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8일, 버거킹에서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와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스테이크버거' 라는 2가지 햄버거가 새로 출시되었어요.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에 이어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스테이크버거도 먹으러 다녀왔습니다.



참고 : 버거킹 신메뉴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 후기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스테이크버거 세트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스테이크버거 가격은 단품 6,900원, 세트 8,9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기준 874kcal, 세트 1309kcal 입니다.

마찬가지로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에서 9월 18일부터 24일까지 사용할 수 있는 무료 세트 업그레이드 쿠폰을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보다 1,000원 더 비싸고, 칼로리는 135kcal 높아요.

버거킹에서 최근 1-2년 사이에 출시되는 햄버거 중에는 세트 기준 1,100-1,200kcal대 햄버거는 꽤 있지만, 1300kcal 가 넘는 햄버거는 별로 많지가 않아요.

기억 상으로는 '까망베르 머쉬룸 스테이크버거'나 '리치 테이스트 콰트로치즈 스테이크버거' 정도가 고작이었던 거 같아요.

셋 다 이름이 장황하게 길다는 건 공통점이지만, 다른 2가지 버거처럼 치즈가 들어있지 않음에도 1309kcal 나 된다는 건 좀 놀라웠어요.



포장지는 전용 포장지를 사용하지 않고, 일반 스테이크버거 포장지를 사용하고 있어요.

겉에 표시된 걸로 봐서는 갈릭스테이크버거 종류와 머쉬룸 스테이크버거를 같이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거 같아요.




스테이크버거라서 그런지 크기도 크고, 두께도 꽤 두툼해요.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스테이크버거는 번에 스테이크패티, 베이컨, 양상추, 토마토, 생양파, 버섯 4종, 마요네즈, 트러플 크림 소스로 구성되어있어요.

버섯은 양송이, 새송이, 백만송이, 포터벨로, 이렇게 4종이라고 해요.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와퍼와 구성이 거의 비슷한데, 번과 패티가 달라졌어요.

원래 레시피에는 호밀 브리오슈번을 사용하게 되어있는데, 만드시는 분이 바빠서 헷갈렸는지 갈릭스테이크버거에 사용하는 콘밀토핑번으로 하셨더라고요.

재료 구성 자체가 유사하다보니, 전반적인 맛도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와 거의 흡사해요.

버섯의 씹히는 식감이 쫄깃하고, 크리미 소스는 진한 양송이스프를 먹는 거 같은 느낌이었어요.

트러플 향이 나는지는 여전히 모르겠고요.

다만, 스테이크패티가 와퍼패티보다 좀 더 두툼하다보니 버섯보다는 고기맛이 좀 더 강조되는 측면이 있어요.

간도 좀 더 강해요.

와퍼를 먹을 때는 잘 못 느꼈는데, 스테이크버거는 중간쯤 먹다보니 짭짤하다는 생각이 좀 들었거든요.

개인적으로는 버섯 맛과 식감이 많이 나는 걸 선호하는 걸 좋아해서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스테이크버거보다는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가 조금 더 나았네요.

어쨌거나 둘 다 맛있어요.

이번에 버거킹이 신메뉴를 잘 출시한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먹음직 하네요. 비주얼이 장난 아니네요.

    2017.09.19 0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격은 좀 있는 편이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잘 나온 거 같아요.
      배부르고 맛있게 먹었어요ㅋㅋㅋ

      2017.09.20 00: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원래 레시피는 브리오슈번인데.. 콘밀토핑번으로 버거가 나왔군요..
    근데 전 이걸 알아채셨다는게 더 대단하게 느껴져요~
    저 였다면 반조각 정도 먹고.. 빵이 다르다고 다시 요청을...ㅎㅎ;;;

    2017.09.19 1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처음에는 몰랐는데, 먹다보니 뭔가 좀 이상한 느낌이 났어요.
      신메뉴 나오면 홈페이지나 SNS 상에 올라와있는 광고사진을 꼭 보거든요.
      그런데 빵이 다르더라고요ㅋㅋㅋ
      갈릭 스테이크버거가 콘밀 토핑번 쓰는데, 제가 갔을 때가 한창 바쁠 저녁 시간 대라서 만드시는 분이 헷갈리신 거 같아요.
      다시 요청할까 했지만, 거의 반절을 먹은 상태라 얘기하기 뭐하기도 하고 워낙 정신없이 바쁘셔서 그냥 먹었어요.

      2017.09.20 00:54 신고 [ ADDR : EDIT/ DEL ]
  3. 버거킹 메뉴 이름이 갈수록 길어지는 것 같아요. ㅋㅋ
    버섯 네 종류에, 두꺼운 소고기패티까지 넣어놨으니 칼로리는 높은게 이해가 가요.
    근데 다른 빵을 넣었다는걸 알아차리신게 참 신기하네요. 햄버거 맛 평가단 하셔도 될 듯!

    2017.09.19 14: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가면갈수록 이름이 장황해지는 거 같아요.
      20자에 가까울 정도로 긴 햄버거 이름은 손님도, 크루도 안 외우고 오히려 더 헷갈리기만 하던데요.
      햄버거 맛 평가단은... 해보고는 싶은데 본사 측에서 연락을 안 해주시네요ㅋㅋㅋ

      2017.09.20 00:56 신고 [ ADDR : EDIT/ DEL ]
  4. 버거킹 신메뉴가 오랜만에 만족스러우셨나보네요 ㅎㅎ 요즘 정말 이름조차 어려운 버거들을 출시해서 와퍼만 먹게 만들었는데, 추천해주시니 한번 시도해봐야겠네요 ㅎ

    2017.09.19 2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 머쉬룸 와퍼를 좋아해서 그런지 이 제품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기대했던 트러플 향이나 맛 같은 건 잘 모르겠지만요.
      그나저나 버거킹은 요즘 제품명을 왜 자꾸 장황하게 짓는지 모르겠어요.
      저조차도 헷갈리면 실제 일하는 크루들이나 소비자들은 더 헷갈리지 않을까 싶어요.

      2017.09.27 02:16 신고 [ ADDR : EDIT/ DEL ]
  5. 조금 뜬금없는 이야기이긴 한데요.
    원래 제대로 사업을 하려면 로컬작업을 잘해야 하는데...
    개인적으로 네이밍도 그중 하나라고 생각하거든요.
    많은 버거 이름들을 좀 더 친근하게 우리말로 바꿔서 팔면 어떨까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ㅋ
    신제품 나오면 이름 읽는 것에서부터 눈이 피로한 느낌이 가끔 들더라구요.
    제가 나이를 먹어가는 증거일까요. ㅠㅠ

    2017.09.20 0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름을 영어식으로 짓는거까지야 뭐 그러려니 하는데, 자꾸 온갖 수식어를 다 갖다붙이려고 하는 게 가장 큰 문제인 거 같아요.
      무려 이름이 20자에 가까운 경우도 있었는데, 매장에서 일하시는 직원분들이나 손님분들이나 이름을 다 못 외우시더라고요.
      굳이 그렇게까지 해야하나 싶어요.

      2017.09.27 02:18 신고 [ ADDR : EDIT/ DEL ]
  6. 와퍼가 더 맛있으셨군요.
    저는 출시 둘째날 먹었는데, 첫날 평을 검색해 보니 와퍼 보단 스테이크가 낫겠다 싶어 스테이크 버거루 먹었어요. 포스팅은 일욜로 예약 걸어뒀는데, 살짝 귀뜸하자면 대만족이었습니다.ㅎㅎ

    2017.09.22 23: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제야 답글을 다네요.
      겨울뵤올님 포스팅 봤습니다.
      저는 와퍼도, 스테이크버거도 둘 다 좋았지만, 둘 중에 굳이 꼽자면 와퍼가 좀 더 나았어요ㅋㅋㅋ

      2017.09.27 02:1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