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헌혈을 했어요.

고등학교 때 재미삼아 한두 번 해본 이후, 처음인 거 같아요.

헌혈의 집 운영시간은 지점에 따라 다른데, 대부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그 중 12시부터 1시까지는 점심시간이에요.

하지만 규모가 있는 일부 지점은 운영시간 자체도 좀 더 길고, 주말이나 공휴일에도 운영한다고 하니 헌혈을 하실 분들은 미리 방문할 지점의 시간을 알아두시는 게 좋아요.



먼저 번호표를 뽑은 뒤, 비치되어 있는 컴퓨터로 전자문진을 해야해요.

질병이나 약 복용 여부, 금지된 국가 혹은 지역으로 다녀온 지 등의 헌혈이 가능한지를 확인하는 내용이에요.

전자문진을 마치고는 직원분과 1:1면담이 있는데, 혈압과 빈혈 수치를 확인하고 아까 전자문진 시 물어봤던 중요 내용들을 구두로 재확인해요.

안 읽고 그냥 지나가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으니까요.

저는 전자문진 시 말레이시아에 다녀온 내용에 대해서 적었어요.

귀국 후 1달이 지났기 때문에 헌혈 자체는 가능했어요.

하지만 말라리아 위험지역이므로 하루라도 체류한 경우에는 1년간 전혈 및 혈소판 성분헌혈이 불가능하고, 혈장성분헌혈만 가능하거든요.

이 점에 대해서 다시 물어봤는데, 쿠알라룸푸르와 페낭, 조지타운은 예외지역이라서 전혈이 가능했어요.



번호를 부르면 의자에 누우면 되요.

다리 쪽이 조금 높게 되어있어요.



저는 전혈 헌혈 320ml 를 했어요.

전혈 헌혈은 따로 기계를 돌려서 성분을 분리하거나 할 필요 없이 단순히 피를 뽑는 것이라 얼마 안 걸려요,

정확히 재지는 않았지만, 10분 남짓 걸린 거 같아요.



헌혈을 하면 기념품을 받을 수 있어요.

헌혈기부권, 메가박스 영화관람권, CU 편의점 교환권, 손톱깎이 세트, 맥도날드 불고기버거 혹은 더블치즈버거세트 교환권, SPC 외식교환권, 여행용 욕실용품 세트, 목걸이형 카드지갑 중 1개를 선택 가능해요.



헌혈을 마치고 바늘을 뺀 후에는 바로 일어나는 게 아니라 계속 있으면서 지혈을 위해 밴드를 둘러줘요.

간호사분이 너무 강하게 묶어줬는지 피가 안 통해서 손에서 핏기가 사라지고 시퍼래졌어요.



지혈밴드는 최소 7분 이상 착용하고 있어야해요.

무거운 것을 들거나 팔에 무리가 가는 행동을 하면 헌혈한 데에 피멍이 들 수 있다고 해요.

의자에서 내려와서 휴게실에 앉아 휴식을 취했어요.

예전에는 몰랐는데, 몸에서 피가 빠져나가서인지 좀 어지러운 감이 있었어요.


헌혈 후에는 수분 섭취를 많이 해줘야한다고 해서 비치되어있던 오렌지 주스와 과자를 까먹었습니다.




헌혈증과 함께 기념품으로 CU 편의점 교환권을 받았습니다.

전국 CU 매장에서 3,500원의 금액을 결제할 수 있는데, 주류, 담배, 종량제 봉투 등을 구매가 불가능하다고 해요.

유효기간은 발행일로부터 5년으로, 넉넉하게 사용할 수 있어요.

정말 오랜만의 헌혈이었는데, 좋은 경험이었던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우. 착한일 칭찬합니다~
    ( ´∀` )b

    2019.04.11 13: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오 헌혈을 하셨군요 ㅎ
    근데 말레이시아 다녀오신지 벌써 한달이 넘으셨나요? ㅎ
    여행 다녀오고는 한달이 지나야 헌혈이 가능하다고 하던데 ㅎ
    아, 연초에 바로 다녀오셨었나? 헷갈리네요 ㅎ
    욕으로 시작했던 포스팅이 어느시점이었는지 가물거립니다 ㅎ

    2019.04.11 14: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레이시아는 1월 말에 다녀왔어요ㅋㅋ
      욕으로 시작하는 포스팅은 2월 말에 썼어요.
      첫 문장이 여러분들께 충격을 드렸나봐요.
      그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이 많네요ㅋㅋㅋㅋㅋ

      2019.04.11 16:12 신고 [ ADDR : EDIT/ DEL ]
  3. 좋은 일을 하셨군요 좋은 포스팅 갑니다

    2019.04.11 15: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ㅎㅎ 좋은 일 하셨군요,
    저도 헌혈을 해볼까봐요~

    2019.04.11 19: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오~큰일하셨네요~~
    저는 헌혈 하고 싶어도 빈혈이 심해 못하거든요..
    주기적으로 병원가서 검진을 위한 피만 뽑아도 어질어질...ㅎㅎ

    2019.04.11 20: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빈혈 검사도 간단하게 해봤는데, 전 다행히 수치를 살짝 넘었어요.
      혹시 빈혈있을까 걱정했거든요.
      그래도 헌혈하니 이 날 하루종일 어지럽더라고요.
      운동하러 갔는데 선생님이 어디 안 좋냐고 물어볼 정도로요.
      그래서 다음에는 전혈 말고 혈장으로 해볼까 고민 중이에요.

      2019.04.11 21:40 신고 [ ADDR : EDIT/ DEL ]
  6. 예전에 헌혈 자주했는데 요즘은 못한지 오래돼서
    생각도 못하고 있었는데..
    이 글 보고 헌혈하러 가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2019.04.11 23: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예전에는 헌혈도 자주 했었는데
    헌혈 해 본지도 오래 됐네요.
    전에는 헌혈하고 영화 보러 가는 재미(?)가 있었어요. ^^

    2019.04.13 17: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금도 영화 쿠폰은 주더라고요ㅎㅎ
      메가박스는 잘 안 가는 터라 전 그냥 CU 쿠폰으로 받았지만요.

      2019.04.13 18:48 신고 [ ADDR : EDIT/ DEL ]
  8. 헌혈하고 오셨군요. +_+
    전 주삿바늘은 무서운데 희한하게 헌혈하는 건 괜찮더라고요.
    헌혈하고 식사도 든든하게 하셨죠? ^_^

    2019.04.13 19: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서 주는 과자랑 음료수 넉넉하게 먹었어요.
      이날 하루종일 좀 어지럽긴 하더라고요;;

      2019.04.13 20:49 신고 [ ADDR : EDIT/ DEL ]
  9. 헌혈 고삼때 기념 삼아 했던 기억이 나네요. 성인 된 기념이었던 것 같은데 꽤나 강한 인상이었어요. 그때 진짜 좀 어지러웠던 것 같아요~

    2019.04.16 13: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공식적으로는 고1생일이 지난 이후부터 헌혈이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어요.
      저는 예전에는 어지러운 줄 몰랐는데, 이번에는 의자에서 내려오자마자 핑~ 하더라고요 ㅠㅠ

      2019.04.16 13:3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