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꽃보다 할배' 에서 그리스 편을 방송하고, 그릭 요거트가 건강에 좋다는 사실이 널리 알려지면서, 그리스에 대한 관심이 날로 증가하고 있어요.

신촌에 있는 '아테네 Athens' 에 대해서는 여행 잡지에서 우연히 알게 되었어요.

그리스 음식점은 홍대나 이태원 등지에 몇 군데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고, 예전에 한 번 먹어본 적이 있어서 그리 낯선 음식은 아니예요.

그런데 베이커리 및 디저트를 파는 곳이라고 하니 그리스 디저트는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했어요. 

다이어리에 적어놓고 '언제 한 번 가봐야지'하고 그냥 막연하게 생각하고 있었어요.



지난 주에 친구와 신촌에 갔다가 우연히 '아테네 Athens' 를 발견했어요.

'그리스식 디저트를 파는 카페'라고 했더니 친구도 관심을 보이더라고요.



아테네 실내.

그닥 넓은 카페는 아니지만, 깔끔해요.



아네테 음료 메뉴.

그리스식 커피나 음료가 있지 않을까 기대했으나, 음료 종류는 일반 카페와 그닥 차이가 없었어요.



베이커리.

올리브나 무화과가 들어간 빵이 많았어요.




디저트와 케이크 종류.

그리스식 디저트는 일부였고, 프랑스식, 오스트리아식 등 다른 유럽지역의 디저트들도 섞여있었어요.

그리스식 베이커리와 브런치 카페라고 하기에는 그리스식 디저트나 베이커리 종류가 몇 개 되지 않아서 조금 아쉬웠어요.



그릭필로 커스타드와 애플 스트루들.

가격은 각각 4,000원이예요.



음료는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잉글리시 밀크티예요.

그릭필로 커스터드는 파삭파삭한 페이스트리가 겹겹이 쌓여있는데, 그 안에는 커스터드 크림과 팥이 들어있어요.

크림 때문에 엄청 달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달지는 않았어요.

크림보다 팥맛이 많이 나서, 그리스식이라기보다는 일본식 디저트 같이 느껴지더라고요.

속에 크림을 더 많이 넣거나 크림을 조금 더 달게 만들면 더 맛있을 거 같아요.


애플 스트루들은 친구가 꼭 먹어보고 싶었던 디저트라고 해서 주문했는데, 오스트리아 디저트라고 해요.

계란, 버터, 설탕과 시나몬 파우더를 주 재료로 구운 디저트라고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계피향이 같아요.

계피향 때문인지 약간 사과파이 같은 느낌도 나더라고요.

데코레이트된 생크림과 어울리는 달콤함과 부드러우면서 바삭한 느낌이 참 좋았어요.

그런데 둘 다 예쁘게 먹긴 힘들어요.

데이트 할 때는 조금 잘라먹기 쉬운 다른 디저트를 드세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대흥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