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22일, 맘스터치에서 '딥치즈버거' 라는 신메뉴 햄버거가 출시되었어요.



참고 : 맘스터치 신메뉴 '딥치즈버거' 후기



같은 날에  '치즈 할라피뇨 너겟' 이라는 사이드메뉴도 출시되었어요.

그 때는 딥치즈버거만 먹고 너겟은 못 먹고 왔는데, 이제야 먹어보러 다녀왔어요.



치즈 할라피뇨 너겟


치즈 할라피뇨 너겟 가격은 3,000원이고, 칼로리는 379kcal 입니다.

너겟은 8조각 들어있어요.



치즈 할라피뇨 너겟은 너겟 위에 다진 할라피뇨가 올려져있고, 그 위에 치즈 소스를 뿌려서 만들어요.

치즈 소스는 딥치즈버거에 들어가는 것과 같은 소스인 거 같아요.



이거 원래 레시피 맞아?



처음에는 좀 의아했어요.

전혀 예상했던 레시피가 아니었거든요.

이전에 맘스터치에서는 '할라피뇨 너겟' 이라는 사이드 메뉴를 출시한 적이 있어요.



참고 : 맘스터치 사이드 신메뉴 '할라피뇨 너겟' 후기



그 당시 출시되었던 할라피뇨 너겟은 아예 너겟 자체에 다진 할라피뇨가 같이 들어가 있는 제품이었어요.

이름도 비슷하니 '그 때 출시되었던 할라피뇨 너겟에다가 딥치즈버거의 치즈 소스를 같이 뿌려서 만들겠구나' 라고 지레짐작했었거든요.

그런데 다진 할라피뇨가 너겟 위에 떡 올라와있어서 잘못 만든게 아닌가 싶었어요.

맘스터치 매장 내에 붙어있던 광고 사진과 홈페이지를 확인해보니, 레시피대로 만든게 맞는 거 같아요.



반으로 잘라보니 너겟은 역시나 일반 너겟이에요.
따로 할라피뇨를 올린 건 장단점이 있어요.
장점은 매운 맛을 조절할 수 있다는 점이에요.
한국인은 워낙 매콤한 맛을 선호하다보니 기본적인 매운맛의 정도 자체가 높은 편이에요.
너겟에 할라피뇨를 따로 올리다보니 매콤한 맛을 좋아하시는 분은 좀 많이 넣어달라고 하고, 못 먹는 사람은 정량보다 적게 넣어달라는 식으로 어느 정도 조절이 가능해요.
사실 할라피뇨가 그닥 맵지는 않았어요.
그냥저냥 먹을 수 있는 수준 정도?
치즈소스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오히려 신맛이 더 강하게 느껴지긴 했지만요
하지만 단점은 할라피뇨 자체의 수분 때문에 너겟이 눅눅해지는 경향이 있다는 거예요.
치즈소스는 그래도 점도가 있는 편이라서 덜한데, 다진 할라피뇨는 살짝 질척거리는 느낌이 있더라고요.
제 개인적인 입맛에는 예전에 나왔던 할라피뇨 너겟이 더 나았네요.
적당히 매콤한 맛이 있으면서도 고추향이 살살 나는 것도 그렇지만, 가격도 10개에 3천원이었으니 더 저렴했거든요.
다만 너겟을 치즈소스랑 같이 먹는 건 좋았어요.
치즈소스가 체다치즈 같이 진한 맛이 나는 소스라서 치즈 좋아하시는 분은 좋아하실 거 같아요.
다만 염도가 좀 있는지 음료수를 평소보다 많이 마시게 되요.
너겟을 판매할 때 500원 정도 요금을 추가해서 치즈소스를 찍어먹을 수 있게 판매하는 것도 괜찮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