처음에는 가게 문 닫은 줄 알고 조금 당황스러웠어요.


코파카바나 그릴 메뉴.

여기 메뉴는 딱 두 가지로, 바베큐 무제한+샐러드바를 이용하는 것과 평일 런치에 한해 스테이크 1개+샐러드바를 이용하는 것 뿐이에요.

친구가 고기를 매우 먹고 싶어했기 때문에, 바베큐 무제한+샐러드바로 골랐어요.



샐러드바는 주방 앞에 놓여져 있는데, 알아서 가져다 먹으면 되요.

그릇은 하나만 주고 중간에 바꿔주지는 않는 듯 해요.







샐러드바 


샐러드바 메뉴는 많지는 않아요.

남미 지역이 채식주의자들이 여행하기 매우 어려운 지역이라고 들었는데, 확실히 샐러드바 메뉴도 주로 육류 위주였어요.

제 입맛에는 콩과 고기를 끓인 음식과 쇠고기 커리 비슷한 음식이 정말 맛있었어요.

몇 번이나 가져다 먹었어요.





바베큐


음식을 다 세팅해서 자리로 가져가주는 게 아니라 쉐프 분께서 커다란 고깃덩어리가 끼워진 꼬치를 들고 다니면서 테이블 위에서 슥슥 잘라주시는데, 캠핑 온 거 같은 기분이 들더라고요.

쇠고기, 스테이크, 삼겹살, 닭고기, 소시지, 안창살 등이 적당히 돌아가면서 골고루 나와요.

한 번에 많은 양은 아니지만 딱 맛보기 좋은 양만큼 나오고, 다 먹을 때 즈음이면 새로운 고기를 가져가주시더라고요.

고기는 전반적으로 짭짤하게 간이 된 편이었어요.

무엇보다 고기 특유의 육향이 많이 나는 편인데, 이 점은 호불호가 좀 갈릴 수 있을 거 같아요.

'고기는 고기냄새가 어느 정도는 있어야지' 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런 냄새를 누린내라면서 부담스럽게 여기는 사람들도 있으니까요.

맥주를 부르는 맛이었어요.



세인트 루이스 크렉 맥주


부모도 못 알아보는 게 낮술이라지만, 훌륭한 고기에 술이 빠져서는 안 되죠.

원래는 남미쪽 맥주라는 '티후아나 모레나 Tijuana Morena' 맥주를 시키려했는데, 지금 다 떨어졌다고 해서 안 먹어본 맥주를 고르다 보니 '세인트 루이스 크렉 Saint Louis Kriek' 맥주를 주문하게 되었어요.

야생효모로 1년 이상 발효시킨 람빅 맥주에 체리를 넣어 6개월 이상 숙성시켜서 만든 체리맥주라고 하더라고요.

참 오묘한 맛이었어요.

약간 체리코크 비슷한 향이 나는 거 같으면서도 또 아닌거 같고....

맥주보다는 스파클링 와인 비슷한 느낌이었어요.

양도 250ml이고, 도수도 3.2도 밖에 되지 않으니 여성분들이 가볍게 즐기기에 딱 좋은 거 같아요.

하지만 저는 다음에 또 오게 되면 그냥 코로나 시킬래요.



구운 파인애플


고기를 그만 먹겠다고 하니, 쉐프 분께서 디저트로 설탕과 시나몬 가루를 뿌린 구운 파인애플을 가져다주세요.

살짝 새콤하면서도 달콤한 맛이 입 안에 남은 고기냄새를 싹 없애주고, 입맛을 깔끔하게 정돈시켜주더라고요 

파인애플에는 소화작용을 돕는 성분도 들어있으니 소화도 잘 되고요.

이거를 먹고 나면 다시 처음부터 고기를 시작할 수 있을 거 같았어요.








가격이 좀 비싼 편이긴 하지만, 너무 만족스러운 식사였네요.

특히, 고기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정말 좋아하실 곳이예요.

남미 현지음식이 어떤지는 잘 모르지만, 만약 이곳에서 먹은 것과 비슷하다면 한 번쯤 남미로 떠나보고 싶어요.




홈페이지 : http://www.copacabanagrill.kr/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119-9 민생빌딩 1,2층 | 코파카바나그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진 보면서 왜 이렇게 익숙한가 했더니 저도 작년에 여기 갔다왔었네요. ㅋㅋ
    저도 히티틀러님 말씀처럼 간이 꽤 세다는 느낌이 들었는데요, 제 허용범위 내의 짭짤함이어서 괜찮았었어요. ^^
    파인애플 드시고 저하고 똑같은 생각 하셨네요. ㅋㅋㅋㅋ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

    2016.01.22 09: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지역이 좀 짭잘하게 먹나봐요.
      고기간도 그렇고 음식들도 전반적으로 소금기가 많았어요.
      아예 대놓고 술안주느낌이랄까요 ㅎㅎㅎㅎ

      2016.01.23 00:12 신고 [ ADDR : EDIT/ DEL ]
  2. 남미음식은 거의 먹어본 기억이 없어서 호기심이 가네요.
    샐러드바도 육류가 주가 된다니...ㄷㄷㄷ

    2016.01.22 16: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샐러드바면 으레 풀때기나 과일 종류가 많을 거라고 같은데, 여기는 샐러드바도 참 고기고기하더라고요.
      남미쪽은 거의 고기가 주식일 정도로 육류 가격도 싸고, 소비도 많다고 해요.
      채식주의자들이 여행하기 정말 힘든 지역 중 하나라고 하는데, 여기 와서 먹어보니까 진짜인 거 같아요 ㅎㅎㅎ

      2016.01.23 00:19 신고 [ ADDR : EDIT/ DEL ]
  3. 하아 맛나겠다 ㅜ

    2016.01.22 17: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격이 존 비싸서 그렇지 또 가고 싶어요.
      고기는 정말 실컷 먹을 수 있어요 ㅎㅎㅎㅎ

      2016.01.23 00:20 신고 [ ADDR : EDIT/ DEL ]
  4. 바베큐 무제한이 메인이고, 샐러드바는 보조격이군요.

    2016.01.23 0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메뉴가 바베큐 무제한 하나라고 보시면 거의 맞아요.
      샐러드바도 이름만 샐러드바지, 거의 고기고기;;;

      2016.01.24 21:15 신고 [ ADDR : EDIT/ DEL ]
  5. 바베큐 종류도 다양하고 무한리필이라 맘껏 먹을 수 있겠네요.
    고기 땡길 때 여기 한 번 가봐야겠어요~^^

    2016.01.23 23: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그냥 주시는 순서대로 먹었는데, 몇 종류 먹어보고 자기 입맛에 맞는 고기를 더 달라고 해도 좋을 거 같아요.
      미리 서빙받은 고기를 다 먹어갈 때 즈음 적당히 이종류 저종류 섞어가면서 주시기 때문에 그냥 주는 대로 먹어도 괜찮더라고요ㅎㅎㅎ

      2016.01.24 21:16 신고 [ ADDR : EDIT/ DEL ]
  6. 체리맥주!!!! 먹어보고싶어요!!!

    2016.01.24 0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좀 기대를 했는데, 예상보다 별로였어요.
      제가 원래 체리향을 그닥 안 좋아해서 그런가;;;

      2016.01.24 21:17 신고 [ ADDR : EDIT/ DEL ]
  7. 헉!!!!!!!!!!!!!!!!!!!!!!
    히티틀러님! 제가 벨기에 체리맥주 완죤 좋아하는데!!
    울 나라에서도 이제 체리맥주를 구할 수 있나봐요?! 와~!!!!!!!!!!!!!!

    2016.01.25 0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mooncake 님 포스팅을 봤어요ㅎㅎㅎㅎ
      여기서는 판매하는데, 일반 상점 같은데에서는 판매하는지 잘 모르겠네요.
      이태원이라면 어떻게 구할 수 있지 않을까 싶고요.
      사실 전 체리 맥주가 너무 비싸서 그냥 다른 맥주가 낫더라고요.

      2016.01.26 12:4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