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5번가에서 디저트 카페로 유명한 타르타르 Tarr Tarr 에 다녀왔어요.

'타르타르' 라는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타르트가 유명해요.

이전에 다녀온 카페들은 개인이 소규모로 운영하는 곳들인데, 타르타르는 전국적으로 매장이 있는 프랜차이즈예요.

위치는 브라운5번가로 CGV 춘천명동 입구 바로 앞에 있어요.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입니다.






매장에는 타르트들이 진열되어 있어요.

생과일 타르트부터 오레오 타르트, 에그타르트까지 종류가 다양해요.

일반 카페처럼 주문하면 직원이 꺼내주는게 아니라 베이커리에서 빵 살 때처럼 트레이에 먹고 싶은 타르트를 담아서 가져가면 되요.

집게가 없어서 좀 당황스러웠는데, 에그타트르를 제외하고는 타르트 밑에 종이포장지가 있기 때문에 그냥 손으로 꺼내서 담아가면 됩니다.

매장 한 켠에 주방이 있는 걸로 봐서 타르트는 매일 매장에서 만드는 거 같았어요.

비치되어 있는 타르트는 미니 사이즈이지만, 며칠 전에 미리 전화로 예약하면 홀사이즈로도 구입할 수 있다고 해요.




음료 종류는 다음과 같아요.

마실거리도 종류가 다양해서 아이스크림부터 커피, 차, 스무디, 에이드까지 있어요.

가격 대는 일반 프랜차이즈 카페 수준이에요.



제가 고른 건 자몽 타르트와 따뜻한 아메리카노예요.

아메리카노 가격은 3,000원이고, 자몽타르트는 6,500원입니다.



타르트지 위에 자몽 과육과 오렌지 과육이 올려져 있고, 그 위에는 슈가파우더가 솔솔 뿌려져있어요.

자몽 과육은 딱히 당절임을 하거나 설탕시럽 코팅을 한 게 아니라, 진짜 生과육이에요.

처음 자몽을 먹었을 때는 굉장히 쓴맛이 강해서 '이거 과일 맞아? 오렌지도 있고, 귤도 있고 달달한 시트러트계 과일이 많은데 왜 굳이 이걸 먹지?' 싶었어요.

그런데 먹다보니 그 맛에 익숙해진 건지, 아니면 요즘은 질좋은 자몽이 많이 수입되어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옛날만큼 쓴맛이 많이 나지는 않았어요.

자몽 특유의 쌉사름한 맛은 있지만, 달짝지근함도 같이 있어서 매력있어요.



자몽 과육 아래에는 크림치즈가 두툼하게 들어있어요.

타르트지도 두께가 좀 있는 편인데, 너무 딱딱하지도 않고 적당히 바삭하니 마치 다이제 과자를 먹는 거 같은 느낌이었어요.

다른 재료 없이 타르트지만 먹어도 맛있더라고요.



자몽과 크림치즈를 같이 찍어서 먹어봤어요.



이게 원래 이렇게 잘 어울렸나?



저는 별로 크림치즈를 좋아하지 않아요.

못 먹는 건 아닌데, 잘못하면 느끼하거나 니글거리는 경우가 있어서 다른 선택지가 있으면 다른 걸 골라요.

그래서 안에 크림치즈가 있는 거 보고 사실 실망 반, 걱정 반이었어요.

자몽과 크림치즈의 맛이 어울리니가 할까 싶기도 했고요.

그런데 예상 외로 정말 맛있어요.

타르트지와 자몽만 올려져있으면 그냥 과자와 과일을 한꺼번에 먹는 거 같은 느낌인데, 그 사이의 빈 공백을 크림치즈가 메우고 있는 거 같았어요.

부들부들하고 크리미한 식감을 내주면서도 자몽 맛을 확 살려주는 명품 조연 역할을 톡톡히 하더라고요.

일부러 크림치즈를 척척 발라가면서 먹을 정도였어요.

타르타르 매장 내에 있는 타르트 중에서는 당도가 낮은 편이었는데, 제 입맛에는 적당한 수준이었어요.

자몽 과육이 생과일이다보니까 먹고 나서도 입에 단맛이 오래 남지 않고 깔끔하게 정돈되는 느낌이에요.



아메리카노


아메리카노는 그냥저냥 무난한 편이었어요.

원두를 무엇을 쓰셨는지는 모르겠는데, 약간 고소한 느낌이 많이 느껴졌어요.

특히 식어도 신맛이 적어서 마시기 편했어요.

달달한 디저트 종류에 가장 부담없이 즐기기 좋은 커피가 아메리카노인 거 같아요.




너무 예쁜 타르트가 많아서 눈이 즐겁고, 또 맛있어서 입이 즐거운 곳이었어요.

타르타르가 유명하다는 이야기는 이전에 들었는데, 직접 와서 먹어보니 왜 그런지 알겠더라고요.

작은 타르트 하나에 6천원이 넘으면 왠만한 밥값이다, 빵쪼가리 하나가 뭐 그리 비싸냐 라고 생각할 숭 ㅣㅆ어요.

하지만 그 가격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맛있게 먹었어요.

데이트 장소로도 인기가 많은지 커플들이 참 바글바글하더라고요.

앞으로 타르트가 생각날 때는 여기 오게 될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죽림동 189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타르트 하나하나가 정성스럽게 맛있어 보여요ㅎ
    자몽과 크림치즈도 잘어울릴 것 같네요.
    아무래도 자몽의 쌉쌀한 끝맛이 크림치즈의 뒷맛을 깔끔하게 닫아줄것 같아요 ㅎ

    2018.03.17 17: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비주얼이 너무 예쁘니까 더 맛있게 느껴지는 거 같아요.
      자몽과 크림치즈를 같이 먹는 건 처음이었는데, 의외로 궁합이 너무 잘 맞아서 놀랐어요ㅎㅎ

      2018.03.18 00:26 신고 [ ADDR : EDIT/ DEL ]
  2. 가게도 참 이쁘네요
    인테리어만큼 타르트도 더 맛있게 보이는데
    각각의 타르트들 맛의 개성이 뚜렷하게 나타나는것 같아요 ㅎㅎ

    2018.03.18 0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생과일부터 에그타르트, 초코타르트까지 종류가 다양해서 정말 취향별로 고를 수 있어요.
      특히나 당도가 5단계로 표시되는 점이 너무 좋더라고요.
      자몽 타르트가 너무 맛있어서 다음에는 딸기 타르트나 청포도 타르트도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네요ㅎㅎ

      2018.03.18 00:29 신고 [ ADDR : EDIT/ DEL ]
  3. 타르트 생김새가 너무 아름다와욧+_+ 가슴이 두근두근하네요.
    이런 퀄리티의 타르트라면 확실히 유명한 곳이겠어요.
    저도 자몽 좋아하는데 과육이 반짝반짝한게 참 맘에 듭니다 ><

    2018.03.19 0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방 소도시에서 이 정도 퀄리티의 타르트를 만날 수 있다는 거 자체만으로도 감사했어요.
      안 그래도 데이트 코스로 꽤 유명한가 보더라고요.
      위치도 바로 영화관 앞이라서 영화 시간 기다리면서 혹은 영화 보고 나서 들리기도 좋고요.
      자몽 타르트는 너무 달지 않아서 딱 좋았어요ㅎㅎㅎ

      2018.03.20 01:41 신고 [ ADDR : EDIT/ DEL ]
  4.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네요.
    커피와 과일은 조금 안맞는거같기도 한데....
    개인적으로 치즈나 초코 또는 담백한맛과 잘 어울리는 듯 해요.

    2018.03.19 04: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커피와 과일을 같이 먹으면 과일 내의 비타민이 파괴된다는 이야기는 들었어요.
      사실 아메리카노에 치즈케이크가 잘 어울리기는 하는데, 과일 타르트가 너무 예쁘다 보니 자꾸 거기에 눈길이 가더라고요ㅎㅎㅎ

      2018.03.20 01:42 신고 [ ADDR : EDIT/ DEL ]
  5. 와우 여기도 눈으로 먹는 디저트인가요.
    이쁘네요. ^^

    2018.03.20 12: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단 눈이 즐거우니까 똑같은 디저트라도 더 맛있었던 거 같아요.
      물론 타르트 자체도 정말 맛있었지만요.

      2018.03.23 02:5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