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여름이 거의 다 지나가고, 가을이 성큼 다가왔어요.

곰곰이 생각해보니 올해는 롯데리아 빙수를 제외하고는 빙수를 제대로 먹어보지 못했어요.



참고 : 롯데리아 신메뉴 '고봉 팥빙수' 후기

롯데리아 신메뉴 '고봉 녹차빙수' 후기



찬거를 그닥 즐기지는 않는다만 빙수 한 번 제대로 못 먹어보고 올 여름을 보낸다면 왠지 아쉬울 거 같다는 생각에 남자친구와 설빙을 다녀왔어요.

제가 다녀온 곳은 2,4,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12번 출구 근처에 있는 설빙 동대문점이에요.

서울의 대표적인 관광지구 중 하나이다보니 한국인들 못지 않게 일본인이나 중국인, 동남아사람 등 외국인들이 꽤 많았어요.



복숭아 설빙


복숭아 설빙은 올 여름 출시딘 신메뉴예요.

가격은 12,900원으로, 설빙 빙수들 중에서 좀 비싼 축에 속해요.

복숭아 설빙은 출시 당시부터 참 말이 많았던 것으로 기억해요.

하루 10개 선착순 한정으로 판매했는데, 맛있다와 맛없다가 극단적으로 나뉘었어요.

그 중에서도 별로다, 복숭아가 너무 딱딱하다는 등의 맛없다는 편이 많았던 터라 더 궁금해서 주문해봤어요.


복숭아 설빙은 우유 얼음 위에 깍둑설기한 복숭아 조각과 복숭아 시럽, 치즈 큐브가 쌓여있고, 그 위에는 복숭아 하나가 턱 하니 올려져있었어요.

향은 새콤달콤하니, 주스 같은 데에서 느낄 수 있는 바로 그 복숭아향이예요.

맛은 잘 모르지만, 시각적인 측면으로 볼 때는 색도 예쁠 뿐만 아니라 광고 사진과 흡사해서 일단은 만족스러웠어요.



통 복숭아는 반으로 잘라져있는 상태였는데, 안에는 요거트 아이스크림이 들어있었어요.


준비하는 거 힘들겠다


딸기나 망고 같은 건 손질도 쉽고 냉동 과육도 잘 잘라져서 나오는데, 복숭아는 딱히 냉동해서 파는 걸 본 적이 없어요.
복숭아 껍질을 다 까서 썰어놓는 것도 일이지만, 반으로 잘라서 가운데 씨를 빼고 하는게 손이 엄청 갈 거 같아요.
왜 초반에 하루 10개로 한정했는지 조금은 이해할 수 있었어요.

이번에는 앞접시를 줬기 때문에 커다란 복숭아 두 쪽을 접시 위에 올려놓고, 아랫부분부터 먹기 시작했어요.


소문보다는 괜찮은데?


주문 시에 맛있고 안전한 걸 먹을 것이냐, 아니면 평은 별로지만 새로운 걸 시도해볼거냐 중에서 '그래도 신메뉴지!' 라는 생각으로 복숭아 설빙을 주문했던 거였어요.
이전에 워낙 맛없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기 때문에 별 기대도 없었고요.
그래서 그런지 개인적으로는 맛있었어요.
아마 평이 안 좋은 건 딱딱한 복숭아를 사용했기 때문인 거 같아요.
말랑말랑하고 과즙이 줄줄 흐르는 물복숭아를 기대하고 복숭아 설빙을 주문했다면 기대와는 달랐을 테니까요.
실제 복숭아 자체의 단맛을 그닥 강하지 않은 편이었지만, 우유얼음과 연유, 복숭아 시럽, 요거트 아이스크림과 같이 먹으면 잘 어울려요.
복숭아 요거트 같은 느낌도 나고, 상큼해요.
딱딱한 복숭아를 사용해서 아삭한 식감이 있어요.
향도 달달해서 먹으면서 막 기분이 좋아져요.
하지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위에 올려져있는 큰 복숭아 덩어리였어요.
어느 정도 먹고 난 이후 아까 앞접시에 덜어놓은 복숭아를 칼로 잘라서 같이 먹었는데, 이건 크기가 커서 그런지 해동이 덜 되었거든요.
아직 얼어있는 상태라 씹으면 아삭한게 아니라 서걱서걱거렸어요.
이 점만 아니었다면 정말 맛있게 먹었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6가 23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이 메뉴의 명성(...)을 많이 들었는데 생각보다는 그렇게 나쁘지 않은가봐요.
    사실 제가 생각하는 빙수는 부드럽게 녹는 맛이 있는 음식이어서...
    굳이 생과를 고집할 이유가 없다면 복숭아 콤포트나 복숭아 소르베 같은 걸 올리는 게 더 나았을 것 같기도 합니다.

    2017.08.27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리 악평을 많이 들어서 기대감이 없어서 그랬을 수도 있어요ㅋㅋㅋ
      복숭아 콤포트나 소르베를 올려도 괜찮을 거 같긴 하지만, 생과를 올렸을 때만큼의 비주얼을 기대할 수 없어서 굳이 생과를 올렸을 거 같다는 생각을 해요.
      설빙은 맛도 맛이지만, 비주얼로 일본이나 태국, 중국까지 진출한 브랜드니까요.

      2017.08.27 22:58 신고 [ ADDR : EDIT/ DEL ]
  2. 맛나보이네요 잘보고갑니다

    2017.08.27 17: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ㅎㅎ~ 이거 먹어보고 싶은데,
    저번에 설빙을 못찾아서,,ㅠ

    2017.08.27 18: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빙수 먹어야지~ 라는 생각으로 일부러 설빙에 찾아갔어요.
      평이 좀 호불호가 많이 갈리긴 하지만, 저는 호에 가까워서 다행이네요.
      올 여름도 이렇게 빙수를 먹고 보낼 수 있어서 다행이에요ㅎㅎ

      2017.08.27 23:07 신고 [ ADDR : EDIT/ DEL ]
  4. 아 이게 그 말많던 복숭아빙수 ㅎㅎ
    요즘 황도 말랑하니 맛나던데
    황도를 이용해서 만들었다면 좋았을것 같네요!

    2017.08.27 1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 생각에 관리상의 이유로 황도 대신 딱딱한 복숭아를 사용한 거 같아요.
      황도는 말랑말랑해서 손으로만 눌러도 금방 무르는데, 그 복숭아를 유통 관리하는 게 정말 쉬운 일이 아닐 거 같거든요.
      게다가 하나가 무르기 시작하면 나머지도 다 무르는데, 판매하는 음식에 그런 걸 낼 수도 없잖아요.
      좀 더 말랑한 복숭아였다면 더 맛있을 거 같긴 하지만요ㅋㅋㅋㅋ

      2017.08.27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도 주구장창 롯데리아 빙수만 먹었는데 설빙은 이상하게 갈 일이 없어서 아쉬워요. 비싸지만 비쥬얼 좋은 복숭아빙수, 눈으로 먹은 느낌은 아주 좋습니다. 전 복숭아는 못 만져서 꼭 깎아줘야 먹을 수 있는 비밀이...ㅋㅋㅋ

    2017.08.27 2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설빙 빙수가 맛있긴 하지만, 가격도 비싸도 혼자 먹기에는 부담스런 양이긴 하죠.
      저도 혼자 먹었으면 그냥 롯데리아 빙수도 만족했을지도ㅋㅋㅋㅋ
      H_A_N_S 님은 복숭아 털에 알레르기가 있으신가봐요.
      저는 딱히 가리지 않는데, 제 동생은 복숭아털에 알레르기가 있어서 걔도 복숭아 껍질을 깎아줘야만 먹을 수 있거든요.

      2017.08.27 23:26 신고 [ ADDR : EDIT/ DEL ]
  6. 전 이거 엄청 맛있게 먹었어요 너무 더울때였던데다 워낙 이 동네가 시골이라... 설빙에서 복숭아빙수라는 신메뉴를 먹고 또 복숭아 안에 아이스크림도 있어서 좋았어요
    근데 그때 저는 일행이 네명이나 더 있어서 이 복숭아랑 그린티랑 같이 시켜서 다섯이 나눠먹긴 했어요. 후배들이 복숭아도 썰어주고... 그래서 전 편하게 먹어서 괜찮았던 건지도 ㅋ 그리고 이거 한입 그린티 빙수 한입 번갈아먹으니 싫증도 안나고... ㅎㅎ

    2017.08.27 22: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누가 복숭아 다 잘라주면 맛이 좀 더 올라가죠ㅋㅋㅋㅋ
      그린티 빙수는 깔끔하고, 복숭아 빙수는 상큼하고...
      다음에 저도 저렇게 시켜먹고 싶은데, 쉽지 않겠죠.?ㅠㅠ

      2017.08.27 23:36 신고 [ ADDR : EDIT/ DEL ]
    • ㅎㅎ 하지만 제가 쐈다는 백스토리가 ㅠㅠㅠㅠ

      2017.08.27 23:51 신고 [ ADDR : EDIT/ DEL ]
  7. 비주얼 보고 깜짝 놀랬네요.
    이런 걸 팔다니.. ㅎㅎㅎ
    역시 설빙 클라스....라고 해야 하나요. ㅋ

    2017.08.28 0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설빙의 가장 큰 성공요인 중 하나가 빙수의 비주얼이라고 생각해요.
      가끔 외국인 친구에게 설빙 빙수 사진 찍어보여주면 너무 예쁘다면서 자기도 먹고 싶다고 하더라고요.

      2017.08.30 01:53 신고 [ ADDR : EDIT/ DEL ]
  8. 비주얼이 정말 압도적이네요
    빙수는 정말 설빙이 최고인거 같아요

    2017.08.28 06: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설빙은 빙수를 먹기 전에 눈으로 먼저 먹는다는 생각이 들어요.
      복숭아 빙수도 너무 예쁘고, 맛도 괜찮았어요ㅋㅋㅋ

      2017.08.30 01:54 신고 [ ADDR : EDIT/ DEL ]
  9. 넘 먹고싶어요.. 보기에도 너무 이쁘고.. 가을엔 사러지겠죠?

    2017.08.28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이녀석이군요ㅋㅋ 물숭아 말고 딱숭아 썼다고 원성이 자자하더라구요.
    저도 물숭아를 좀 더 좋아하지만, 재료로 물숭아를 쓰면 금방 상할 거 같아서 무리라고 생각했어요.
    그나저나 전 이번 여름에 설빙을 한번도 안갔네요...ㅋㅋ이럴수가...ㅋㅋㅋㅋㅋ

    2017.08.29 0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랑한 복숭아를 쓰면 훨씬 맛이 좋았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하지만 그러면 복숭아 관리 상태가 엉망이 될 수 밖에 없어서 딱딱한 복숭아를 쓰지 않았나 싶어요.
      물복숭아는 손으로 살짝만 눌러도 무르기 시작하는데, 하나가 무르기 시작하면 다른 것도 그렇게 되잖아요.
      저도 올해 롯데리아 빼고는 빙수를 제대로 못 먹었다는 생각에 설빙을 굳이 다녀왔답니다ㅎㅎㅎ

      2017.08.30 01:57 신고 [ ADDR : EDIT/ DEL ]
  11. 비주얼 정말 최고네요 ; 전 몇달전에 멜론설빙?... 설빙에서 판매하는 멜론빙수 메뉴요 /// 자세한 이름을 몰라서 ㅋㅋ 그거 먹어봤는데 가격은 비쌌지만 ㅠㅠㅠ 나름 먹기 괜찮던데 , 복숭아녀석은 더더욱 손이 많이 갈 것 같은 느낌이에요.
    초반 10개 한정은 들어본 적 있어요 !! 지금도 그렇게 판매하고 있나요 ??? 지금은 아닌가요 ㅎㅎ 근데 정말 그렇긴하네요 ㅠㅠ 단단한 복숭아보다 보통 말랑말랑한 복숭아가 당도가 더 높을텐데 /// 하긴 그러려면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닌데다가 너무 물러서 힘들긴하겠네요. 아직 들어가지 않았다면 당장 가서 먹어보고싶은 녀석입니다 : p 침이 고이네요 ㅎㅎㅎㅎ

    2017.09.16 1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름 한정 메뉴로 출시한 건데, 아직까지 판매하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복숭아 손질하는데 손이 많이 가서 초반에는 하루 10개 한정으로 팔았다는데, 제가 갔을 때는 딱히 그런 제한은 없었어요.
      말랑말랑한 복숭아가 과즙도 많고, 당도가 더 높긴 하지만, 금방 무르고 유통 및 관리가 싶지 않아서 딱딱한 복숭아로 한 거 같아요.
      좀 아쉽긴 하지만, 어쩔 수 없죠;;;

      2017.09.17 01:0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