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보통 KFC는 햄버거나 치킨을 출시한 후, 그 제품을 메인으로 세트나 박스 구성을 만들어서 판매해요.

하지만 간혹 가다 신메뉴가 박스밀 구성으로만 슬그머니 출시되기도 해요.

지난 2월 말에 출시된 '켄터키 바베큐 박스' 가 그랬어요.



참고 : KFC 신메뉴 '켄터키 바베큐 박스' 후기



박스 구성에는 '켄터키 바베큐 버거' 라는 신메뉴 햄버거가 있었지만 단품 판매도 없고, 홍보도 전혀 없이 박스밀 구성으로만 판매했거든요.

이번에도 지난 6월 5일, '롱치즈그릴박스' 라는 박스밀 구성이 새로 출시되었는데, '치즈그릴버거' 라는 처음 보는 햄버거가 있었어요.

역시나 단품이나 세트 판매 없이요.

양이 많긴 하지만, 신메뉴를 외면할 수 없어서 먹으러 다녀왔어요.



롱치즈그릴 박스


롱치즈그릴 박스 가격은 5,500원이고, 칼로리는 968kcal 입니다.

앞에서 언급했듯 버거 단품 혹은 세트 구성은 판매하지 않습니다.

치즈그릴버거와 치킨 텐더 2조각, 후렌치후라이, 콜라, 고구마 롱치즈스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름 앞에 '롱'이 붙은 건 아마 고구마 롱치즈스틱이 들어있어서 그런 거 같아요.



참고 : KFC 사이드 신메뉴 '고구마지롱 치즈스틱' 후기





포장지는 그냥 징거버거 포장지를 사용했어요.

크기는 지름이 약 9cm, 높이가 약 5cm로, 좀 얇은 편이에요.



치즈그릴버거는 참깨번에 패티, 슬라이스 치즈, 양상추, 마요네즈로 구성되어 있어요.

패티는 치킨불고기버거에 사용하는 다짐육패티인 거 같아요.



포장지에서 꺼내보면 편의점 햄버거 비슷한 느낌도 나요.



왜 홍보를 안 했는지 알겠다



신메뉴이긴 한데, 너무나 익숙하고 평범한 맛이에요.

그냥 불고기버거에 슬라이스 치즈 넣은 맛이었어요.

딱히 얘기하지 않는다면 신메뉴인지조차 모를 정도예요.

세트도 아닌 박스밀 가격이 5,500원인 가성비 메뉴이니 햄버거가 그렇게 좋을 수 없다는 사실은 이해해요.

징거 박스나 타워박스하고 비교하면 거의 2-3천원 가량 차이가 나니까요.

하지만 저렴한 가격에 배부르게 먹고 싶다는 게 아니라면 그냥 햄버거 세트를 먹는 게 훨씬 나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FC주말에 저도 다녀왔습니다
    치즈스틱에서 고구마맛나는건 첨 봤어요
    그냥 안넣는게 낳을듯 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

    2018.06.18 1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KFC 고구마 롱치즈스틱이 안에 고구마 무스가 들어있어요.
      고구마 맛이 강해서 치즈맛이 좀 덜하긴 하지만, 약간 고구마무스 치즈크러스트 같은 느낌 나고 그랬어요.
      은이c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8.06.19 01:53 신고 [ ADDR : EDIT/ DEL ]
  2. 그냥 보기에는 구성이 알차보이는데 버거는 조금 부실하나보네요 ㅠㅠ
    예전에 kfc에서 버거하나 먹은적있는데 가격대비 좀 창렬끼가 있더라구요..;; 그 지점만 그런건지는 모르겠습니다

    2018.06.18 2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구성 자체는 가성비가 좋은데, 가장 메인인 버거가 좀 별로였어요.
      버거 세트에 치즈스틱과 치킨텐더까지 있는데 징거버거 세트 정가보다 저렴하니, 그 버거 자체가 얼마나 저렴이겠어요.
      KFC가 창렬스러운 버거도 꽤 나와요.
      개인적으로는 징거 혹은 타워버거가 가장 무난하고 맛있는 거 같아요.

      2018.06.19 02:04 신고 [ ADDR : EDIT/ DEL ]
  3. 요즘 5000원대로는 버거세트 구성 제대로 만들기 어렵나봐요. 좀 색다르고 화끈한 버거 한 번 나왔으면 좋겠어요. 요즘 버거는 막장 드라마 뻔한 스토리 보는 기분입니다ㅎㅎ

    2018.06.19 0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엔 버거 단품도 5천원이 넘는 경우가 허다한데, 그걸로 세트도 아닌 박스밀을 구성해서 단가를 맞추는 게 쉽지 않을 거라고 생각해요.
      햄버거 포스팅을 몇 년째하다보니 좀 이런저런 면을 생각하게 되는데, 색다르고 독창적인 버거를 만드는 게 쉽지만은 않겠더라고요.
      개인 업장이라면 모를까 대규모 매장을 운영 관리해야하는 본사 입장에서는 가격대와 사람들의 선호도, 재료 수급, 기존 재료들과의 호환성 등등을 다 감안해야하니까요.
      그나마 새로운 메뉴는 롯데리아가 라면버거니 모짜렐라 인더버거니 해서 많이 출시하는 편이었는데, 요즘엔 그냥 장난감 파시는 듯요...

      2018.06.25 15:21 신고 [ ADDR : EDIT/ DEL ]
  4. 기냥 이것저것 맛보고 싶을때 먹으면 될것 같아요 ㅎㅅㅎ;;

    2018.06.19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