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가가 강원도 춘천이다보니, 본가에 내려갈 일이 있을 때에는 주로 용산역에서 ITX-청춘을 타고 가요.

그러다보니 밥 시간이 애매할 때는 용산역에서 식사를 하고 가야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요.



역 근처 음식점을 찾는 사람들은 짧은 시간 내에 후다닥 끼니를 해결하고 기차를 타야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그런데 용산역은 역에 이마트와 아이파크몰, 전자상가 등이 전부 연결되어 있어서 엄청 넓고, 복잡해요.

단순히 그쪽에서 친구를 만나기 위해서 약속을 잡았다가도 길을 잃고 헤멘적이 한 두번이 아니었어요.

제가 워낙 방향감각이 없는 길치이기도 하고요.

제일제면소 용산역사점은 말 그대로 역 안에 위치해있어요.

게다가 1층이라서 들어가자마자 바로 보여서 금방 찾을 수 있어요.



제일제면소 메뉴.

우동과 잔치국수, 비빔국수 같은 면요리도 있지만, 덮밥이나 주먹밥도 판매해요.

가격은 전부 1만원 이내입니다.

단품 메뉴 주문도 가능하고, 3천원을 추가하면 단품에 닭튀김 2조각과 스팸주먹밥이 추가된 세트 메뉴로 즐길 수도 있어요.

CJ쪽에서 운영하는 브랜드지만, CJ.One 카드 적립이나 사용은 안 된다고 하네요.

제일제면소 용산역사점은 선불로, 주문 및 계산하는 곳이 바로 문 앞에 위치해있어요.

들어가자마자 바로 주문하고 결제를 한 뒤에 빈자리에 앉아있으면, 직원이 음식을 가져다줍니다.



매장에서 먹을 시간조차 없으신 분들을 위해서 주먹밥과 덮밥 류는 테이크아웃도 할 수 있어요.

덮밥은 가격이 안 나와있어서 모르겠고, 주먹밥 종류는 4천원 정도예요.

바로 계산대 옆에 붙어있기 때문에 직접 냉장고에서 꺼내서 계산하면 됩니다.



제일우동


제가 주문한 건 제일우동 단품이에요.

가격은 6,500원,

우동 한 그릇에 김치와 꼬득단무지가 같이 나와요.

고속도로 휴게소나 김밥천국에서 나오는 정도의 양을 생각했는데, 예상했던 것보다 그릇도 크고 양이 많았어요.



우동면 위에 커다란 유부와 얇게 채썬 파가 악간 올려져있어요.
국물은 맛있긴 했지만, 제 입맛에는 살짝 짭조름했어요.


이름이 제면소인 이유가 있구나


제일우동의 가장 특징적인 건 면이었어요.
일단 일반 우동면보다 통통한 편이예요.
면 몇가닥만 입에 넣어도 입 안이 가득차는 느낌이에요.
씹는 식감도 적당히 쫄깃하고요.
물론 제 이미지의 우동맛은 정식 우동전문점이 아니라 고속도로 휴게소나 푸드코트에서 먹는 우동이긴 하지만요.
위에 올라간 유부는 굉장히 단맛이 강해요.
제일제면소에서 유부초밥도 판매하기 때문에 아마 유부초밥용으로 맛을 낸 유부를 같이 사용하는 거 같아요.
개인적으로 이 점은 좀 아쉬웠어요.




평소에 용산역에 갈 때마다 한 번 가봐야겠다고 생각했던 곳인데, 꽤 괜찮았어요.
가격도 저렴한 편이고, 음식 맛도 좋았어요.
무엇보다 가장 좋았던 건 스피드였어요.
앞에서 언급했듯이 역 근처에서 식사하시는 분들은 맛보다는 빨리 먹을 수 있는 스피드에 더 중점을 두는 경우가 많아요.
제가 평일 저녁시간 무렵에 방문했는데, 주문부터 식사를 마칠 때까지 걸린 시간이 15분이었어요.
들어가자마자 바로 주문을 하고, 5분 이내에 음식이 나왔거든요.
면이라서 후룩후룩 먹고 가기도 좋았고요.
다음에 또 용산역에서 식사를 할 일이 있으면 여기 또 갈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한강로3가 40-999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앗 ㅋㅋㅋ 정작 전 용산역에서 식사할 일이 거의 없긴 한데, 여기도 제일제면소가 있군요. +_+
    테이크아웃하는 주먹밥이나 덮밥은 요청하면 데워줄 지 궁금합니다.
    기차타기 전에 구입해서 먹어도 좋을 것 같아요. :)

    2017.09.08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생긴지는 그렇게 오래되지는 않은거 같아요.
      기껏해야 1년?
      데워주는 지는 안 물어봤는데, 그냥 냉장고에서 꺼내가라는 걸로 봐서는 안 데워줄거 같네요.
      기차 타기 전에 후닥 먹거나 아니면 구입해서 먹어도 괜찮을 거 같아요.

      2017.09.08 17:51 신고 [ ADDR : EDIT/ DEL ]
  2. 우선 제일 제면소란 식당명이 참 맘에 들어요. 제면소라고 하니까 예전 정통 국수전문식당 느낌이 팍 들거든요.
    역에서 먹는 음식이 스피드하게 나오니 기차 기다리면서 먹기 딱 좋네요.
    기차 타기 전에 속을 든든하게 채우고 출발하면 여행도 더 즐겁구요. ^^*

    2017.09.08 1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일제면소가 일본 브랜드인 마루가메 제면을 벤치마킹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가자마자 바로 주문하고, 음식도 몇 분 후에 나와서 편하다고 생각은 했는데, 다 먹고 나니 15분 지난 건 좀 놀랐네요.
      너무 후다닥 먹었나 싶기도 하고ㅋㅋㅋ

      2017.09.08 17:52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는 여행갔다오는길에
    인천공항에서 제일제면소를 들렀었는데 ㅋ
    덮밥류도 매콤하게 맛좋더라구요 ㅋ
    제일제면소가 전략적으로 교통역사 등에 많이 들어갔나보네요 ㅎ

    2017.09.08 1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인천공항에 제일제면소도 있군요.
      저는 계절밥상이 운영한다는 이야기만 들었거든요.
      뜨끈한 게 먹고 싶어서 우동을 골랐는데, 덮밥도 맛있다니 기대되네요.
      다음에 인천공항에 가게 되면 제일제면소 한 번 가볼까봐요 ㅎㅎㅎ

      2017.09.08 17:53 신고 [ ADDR : EDIT/ DEL ]
  4. 전 거의 매주 용산역을 드나드는데도 아직도 길을 헤매요 ㅠㅠ 특히 아이파크몰로 올라갈때 동관 서관 등등 찾아가는건 여전히 헷갈리더라고요 흐흑...
    여기는 항상 지나쳐가는데 막상 가본적이 없네요 리뷰 덕에 한번 가봐야겠어요

    2017.09.08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용산역은 갈 때마다 헤메요.
      처음엔 그 쪽에서 약속 몇 번 잡았는데, 이젠 아예 다른 곳에서 만나서 가요.
      이왕 헤멜거 같이 헤메자 하고요ㅋㅋㅋ

      2017.09.09 00:36 신고 [ ADDR : EDIT/ DEL ]
  5. 여기 매장은 한번도 안가봤는데 제일제면소에서 나온 메밀소바면 사서 여름 내 열심히 해먹었던 기억이 나요ㅋㅋㅋ
    면이 다른 제품들보다 제 취향이었거든요.
    우동면도 괜찮다고 하시니 동선에 걸치게되면 먹어봐야겠어요. +_+

    2017.09.09 02: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메밀 소바면도 괜찮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지금은 좀 쌀쌀해서 뜨끈한 우동을 먹었지만요.
      국물은 제 입맛 기준 좀 짭잘했는데, 면이 통통하고 쫄깃한게 좋더라고요.
      역시 이름이 제면소라서 그런지, 면이 특색있고 실해서 만족스러웠어요 ㅋㅋㅋ

      2017.09.10 01:01 신고 [ ADDR : EDIT/ DEL ]
  6. 식당이름도 특이한것이 마음에 드네요. ^^ 좋은 음식점 소개 해주셨군요.

    2017.09.09 05: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CJ 프랜차이즈인데, 면 요리를 전문적으로 하는 집이에요.
      매장에 따라서는 샤브샤브도 한다고 하는데, 여기는 역사 내에 위치해서 그런지 후딱 먹고 가는 음식들만 있었어요.

      2017.09.10 01:24 신고 [ ADDR : EDIT/ DEL ]
  7. 유부 올라간 우동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ㅋㅋ

    2017.09.09 1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면도 좋았고, 양도 적지 않고,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어요.
      주문하자마자 얼마 안 되어서 음식이 나와서 후루룩 먹기 딱 좋더라고요ㅎㅎ

      2017.09.10 01:26 신고 [ ADDR : EDIT/ DEL ]
  8. 우동은 역시 스피드죠 ㅎㅎ
    유부가 저렇게 커다랗게 들어간 우동은 처음봐요 :-)

    2017.09.09 23: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유부가 저렇게 큰 우동은 처음 봤어요.
      보통은 작게 몇 조각 나오잖아요.
      그릇 자체도 일반 우동그릇보다 좀 큰 사이즈인데, 거기에 길쭉하게 담겨나와서 유부 좋아하는 저는 정말 좋았답니다.
      다만 초밥용이라서 그런지 우동에 먹기에는 좀 많이 달았지만요ㅎㅎ

      2017.09.10 01:28 신고 [ ADDR : EDIT/ DEL ]
  9. 제겐 CJ계열이 참 익숙한 곳인데 이곳은 입점매장이라 할인, 적립은 모두 안 되는 모양이군요. 열차 이용하면서 플랫폼에서 후다닥 먹던 옛날 우동맛을 제일제면소가 대신할 것 같네요.ㅎㅎ

    2017.09.10 0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입점 조건으로 용산역에 내는 비용이 만만치 않을 테니, 정말 최소한으로만 유지하는 거 같아요.
      들어가자마자 바로 주문해서 음식이 금방 나오니까, 열차 타기 전에 간단하게 식사하기 좋더라고요.

      2017.09.17 01:27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제일제면소 괜찮긴 합니다 .가격이 생각보다 사악하다는 것 만 빼면요 ㅠㅠㅠㅠ 근데 여기는 역 내에 있어서 인가요 ? 제가 예전에 갔던 제일제면소는 특장점이라고 하면 면 종류를 고를 수 있다는거였는데요 ~~ ( 우동이라서 그런가요 ? ㅎㅎ )
    그나저나 유부가 큰게 마음에 드네요 ~단게 단점이라고 하긴하셨지만 !! ㅎㅎ 다음번에 제일제면소를 갈 일이 생긴다면 ~~ 제일우동을 먹어봐야겠습니다 !

    2017.09.16 18: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저 정도면 나쁘진 않은 거 같아요.
      제가 간 데는 역사 안에 위치한 데라서 그런지 메뉴 갯수를 최소화해서 빨리 먹고 나갈 수 있게끔 구성한 거 같아요.
      이것저것 고를 수 있게 만들어놓으면 아무래도 번거롭고 시간이 더 걸리니까요.
      유부는 큼직하니 일단 좋았어요.
      초밥용이라 많이 달긴 했지만요.

      2017.09.17 01:3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