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에베레스트에 또 다녀왔습니다.

자주 가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매년 1-2회는 꾸준히 가는 거 같아요.



참고 : [네팔·인도·티벳] 동대문 맛집 - 에베레스트 



명함에는 네팔, 인도, 티벳 음식점이라고 하지만, 실제 주인분이나 일하시는 분들은 네팔계로 알고 있어요.

2천년대 초반에 에베레스트가 생기면서 '네팔타운' 이라고 하기에는 뭐하지만, 네팔사람들을 상대하는 가게들이 드문드문 생겨난 것으로 알고 있어요.

요즘에는 영등포 쪽에도 분점이 있어요.



가게에는 네팔에서 가지고 온 듯한 물건들로 장식되어 있어요.

힌두교 색채도 있고, 불교 색채도 있어요.



에베레스트에 오면 앞접시로 쓸 수 있는 널븐 쟁반과 함께 숟가락과 포크가 제공되요.

흔히 쓰는 이런 쟁반은 스테인리스로 만들어져서 굉장히 가벼운데, 이건 굉장히 묵직해요.

은근히 고풍스러워서 현지에서 가지고 온 게 아닐까 싶어요.

현지인들의 경우 숟가락이나 포크를 사용하지 않고, 여기에 음식을 덜어서 손으로 먹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에베레스트 메뉴.

다른 인도 음식점에 비해서는 가격이 저렴한 편이에요.

그래도 커리에 난, 짜이까지 주문하고 나면 가격이 꽤 되긴 하지만요.



치킨 마크니&머라이 코프타


에베레스트의 대표메뉴인 치킨 마크니 Chicken Makhani 는 일단 기본으로 주문했어요.

여기 치킨 마크니는 진짜 언제 먹어도 맛있어요.

달달하면서도 살짝 매콤한 맛과 큼직한 닭고기가 들어있어서 한국인들이 들어갈만한 가장 전형적인 커리예요.

늘 하는 이야기지만, 인도 음식점 중에서 여기 치킨마크니를 따라갈만한 곳은 별로 없는 거 같아요.

머라이 코프타 Malai Kofta 는 처음 주문해본 메뉴예요.

매번 비슷한 메뉴만 먹다보니 한 번도 안 먹어본 메뉴를 골랐는데, 제가 매운 것을 잘 못 먹다보니 선택지가 많지 않아요.

머라이 코프타는 크림, 캐슈넛, 건포도, 커티지치즈, 감자가 들어간 커리예요.

크림과 치즈가 들어가서 매운맛이 덜하고 맛이 부드러운데, 건포도도 있어서 달달해요.

다만 커민의 향이 좀 강한 편이었어요.

이쪽 향신료에 익숙하지 않으신 분들은 좀 힘드실 수도 있을 거 같아요.



갈릭난


난은 플레인 난, 버터난, 갈릭난, 3종류가 있고 그 외에 빵 종류가 몇 개 더 있어요.

다 먹어봤는데, 그 중에서 갈릭난이 제일 입맛에 맛있는 거 같아요.

한국인은 역시 마늘이니까요.

빵을 자세히 보면 다진 마늘 조각들이 곳곳에 붙어있어요.



머턴세쿠와


머턴 세쿠와 Mutton Sekuwa 는 양고기를 네팔 향신료로 시즈닝해서 탄두르(화덕)에서 구워낸 음식이에요.

보통 인도 음식점에서는 치킨 티카나 탄두리 치킨을 많이 먹는데, 요 메뉴는 보기 힘든 거 같아요.

가격도 저렴하고, 그만큼 양도 적어요.

보통 인도음식점 가면 가격과 양 때문에 탄두리 치킨을 먹고 싶어도 주문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는 2-3명 이상이 가면 딱 곁들여먹기 좋은 양이었어요.

머턴 세쿠와는 어린 양인 램 lamb 이 아닌 머튼 mutton 이다보니 양고기 특유의 냄새가 좀 있는 편이예요.

살짝 퍽퍽하지만, 양념이 매콤해요.

난에다가 고기 좀 얹고 커리를 소스처럼 뿌려서 쌈싸먹으니 맛있었어요.

고기 뿐만 아니라 생양파나 당근, 오이와 같이 나와서 좋았네요.



맛살라 찌야


인도음식점에서 후식으로는 역시 밀크티만한 게 없죠.

우리에게서 인도식 밀크티는 '짜이'라고 많이 알려져 있지만, 네팔에서는 '찌야' 라고 부르나봐요.

네팔 차에 우유, 설탕만 넣어서 만든 네팔 찌야도 있지만, 저는 향신료가 들어간 맛살라 찌야를 골랐습니다.

계피맛이 강하고, 카드몸이 살짝 들어간 거 같았어요.

인도 음식으로 든든하게 잘 먹고, 달달하고 향긋한 밀크티를 마시니까 속도 편안해지고, 정말 제대로 먹은 거 같은 기분이 들어요.

집에서 밀크티 끓일 때 계핏가루를 사서 좀 넣어볼까 고민되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네팔계 분들이 직접 운영하는 에베레스트라는 음식점에 가셨군요!
    그래서 그런지 가게 분위기나.. 나오는 음식들이 정말 현지음식처럼 느껴지네요~
    치킨 마크니 칭찬을 많이 하셔서.. 저도 여기 가게되면 그 메뉴부터 먹어봐야겠어요~ ^^

    2017.03.03 11: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길 1년에 1-2번씩은 꼭 가는데, 갈 때마다 치킨마크니를 먹어요.
      치킨마크니는 여기가 진짜 최고예요.
      인도 음식점들에 비해서 가격도 저렴한 편이고, 무슨 음식을 주문해도 어느 정도의 맛을 보장해서 정말 애정하는 음식점이에요.
      2000년대 초반에 생긴 것으로 알고 있는데 10년 넘게 그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만 해도 알만하죠ㅎㅎㅎ

      2017.03.03 23:25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 저 여기 한 6년전에 가본거 같은데
    그때 그느낌 그대로인거 같아요~
    저는 외국분이 계셔서 아.. 외국말해야하나 햇는데 한국말 잘하셔서 놀랏던기억이나요 ㅎ

    2017.03.03 1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반 음식점에서 주문하는 것처럼 이야기했는데도 다 알아들으셔서 저도 갈 때마다 놀라요.
      저도 여기 처음 가본 게 6-7년쯤 된 거 같은데, 그 때랑 달라진 것도 별로 없고 여전히 맛있어요.
      꾸준히 인기있는 음식점이라서 아마 10년 뒤에 다시 찾아도 있을 거 같아요ㅎㅎㅎ

      2017.03.03 23:29 신고 [ ADDR : EDIT/ DEL ]
  3. 아우... 전에 여기 리뷰 올려주셨을때도 무지 가보고팠는데 아직도 못 가봤네요
    그사이 또 다녀오셨군요... 넘넘 먹고파요 치킨 마크니랑 갈릭난이랑... 아이고 먹고파라

    2017.03.03 23: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끔 인도음식 먹고 싶을 때는 여기 가요.
      치킨마크니와 갈릭난은 다시 봐도 먹고 싶네요ㅎㅎㅎ

      2017.03.03 23:30 신고 [ ADDR : EDIT/ DEL ]
  4. 난 좋아하는데 윤기가 좔좔 흐르는게 맛나보이네요 ㅎㅎㅎ

    그래도 가장 처음의 식기류 사진이 시선강탈입니다 +_+
    뭔가 손에 쥐는 촉감도 남다를거 같아요 ㅎ

    2017.03.04 03: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김이 폴폴 올라오는 난 먹으면 커리 없이 그 자체만으로도 맛있죠ㅎㅎㅎ
      식기류는 현지에서 가져온 거 같은데, 꽤나 묵직해요.
      저도 여기 올 때마다 저 접시가 탐나긴 하는데, 무거워서 일상생활에서는 잘 안 쓰게 될 거 같아요.

      2017.03.04 23:03 신고 [ ADDR : EDIT/ DEL ]
  5. 에베레스트에 또 가셨군요. 여기 음식 진짜 맛있어 보여요. 난이 참 맛갈지게 구워졌네요.
    쟁반과 스푼/포크가 정말 멋있게 생겼어요. 이런 것 하나쯤 가지고 싶게끔 보여요.
    밀크티. 히티틀러님께서도 밀크티 아주 좋아하시나 봐요. 계피넣은 밀크티 하니까 울 첫째가 떠올라요.
    울 첫째가 요즘 계피에 재미들여서 엄마 커피에 계피를 늘 넣어주는데
    혹시 밀크티 만들어 달라고 하면 거기다도 넣을 거예요, 그녀석은. ^^*

    2017.03.04 03: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기는 인도 음식 먹고 싶다 그러면 가요.
      뭘 먹어도 어느 정도 이상의 맛은 보장되는 곳이라ㅋㅋㅋㅋ
      전 밀크티 정말 좋아해요.
      주로 겨울에 많이 마시는데, 인도식으로 계피나 생강향이 나는 게 좋더라고요.
      차를 사서 집에서 끓여마시기도 하지만, 왠지 밖에서 사먹는 거 같은 맛은 안 나서 늘 아쉽네요.

      2017.03.04 23:11 신고 [ ADDR : EDIT/ DEL ]
  6. 와 전설적인 맛집에 다녀오셨군요. 전 초창기에 여기 두어번 갔었는데 정말 이국적인 맛집이었죠. 여전히 없어지지 않고 자리를 지키고 있어서 더 반갑습니다. 같은 주인 분이 하시는지도 궁금하네요ㅎㅎ

    2017.03.04 15: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저기는 전설적인 맛집이죠.
      처음 오픈했을 때에는 외국 음식점이 그렇게 많지 않을 때라서 지금보다 더 인기 많고 정말 줄서서 먹었던 기억이 나요.
      자주 가는 건 아니지만 언제 가든 그 자리에 있고, 음식은 뭘 시켜도 어느 정도 이상의 맛은 나서 정말 좋아하는 음식점 중 하나예요.
      여기가 앞으로 오래 지속되었으면 좋겠어요.

      2017.03.04 23:16 신고 [ ADDR : EDIT/ DEL ]
  7. 두가지 커리 모두 제가 갈 때마다 주문하는 메뉴인데~ 맛있어요^^

    2017.03.04 2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치킨마크니는 매번 먹는데, 머라이 코프타는 이번에 처음 주문했어요.
      역시 맛있더라고요ㅎㅎㅎ

      2017.03.04 23:1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