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7일, 가을맞이 신메뉴로 버거킹에서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버거'와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스테이크버거', 이렇게 2종의 햄버거가 출시되었어요.

이번 햄버거의 출시로 지난 5월부터 판매되었던 '붉은대게와퍼'와 '붉은대게 통새우버거'는 판매 중단되었습니다.


참고 : 버거킹 신메뉴 '붉은대게와퍼' 후기

버거킹 신메뉴 '붉은대게 통새우버거' 후기



붉은대게 버거 2종은 아예 단종되는 것은 아니고, 일시적으로 판매를 중지한 것이라고 해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재출시가 될 수도 있고요.

얼마 전 출시된 '뉴올리언스 치킨버거'와 'BLT 뉴올리언스 치킨버거'는 계속 판매합니다.



참고 : 버거킹 신메뉴 '뉴올리언스 치킨버거' 후기

버거킹 신메뉴 'BLT 뉴올리언스 치킨버거' 후기




트러플 햄버거 메뉴가 나온다고 해서 저는 처음에는 트리플 와퍼 같은게 나오나 보다 했어요.

미국이나 러시아 같은 나라의 버거킹에서는 더블 와퍼 뿐만 아니라 트리플 와퍼도 판매하거든요.

그런데 자세히 보니 트리플이 아닌 송로버섯, 트러플 truffle 이더라고요.

'냉장고를 부탁해' 같은 방송을 보면 트러플이 많이 나오지만, 전 트러플은 먹어보기는 커녕 구경조차 해본 적이 없어요.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라는 트러플이 들어간 햄버거가 버거킹에서 나온다니 신기하기도 하고, 이전에 먹었던 머쉬룸와퍼와 무슨 차이가 날까 궁금하기도 해서 출시되자마자 먹으러 다녀왔어요.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 세트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 가격은 단품 5,900원, 세트 7,9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기준 739kcal, 세트 1174kcal 입니다.

버거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9월 18일부터 9월 24일까지 1주일간 사용할 수 있는 무료 세트 업그레이드 쿠폰을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저는 영수증 쿠폰을 사용해서 무료 세트 업그레이드를 받았어요.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는 와퍼번에 쇠고기 패티, 베이컨, 양상추, 토마토, 생양파, 4가지 버섯에 마요네즈와 트러플 크림소스가 들어있어요.


그냥 머쉬룸 와퍼 맛인데?



트러플은 먹어본 적이 없지만, 굉장히 독특한 향이 난다고 알고 있어요.

그런데 기존에 출시되었던 머쉬룸와퍼와 구별될만한 큰 차이는 느껴지지 않았어요.



참고 : 버거킹 가을시즌 한정 신제품 '머쉬룸 와퍼' 후기



굳이 들자면 소스에 버섯향이 좀 더 진한 거 같다는 느낌 정도 뿐이에요.

그것도 진짜인지, 아니면 이른바 기존에 가지고 있는 정보로 인한 '느낌적인 느낌' 인지도 잘 모르겠어요.

하긴, 그 비싼 트러플을 향이 느껴질 정도로 듬뿍 넣어줄 리가 없죠.

아마 트러플 오일 정도가 소스에 첨가되지 않을까 싶어요.

가격 자체도 머쉬룸 와퍼와 같은 걸로 봐서 단가가 딱히 더 비싸지도 않을 거 같은데

한 가지 장점은 다양한 버섯이 들어갔다는 점이에요.

새송이, 양송이, 백만송이, 포터벨로까지 버섯이 4종류 들어갔다고 해서 콰트로 머쉬룸와퍼 라고 이름이 붙었다고 해요.

그런데 실제 먹어보니 새송이와 양송이, 만가닥 버섯까지는 봤는데, 다른 하나는 제가 구분을 못한건지 있는지 없는지조차 잘 모르겠어요.

원래 버섯을 좋아해서 버섯이 좀 풍성하게 들어있었으면 싶었는데, 버섯은 꽤 많이 들어가있었어요.

한 입 먹을 때마다 쫄깃한 버섯을 식감이 느껴져요.

크리미한 소스랑 잘 어울리고요.

저는 만드시는 분께서 소스를 많이 넣어주셨는데, 먹는 내네 소스와 토마토에서 나온 즙이 뚝뚝 떨어져서 좀 먹기 불편하긴 했네요.

딱 가을의 맛이었어요.

기존의 머쉬룸와퍼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좋아하실 만한 버거예요.

하지만 저처럼 '트러플'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드시는 분이라면 조금 실망하실 수 있을 거 같아요.

기왕 얘기가 나온 김에 우리나라 버거킹에서도 외국처럼 트리플 와퍼 Triple Whopper 가 출시되었으면 좋겠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뷰 빠르네요 ㄷㄷㄷㄷ

    큰 차이 안느껴진다고 하니 먹어야되나 고민되네요...

    2017.09.18 1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침에 바로 먹었어요ㅋㅋㅋ
      제가 트러플을 이전에 먹어봤다면 또 모르겠는데, 전혀 그 맛이나 향을 모르는 입장에서 봤을 때에는 머쉬룸와퍼와 딱히 차이가 나는지 모르겠더라고요.
      그래도 전 원래 머쉬룸와퍼를 좋아하고, 버섯을 많이 넣어주셔서 맛있게 먹었네요ㅎㅎ

      2017.09.18 11:01 신고 [ ADDR : EDIT/ DEL ]
  2. 포스팅 보니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

    2017.09.18 1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메뉴명만 보면 꽤 기대가 되는 메뉴였는데..
    비싼 재료라 많이는 들어가지 않았을 것 같다 싶네요.ㅠ.ㅠ
    우리나라에도 트러플 와퍼가 출시되면 좋겠다는 의견엔 저도 한표!

    2017.09.18 18: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나중에 찾아보니까 예상대로 트러플 오일이 들어간 거였어요.
      다른 분들 평을 보면 트러플 향이 많이 난다고 하는데, 저는 트러플 자체의 향이 뭔지를 몰라서 그냥 버섯향ㅋㅋㅋ
      트리플 와퍼는 고사하고 일단 더블와퍼라도 출시되었으면 좋겠어요.
      나중에 그거 파는 나라 여행가면 꼭 먹고 오고 싶었거든요.

      2017.09.18 18:52 신고 [ ADDR : EDIT/ DEL ]
  4. 설마 트러플을 넣어줄리가 하며 읽었는데 역시 오일을 살짝 떨어뜨렸나보네요 그것도 눈꼽만큼 넣었을거 같아요 트러플 오일도 비싼데... 함유량 적은 오일을 썼을거 같아요 ㅎㅎ 근데 이걸 보니 와퍼 먹고파요

    2017.09.18 21: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차피 소스 만들 때 오일이 들어가는데, 거기에 소량 넣지 않았을까 싶어요.
      원래 먹거리 사면 대부분 0.×% 함유가 대부분이잖아요ㅎㅎㅎ
      트러플 오일 향이라도 맡아봤으면 트러플 향이 난다거나 얘기할 수 있을텐데, 그냥 제 입맛에는 머쉬룸 와퍼였네요.

      2017.09.18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5. 가을의 맛이라니!!
    전 버섯을 좋아하니까 트러플에 중점을 안두고
    버섯을 즐길생각으로 한번 먹어봐야겠네요 ㅎㅎ

    2017.09.18 2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버섯 즐기기엔 좋아요.
      얇게 썬거, 길쭉한 거, 넓적한거.. 여러가지가 혼재되어 있으니 좋더라고요ㅎㅎㅎ

      2017.09.18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6. 트러플이 들어가면,
    정말 향이 좋아야 하는데,,ㅋㅋ
    어떤 맛이 날 지 궁금하네요!!

    2017.09.18 2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리지널 트러플 향이 뭔지를 몰라서 이 제품을 먹을 때도 트러플 향이 나는건지 아닌지 구분할 수가 없었어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냥 머쉬룸와퍼의 느낌이었거든요.
      쫄깃한 버섯의 식감과 크리미한 소스가 어우려져서 살짝 버섯 크림 파스타느낌도 살짝 나고..
      개인적으로 올해 먹은 햄버거 중에서 몇 손가락 안에 꼽아요ㅋㅋㅋ

      2017.09.19 01:12 신고 [ ADDR : EDIT/ DEL ]
  7. 맛보고 싶은 메뉴네요.
    어제 누가 사다준 불고기버거 오랜만에 맛봤네요.
    버거킹까지 갔으면서 불고기버거라니... ㅠㅠ
    버섯 식감을 참 좋아해서 먹을만 할 것 같아요.

    2017.09.19 0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버거킹 불고기버거도 꽤 인기 있어요.
      버거킹에서 사용하는 불고기 소스가 굉장히 스모키한 향이 강해서 타 브랜드와 확 구분이 되거든요.
      그래도 역시 버거킹하면 와퍼 또는 행사메뉴ㅋㅋㅋㅋㅋ
      버섯 좋아하시면 이 제품을 좋아하실 거 같아요.
      버섯이 들어가있는 햄버거 자체가 자주 출시되는 게 아닌데다가 여기처럼 많이 넣어주지 않거든요.

      2017.09.19 02:04 신고 [ ADDR : EDIT/ DEL ]
  8. 버섯은 여러 종류를 넣고, 트러플은 말씀하신 대로 오일만 넣었을 거 같아요.
    그래도 버섯 종류가 여러 개고 신제품이니 한번 먹어볼만하네요ㅋㅋ
    전 진짜 햄버거 프랜차이즈에서 이렇게 많은 신제품을 꾸준히 낸다는 걸 히티틀러님 블로그 통해서 배웠어요ㅋㅋ

    2017.09.19 09: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안 그래도 나중에 확인해보니 트러플 오일을 넣다고 하더라고요.
      트러플 오일 가격도 비싼 편이던데, 얼마나 들어갓을까 싶어요.
      저도 햄버거 포스팅을 본격적으로 포스팅하기 전에는 신메뉴가 이렇게 많이 나오는 줄 몰랐어요.
      예전에는 분기별로 신메뉴 한두개씩 출시했다고 하면, 요새는 아예 마케팅 방식 자체가 이것저것 기간한정으로 판매해본 다음에 인기 많은 건 정식메뉴로 만드는 스타일인 거 같기도 하고요.

      2017.09.20 00:32 신고 [ ADDR : EDIT/ DEL ]
  9. 딱 가을의 맛이라니.. 궁금하네요~
    그리고 전 트러플 오일의 맛과 향을 전~혀 몰라서..
    맛을 봐도 들었는지 어떤지.. 알 길이 없을 것 같아요..^^;;;

    2017.09.19 1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 머쉬룸와퍼가 가을한정 시즌 메뉴로 먼저 출시되기도 했거니와 버섯에 크리미한 소스맛까지 더해지니 더 그렇게 느껴졌어요.
      저만 촌사람이라 트러플 오일을 못 먹어본 줄 알았다고 생각했는데, 왠지 모르게 반갑네요ㅋㅋㅋㅋ

      2017.09.20 00:33 신고 [ ADDR : EDIT/ DEL ]
  10. 트러플을 떠나서 비주얼이 정말 맛있어보여요...ㄷㄷㄷ

    2017.09.19 2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와퍼 종류는 야채가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왠만하면 다 맛있는 거 같아요.
      전 피클을 싫어하는데, 피클이 안 들어서 더 좋았네요ㅎㅎ

      2017.09.20 00:33 신고 [ ADDR : EDIT/ DEL ]
  11. 으아아 이 제품 궁금했어요...+_+
    하지만 트러플을 와퍼에 쓰다니... 아깝다는 생각도 좀 했어요.
    엄연히 단가에 한계가 있는데, 그 한도 내에서 트러플을 쓴다면 티도 나지 않을 것 같았거든요. -_-;
    역시나 그냥 평범한 버섯와퍼라고 생각해야겠습니다. ㅋㅋ

    2017.09.23 22: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실제 그 비싼 트러플을 쓴 건 아니고, 소스에 트러플 오일을 약간 넣은 거더라고요.
      그럼 그렇지ㅋㅋㅋ
      전반적인 평도 기존의 머쉬룸와퍼와 큰 차이가 안 난다는 이야기가 많은 거 같아요.

      2017.09.27 02:2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