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맘스터치는 매년 여름마다 빙수를 판매해요.

작년 경우는 딸기빙수와 딸기망고빙수를 판매했어요.



참고 : 맘스터치 '망고빙수' 후기



올해는 4월 25일에 빙수 메뉴를 출시했어요.

올해 출시된 빙수는 딸기크림빙수와 단팥크림빙수, 망고크림빙수, 이렇게 3종류로 사이즈가 작은 컵빙수도 판매해요.



"빙수 판매 안 합니다."



맘스터치는 직영점이 아닌 가맹점으로만 매장을 운영하고 있어요.

햄버거나 치킨 메뉴 같은 거라면 모를까, 이런 디저트 같은 경우는 판매하지 않는 매장도 많고 판매 시작 시기도 제각각이에요.

심지어 포스터까지 걸어놓고 판매하지 않는다는 곳도 있어요.

빙수 출시 소식을 듣자마자 근처에 있는 맘스터치 매장들에 전화문의를 해봤지만, 다들 판매하지 않는다는 이야기 뿐이었어요.

언제부터 판매를 시작하겠다는 계획도 마땅히 없는 듯 했어요.

그러다보니 차일피일 미루다가 이제서야 맘스터치 빙수를 먹어보게 되었어요.

제가 먹어본 건 망고크림 컵빙수예요.



망고크림 컵빙수


망고크림 컵빙수 가격은 2,800원이고, 일반 빙수 가격은 3,800원입니다.

맨 아래에는 망고 시럽을 깔고, 얼음을 얹은 뒤 냉동망고와 망고시럽, 연유를 부어서 만들어요.

얼음은 물얼음입니다.



맨 아래에는 망고시럽을 넣고, 그 위에 갈은 얼음을 올렸어요.

얼음은 평범한 물얼음인데, 알갱이가 꽤 큰편이에요.

폴라포보다 조금 작은 수준이라 으득으득 깨먹게되요.



위에는 냉동망고를 올리고 망고시럽을 뿌렸어요.

이름을 생각하면 저 하얀 게 크림인 듯 한데, 제가 보기에는 연유인 듯 해요.



망고시럽을 많이 넣어줘서 달달하니 망고맛이 많이 느껴지는 게 좋았어요.

물얼음이라고 뒷맛도 깔끔하고요.

우유 얼음으로 하면 보드럽고 먹기는 좋은데, 다 먹고 나면 목이 마르거든요.

다만, 먹기가 힘들다는 점이에요.

얼음이 뭉쳐잇어서 좀 녹기를 기다렸는데도 잘 녹지 않아서 플라스틱 숟가락으로 퍽퍽 깨부셔먹어야했어요.



결국 저 얼음은 먹지 못하고 결국 버렸어요.
완전 꽝꽝 붙어서 거의 얼음 덩어리 상태라 깨지지도 않더라고요.





일반 빙수를 주문했으면 혼자 먹기 조금 많았을 거 같고, 컵빙수가 딱 양에 맞았어요.
다른 패스트푸드점 빙수와 비교해서 이 정도 가격에 양이라면 가성비 측면에서는 괜찮았어요.
다만 얼음을 조금 곱게 갈아줬으면 좋겠어요.
전 얼음을 좋아하지 않아서 아직 아이스커피도 안 마시고, 햄버거 주문할 때도 얼음 빼달라고 따로 요청하거든요.
제가 먹기에는 얼음이 너무 많아서 살짝 먹기 힘들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원하고 먹음직 스러워 보이는데, 얼음이 말썽을 폈군요.

    2017.07.09 13: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얼음이 잘 안 녹더라고요.
      너무 단단하게 얼었던건지...
      반쯤 먹으니까 시원하다못해서 몸이 으슬으슬했어요ㅎㅎ

      2017.07.10 00:22 신고 [ ADDR : EDIT/ DEL ]
  2. 더운 여름날 얼음 하나 두개가 굉장히 아쉬운데 부숴지지 않아서 못 먹었다니 슬퍼요!
    망고 맛이 듬뿍 나서 맛있고 시원하고 가격도 괜찮고 ^^* 이거 그대로 블렌딩 하면 프라푸치노 되겠어요ㅋㅋㅋ
    맘스터치 빙수가 모든 지점에서 주는 건 아니었다는 걸 지금 알았어요. 직영점이 아니라서 그렇군요.
    저희 동네는 어떤지 모르겠네요ㅎㅎ

    2017.07.09 17: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반쯤 먹고 나니 몸이 으슬거릴 정도로 추워서 쿨하게 버려버렸어요.
      말씀하신대로 이거 그대로 윙~ 하고 갈아버리면 망고 프라페가 되겠네요.
      맘스터치 전 매장이 가맹점인데, 빙수를 팔고 말고는 전적으로 사장님의 선택이라서 정말 케바케예요.
      주변 맘스터치에도 한 번 문의해보세요.

      2017.07.10 00:34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는 얼음을 안 좋아하는 건 아닌데, 음료에 얼음 많은 건 별로더라고요.
    그래서 저도 얼음은 조금만 넣어 달라고 따로 주문하기도 해요.ㅋ
    그런면에선 kfc가 음료 셀프라 양 조절하기 좋은데 말이죠.ㅋ

    망고 빙수 맛나보이는데, 이제는 웬만한 곳은 다 개시했겠죠?
    망고빙수 되는 지점 찾아가서 함 먹어보고 싶네요.
    빙수는 잘 안 먹지만, 요건 좀 미니하니까 괜찮을 것 같아요.^^

    2017.07.09 19: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아직까지 카페에 가면 따뜻한 거 마셔요.
      그냥 냉장고에서 꺼낸 음료까지는 괜찮은데, 얼음 넣은 건 너무 차가워져서 부담스럽더라고요.
      KFC처럼 셀프로 조절할 수 있는데가 제일 좋긴 하죠.
      다른 분들 댓글에서도 언급했지만, 빙수 판매는 지점에 따라서 달라요.
      판매하는 매장은 이미 전부터 판매 시작했겠지만, 아예 판매하지 않는 매장도 많거든요.
      근처 매장에 미리 문의해보시고 다녀오세요.

      2017.07.10 00:36 신고 [ ADDR : EDIT/ DEL ]
  4. 알 수 없는 사용자

    맘스터치에 빙수 파는거 처음 알았어요...ㅋ 전 항상 롯데리아 가는 편인데...
    다음번엔 도전해 봐야겠네요..!!!

    2017.07.09 20:08 [ ADDR : EDIT/ DEL : REPLY ]
    • 맘스터치는 햄버거, 그 중에서도 싸이버거의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다른 메뉴는 거의 알려지지 않는 듯 해요.
      게다가 빙수는 판매하지 않는 매장도 많고, 판매 시기도 들쭉날쭉이라서요.
      근처 맘스터치 매장에 전화로 판매여부를 미리 물어보시고 방문하실 것을 추천드려요.

      2017.07.10 00:43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도 요즘은 얼음 거의 안 먹게 되더라고요 몇년 전만 하더라도 냉동실에 얼음 얼려두고 여름만 되면 에이드랑 주스만들어 마셨는데 요즘은 게을러서 만들지도 않거니와 더워도 따뜻한 음료 시키게 되고... 너무 더워서 시원한 거 시켜도 얼음은 빼달라고 하곤 해요

    2017.07.09 22: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얼음 먹는 것도 한때인 듯 해요.
      어릴 때는 날얼음도 와작와작 씹어먹었는데, 지금은 상상만 해도 싫으네요ㅎㅎㅎ
      밖에 돌아다니면 '아, 더워. 아이스 아메리카노 시켜야지.' 하다 막상 카페 안에 들어가고, 에어컨 바람 좀 쐬고 나면 그냥 따뜻한 음료 주문하게 되더라고요.
      햄버거집은 갈 때마다 얼음 빼달라고 따로 주문하고.
      저랑 비슷한 점이 많으시네요ㅎㅎㅎ

      2017.07.10 00:45 신고 [ ADDR : EDIT/ DEL ]
  6. 비밀댓글입니다

    2017.07.10 05:35 [ ADDR : EDIT/ DEL : REPLY ]
    • 맘스터치가 매장은 많은데, 동네 곳곳에 숨어있는데도 많고 매장 운영보다는 배달 위주로 하는 지점도 많아서 그런가봐요ㅎㅎ

      2017.07.10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7. 다 괜찮은데 얼음이 문제군요. 정말 빙수 먹다가 덩어리 얼음지면 밥에 돌 든 기분이 들어요. 가맹점 마다 판매 메뉴 잘 안 지키는 건 좀 짜증나요. 물론 점포마다 사정이 다르겠지만...ㅠㅠ

    2017.07.11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얼음 자체도 굉장히 거칠게 갈려있는데, 덩어리 얼음까지 꽤 많이 생긴건 먹기가 좀 힘들었어요.
      저런 걸 여러 개 깨먹었는데, 마지막 건 춥기도 하고 그냥 남겼어요.
      맘스터치는 지점마다 차이가 크다고 정말 유명해요.
      대표메뉴인 싸이버거조차도 지점마다 다르다고 할 정도니까요.
      빙수 같은 건 파는 매장, 안 파는 매장이 다 제각각이라서ㅠㅠ

      2017.07.12 01: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