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 [完]2018. 10. 9. 07:30
 




올해는 간다, 부산!



부산국제영화제 시즌이 다가왔다.

2015년, 2016년에는 다녀왔지만, 작년에는 사정상 가지 못했다.

올해는 갈 수 있을까? 싶었는데, 다행히 갈 수 있게 되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4일 목요일부터 10월 13일 토요일까지 열린다.

가장 행사 많고, 축제 분위기 나는  주말 이틀, 10월 6일과 7일은 일단 기본으로 잡았다.

앞뒤로 며칠을 더 붙이냐가 관건.

첫째날은 어차피 개막작 하나만 상영하고 레드카펫 행사만 요란하니 패스하고, 둘째날이자 금요일인 10월 5일 출발하기로 했다.

돌아오는 날은 10월 10일 수요일.

서울에 살 때는 KTX 타면 3시간도 안 걸리지만, 지금은 강원도 끝자락이라 이동시간 자체가 길어서 어쩔 수 없이 넉넉하게 잡아야했다.



그 다음 할 일은 숙소 예약이었다.

부산 국제영화제에 가겠다고 마음을 굳힌 게 9월 말의 일.

안 그래도 사람 몰리는 시즌인데, 일정도 길어서 빈 방이 남아있을지가 의문이었다.

후불제인 부킹닷컴 사이트에 들어가서 해운대 지역의 숙소를 검색했다.



날짜가 코앞이다보니 남은 방이 많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아직 남아있었다.

아침일찍 나가서 밤늦게 돌아올 일이 많다보니 왠만하면 개별 룸을 사용하고 싶었다.



1인 여행자들에게 선택은 도미토리 뿐이다



일반 객실은 최소 2인, 즉 더블룸 이상이고, 싱글룸은 거의 볼 수가 없다.

비즈니스 호텔에는 싱글룸이 있겠지만, 그런 곳은 초청받아서 혹은 출장차 부산국제영화제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진작 예약했을 테니 남아있을리 만무하다. 

게스트하우스 더블룸을 쓰기도 그렇고, 대놓고 커플이 사용하는 모텔에서 혼자 묵고 싶지는 않았다.

그러다보면 결국 비용이라도 저렴한 도미토리를 선택할 수 밖에 없다.

그나마 남/녀 구분되고, 방 하나당 침대 개수가 적은 곳을 골라서 예약했다.

하지만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은,..



상영관이 바뀌었네?



부산국제영화제 영화를 상영하는 장소는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점, CGV 센텀시티점, 소향씨어터, 메가박스 해운대점, 이렇게 5군데였다.

센텀시티 아니면 해운대라 해운대 쪽에 숙소를 잡는게 가장 편리해서 이번에도 당연히 그렇게 했다.

그런데 메가박스 해운대점이 문을 닫으면서 상영관이 장산역에 있는 메가박스 해운대(장산)점으로 바뀌었던 것이다.

숙소를 옮겨야하나, 잠시 고민했다.

하지만 어차피 지하철역으로 2정거장 거리이고 장산역이나 센텀시티역 쪽에는 저렴한 숙소 구하기 힘들어서 그냥 있기로 했다.



전날에서야 부랴부랴 영화 일정을 짰다.

그리고 9월 27일, 오후 2시가 땡! 하자마자 티켓팅을 시작했다.



참고 : 2018 부산국제영화제 티켓예매 방법 + 후기



결제창 오류 때문에 심장이 쫄깃쫄깃해지기는 했지만, 원하던 영화 예매에 모두 성공했다.



그 다음 일은 핸드폰을 새로 사는 거였다.

쓰고 있던 핸드폰이 LG G4였는데, 산소호흡기에 연명만 하고 있는 상태였다.



참고 : LG G4 핸드폰 또 다시 수리? - LG서비스센터 방문



LG 서비스센터에서도 메인보드 교체를 권유했지만, '조만간 바꿔야지' 하면서 그냥저냥 쓰고 있었다.

하지만 여행가면 사진도 찍고, 하루종일 핸드폰을 사용해야하는데, 더이상 미룰 수가 없었다.

대리점에 가서 갤럭시노트8로 핸드폰을 장만했다.



그리고 부산 가는 시외버스를 예매했다.
강원도 춘천에서 부산 동부버스터미널까지 가는 시간은 무려 5시간.
10월 5일, 첫 날 오후 4시에 시작하는 영화를 예매했기 때문에 아침 8시 반에 출발하는 버스를 예매했다





2년간 묵혀두었던 가이드북도 다시 꺼냈다.

굳이 쓰진 않을 거 같지만, 그래도 없는 거보다는 있는 게 나을 거 같았다.

정 맘에 안 들면 부산 가서 알라딘 중고서점에 팔아야지.






2년 전, 부산 여행의 목표는 용두산 공원 가보기, 영도대교 도개보기, 모로코 음식점 다녀오기, 이렇게 3가지였다.

이 중 영도대교 도개만 시간관계상 못 보고, 나머지 2개는 성공했다.

실현 가능할지 아닐지 모르지만, 올해 여행에도 나름의 목표를 세웠다.


1. 조지아(그루지아) 음식점 가보기


- 부산역 앞에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조지아(그루지아) 음식점이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조지아 여행을 다녀온 후에 

최근 블라디보스톡

여기는 영화 하나를 포기하는 한이 있더라도 꼭 다녀와야겠다 생각했다.



2. 칵테일바 가기


- 2년 전의 나와 달라진 점이라면 칵테일에 입문했다는 점이다.

혼자 집 근처에 있는 칵테일바에 가서 한두 잔씩 마시고 오곤 하는데, 여기 외에 다른 바에 가본 적이 없어서 조금 궁금했다.

해운대 쪽에는 코리아 베스트바 100에 선정된 바가 여러 곳 있고, 칵테일바의 특성상 새벽까지 영업을 하기 때문에 영화를 다 보고 나서도 충분히 다녀올 수 있을 거 같았다.

많이는 못 가더라도 최소 1군데는 다녀오기로 했다.



3. 멀리 가보기


- 상당히 난해한 목표이긴 하지만, 좀 멀리 가보고 싶었다.

부산에 올 때마다 그대로 좀 돌아다녀야한다는 생각에 광안리며 광복동, BIFF광장 등도 가보곤 했지만, 정말 '찍고만 오는' 수준에 불과했다.

그러다보니 부산을 2번이나 와도 뭐가 있는지, 뭐가 좋은지를 잘 모르고, 시간에 쫓겼던 기억 뿐이다.

10월 8일 월요일은 마지막 타임에 영화 딱 1편만 예매했다.

어디를 갈지는 미정이지만, 그 전까지는 이제까지 가보지 못했던, 가본 생각도 못했던 곳을 다녀오기로 했다.  



그리고 마지막이자 가장 힘들었던 여행 준비.



블로그 글 쓰기



하루이틀도 아니고, 5박 6일의 여행인데 그 기간동안 블로그를 놀리고 있을 수는 없었다.

전날까지 부지런히 써서 미리 예약 발행까지 해놓고 나서야 여행 준비가 끝났다.




제25호 태풍 콩레이 북상 중!



2년 전 부산국제영화제에 때도 개막 전날 태풍 때문에 엉망이 된 해운대 해수욕장을 봤는데, 이번에는 영화제의 가장 피크인 주말에 태풍이 지나간다. 

이번 여행 제대로 할 수는 있을 건가.

전날, 아니 떠나는 당일날 아침까지도 예상할 수 없지만 고생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부산여행이 시작되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산은 너무 볼곳이 많아 걱정이죠
    즐거운 여행 되세요

    2018.10.09 10: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지금 부산여행 중이시겠네요~
    멋진 계획이 너무 많네요!
    돌아오셔서 올려주실 그 여행 후기도 기대됩니다ㅎ 안전히 다녀오세요~

    2018.10.09 1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뭐 한 것도 없는 거 같은데 벌써 내일이 마지막 날이네요.
      프롤로그는 여행 전에 미리 써서 올려두었고, 내일 돌아가면 본격적인 여행기 쓰기 시작해야죠 ㅎㅎ

      2018.10.09 11:46 신고 [ ADDR : EDIT/ DEL ]
  3. 오오오 노트8
    부산여행에 대한 글이지만 전 노트8이 눈에 들어오네요.
    얼마에 구매하셨어요? 약정걸고 구매하신거에요?

    2018.10.09 13: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도 부산가본지 오래됐는데 가보고 싶네요!!
    글 잘보고 가요~~^^

    2018.10.09 13: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이제 빠르면 며칠 뒤, 늦어도 다음주부터 본격적인 부산 글이 올라올거예요.
      계속 봐주셔요^^

      2018.10.10 08:43 신고 [ ADDR : EDIT/ DEL ]
  5. 오오 지금 부산에 계시겠네요 좋은 영화 많이 보고 즐겁게 지내다 오세요 조지아 음식점이랑 칵테일 바 등 목표하신 것도 다 클리어하시길!!

    2018.10.09 2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벌써 내일 돌아가시는 일정이시겠네요+_+
    태풍때문에 고생도 많이 하신거 같은데 영화제 관람은 잘 하셨는지..부산 여행도 계획대로 많이 하셨느지 궁금하네요
    영화제 오기 전에도 일이 많으셨네요 핸드폰도 바꾸고 블로그도 채워두고(제 체감상 이게 제일 힘들었을 듯 ㅎㅎ)
    부산여행에 조지아 음식점 가는게 계획에 있다는데 띠용@_@ ㅎㅎ 다녀오셨을지 후기 기대하겠습니다^^

    2018.10.09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태풍의 무서움을 뉴스로만 듣다가 직접 체험했습니다 하하하
      말씀하신 대로 미리 포스팅 예약 발행 해두는게 제일 힘들었어요.
      아침 8시 반 버스 타야하는데 전날 새벽 3시까지 간신히 했지요 ㅠㅠ
      조지아 음식점은... 갔을까요?ㅎㅎ
      계속 봐주셔요^^

      2018.10.10 08:47 신고 [ ADDR : EDIT/ DEL ]
  7. 아무래도 역시.. 핸드폰 바꾸셨군요 노트8!!

    이번에 저도 부산 숙소구하는데 대구처럼 딱히 저렴하고 가성비좋은곳이 없어서 에어비앤비로 저렴히 예약했네요..

    재밌게 잘 즐기셨나요..ㅎㅎ

    2018.10.10 0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재밌게 잘 먹고 즐기고 오늘 돌아갑니다.
      숙소는 워낙 급하게 구해야해서 좀 걱정했는데, 그래도 운좋게 괜찮은데 구한 거 같아요.
      숙소 리뷰도 조만간 올릴 거예요.

      2018.10.10 08:50 신고 [ ADDR : EDIT/ DEL ]
  8. 블로그 글을 어느 정도는 내려놓고 가셨을 것 같았는데..
    준비를 다 해놓고 가셨군요.
    태풍때문에 문제는 없으셨는지 모르겠네요..

    2018.10.10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하루이틀이면 몰라도 거의 1주일 가까운 기간을 나몰라라 하고 갈 순 없더라구요.
      최선은 아니더라도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해놓고 다녀오는게 제 블로그 찾아주신 분들께 예의인거 같기도 하구요.
      예전에 해외여행할 때에는 1달치 예약글을 걸어놓고 가기도 했는데... 이제 그건 못 할거 같아요ㅎㅎ

      2018.10.10 08:52 신고 [ ADDR : EDIT/ DEL ]
  9. 스릴넘치는 영화 관람이셨을 거 같네요 ㅎㄷㄷ.... 태풍 정통으로 맞았다던데 ㅠ_ㅠ
    그나저나, 폰 바꾸셨군요!!! 샘숭의 세계로!!

    2018.10.12 0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아주 태풍을 정통으로 후두루챱챱했습니다.
      샘숭핸드폰은 아직은 손에 잘 안 익지만 잘 쓰고 있습니다.
      펜 기능이 참 좋더라고요ㅎㅎㅎ

      2018.10.12 23:09 신고 [ ADDR : EDIT/ DEL ]
  10. 조지아 음식 레스토랑이라면.. 차이나타운의 마야크라는 곳이겠군요 ㅎㅎ
    저도 지나가면서 보기만 했지 들어가 보지는 않았거든요. 목표 달성 하셨나요? ㅎㅎ

    2018.10.13 2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거기 맞는데 가게 이름이 티플리스였어요.
      같은 데에서 운영하는 거 같긴 했지만요.
      목표달성은... 했을까요?ㅎㅎㅎ

      2018.10.14 00:1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