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친구랑 종로에서 만나기로 했어요.

만나서 무엇을 먹을까 얘기하다가 친구가 베트남 쌀국수가 먹고 싶다고 하더라고요.

이전에 종로 2가에 있는 베트남 음식점 '포 호아 Pho Hoa  종로점' 에 가본 적이 있어요.

하지만 지난 번에 가본 곳 말고 새로운 곳을 개척해 보고 싶다는 생각에 인터넷 검색을 하다가, 르메이에르 빌딩에 있는 베트남 음식점인 '사이공 Saigon 쌀국수'를 찾아냈어요.

다른 분들 글을 보니 여기는 미국식 프랜차이즈 베트남 음식점이 아니라, 진짜 베트남 사람들이 운영하는 곳이라고 하더라고요.

친구에게 물어보니 좋다고 해서, '사이공 쌀국수'에서 만나기로 약속을 잡았어요.



르메이에르 빌딩 1층 입구로 들어가자마자 바로 가게 입구가 보여요.



입구 옆에는 사이공 쌀국수의 대표적인 메뉴 사진들과 함께 간단한 가격표가 붙어있어요.





사이공 쌀국수의 메뉴판.

베트남 쌀국수 종류는 7천원, 쌀국수에 춘권이 곁들여나오는 세트는 9천원, 월남쌈은 2만원~2만 5천원으로, 다른 베트남 음식점들보다는 저렴해요.


우리는 치킨 쌀국수 세트와 파인애플 볶음밥을 주문했어요.

인터넷에서 읽었던 대로 베트남인으로 보이는 종업원들이 돌아다니면서 서빙을 하고, 주문을 받았어요.

주방에서는 이국적인 언어가 흘러나왔고요.

외국인이다보니 어투가 약간 어눌하긴 했지만, 한국어로 의사소통하는데에는 무리가 없었어요.




쌀국수 세트 메뉴에 있는 춘권.

칠리소스를 찍어서 먹는데, 코코넛 가루 같은 가루가 자꾸 부서져서 먹기가 좀 불편했어요.

칠칠맞게 질질 흘려서 한 입 먹고 가루 털고, 한 입 먹고 가루 털고...



쌀국수 세트 메뉴에 있는 춘권.

칠리소스를 찍어서 먹는데, 코코넛 가루 같은 가루가 자꾸 부서져서 먹기가 좀 불편했어요.

칠칠맞게 질질 흘려서 한 입 먹고 가루 털고, 한 입 먹고 가루 털고...



치킨 쌀국수.

베트남어로는 '포 가 Pho ga' 라고 한다고 해요.


나오자마자 먼저 양에 놀라고!

과장 조금 보태서 그릇이 냉면 사발만 해요.

쌀국수는 숙주를 얼마나 넣느냐에 따라서 양이 늘어난다는 것을 감안하면, 1.5인분은 충분히 될 거 같아요.


두번째로 국물에 놀라고!

프랜차이즈 쌀국수 집이 그냥 커피라면, 이곳은 T.O.P 라고 해야하나.

적당히 조미료 넣어서 만든 국물이 아니라, 진짜 제대로 우려내서 만든 육수맛이었어요.

너무 진해서 오히려 조금 짜게 느껴질 정도로요.

친구도 한 입 먹어보고는 맛있다고 칭찬하더라고요.

그런데 닭고기가 다 국물 밑으로 가라앉은 건지, 고기가 많이 안 보여서 아쉬웠어요.

이전에 이곳에 들려 양지차돌쌀국수를 먹었을 때는 고기가 그득그득 있어서 좋았는데요.



고수는 한국인들에게 호불호가 갈리는 식품이라서 식당 측에서 먼저 제공하진 않아요.

하지만 종업원에게 얘기하면 바로 가져다줘요.

쌀국수를 반쯤 먹다가 남은 쌀국수에 고수를 넣어서 두 가지 맛을 즐겼어요.

저는 고수를 좋아해서 그런지, 쌀국수에 고수가 빠지면 왠지 허전하더라고요.



파인애플 볶음밥.

저는 볶음밥을 그닥 좋아하진 않지만, 이 가게의 대표메뉴인데다가 다른 분들도 많이 주문하시길래 맛을 보려고 주문했어요.

하지만 개인적으로 실망스러운 메뉴였어요.

옆의 국물은 쌀국수 육수인데, 쌀국수 국물보다는 맛이 좀 맹맹해요.



파인애플 볶음밥은 '파인애플을 넣은 볶음밥' 이 아니라 파인애플+볶음밥에 가까웠어요.

보통 파인애플 볶음밥하면 파인애플 속을 파서 그 과육을 같이 섞어 볶음밥을 만드는데, 여기는 그냥 파인애플을 반으로 자른 뒤에 그 위에 밥을 올린 것에 불과해요.

볶음밥도 반은 떡이 져서 뭉치고, 반은 푸슬거리고...

달큰한 파인애플 맛은 하나도 나지 않고, 후추맛만 잔뜩 나더라고요.

안에 든 새우는 나중에 따로 넣은건지 간도 제대로 배지 않았어요.

1인분이라지만 생각보다 양도 적고요.



볶음밥을 다 먹고 남은 파인애플은 종업원에게 잘라달라고 하면 가져가서 먹기 좋게 잘라 다시 가지고 와요.

파인애플 볶음밥은 7천원에 밥과 후식을  해결할 수 있다는 점과 사용한 파인애플 그릇을 재활용하지 않는다는 점에서는 메리트가 있을지는 모르지만, 개인적으로는 다시 주문하진 않을 거 같아요.

파인애플 과육은 달콤하지만, 볶음밥만 보자면 7천원 주고 먹기에는 조금 아깝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사이공 Saigon 쌀국수' 은 가격적인 측면이나, 맛으로 보나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찾고 싶은 식당이예요.

월남쌈이나 다른 메뉴를 먹어보지는 못했지만, 일단 쌀국수 하나는 정말 일품이예요.

특히 요즘 같이 따뜻한 국물이 그리울 때에 혼자 가서 식사하기도 좋아요.

쌀국수 한 그릇 시켜서 먹으면 배도 든든하고, 건물 안에 있는 식당이기 때문에 구석에서 먹으면 남들의 눈치도 안 보이고요.

나름 이 근처에 유명한 맛집인지 주말에 방문했더니 사람이 많아서 자리잡기가 힘들더라고요.

혼자 드시는 분들은 식사 시간 대를 조금 피해서 방문하시는 게 좋을 거 같아요.


올해 10월에 의정부역 근처에서 베트남인들이 운영하는 음식점에 관해서 포스팅을 한 적이 있어요.


참고 : 의정부 맛집 - 진짜 베트남인들이 운영하는 음식점, 완 야타오 Da Thao Quan


그곳은 정말 베트남 냄새가 물씬 나는 베트남 '김밥천국' 같은 곳이었다면, 이곳은 어느 정도 베트남의 느낌은 남아있지만, 그렇다고 여타의 프랜차이즈처럼 너무 미국화되지 않은 중간쯤 되는 곳인거 같아요.

솔직히 땅값 비싼 종로에서 베트남인들이 직접 운영하는 식당이 있을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거든요.

가끔 종로에 가면 사이공 쌀국수에 들려서 또 다른 메뉴를 맛보고 싶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