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강원도 출신인 저는 여름이면 냉면보다 메밀 막국수가 더 많이 생각나요.

서울에서는 족발 시키면 나오는 쟁반 막국수 빼고, 고향에서 먹던 막국수를 파는 가게를 보기 힘들어요.

서촌 통인시장 근처에 '잘빠진 메밀'이라는 메밀 막국수집이 있는데, 평이 좋아서 한 번 가보기로 했어요.



잘 빠진 메밀은 3호선 경복궁역 2번 출구에서 걸어서 10분 정도 가면 있어요.

토속촌 지나서 통인시장 조금 못 미쳐서 있는데, 입구가 작고 지하에 있기 때문에 잘 보고 가야해요.

저도 무심코 그냥 지나칠 뻔했어요.

영업시간은 화~토요일은 오전 11:30분부터 오후 10시 반까지, 일요일은 12시부터 밤 9시까지이고, 월요일은 휴무예요.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 3시부터 5시까지예요.



잘빠진 메밀의 메뉴는 특이하게 김밥발에 붙여서 만들었어요.

메뉴는 막국수나 메밀전 같은 메밀 음식과 막걸리, 수육 정도예요. 



밑반찬으로 나온 김치와 무절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먹지는 않았어요.



테이블에는 식초와 겨자, 다대기가 놓여있어요.



물막국수


막국수는 물 막국수와 비빔 막국수가 있었는데, 저는 물막국수를 주문했어요.

일단 면은 정말 좋았어요.

가게에 제분한 날짜를 알려주니 어느 정도 믿음이 가고, 메밀국수 특유의 툭툭 끊기는 식감이 밀가루나 다른 재료를 섞지 않고 정직하게 만드는 거 같긴 해요.

그런데 육수 맛이 영 낯설었어요.

식초를 치고, 다대기를 넣어도 영 맛이 오묘해서 설탕을 따로 달라고 해서 넣었는데도 뭔가 고개가 갸웃가웃거려져요.

맛이 없는 것은 아닌데 뭔가 낯선 맛과 향이 나서, 제가 기대하던 그 맛은 아니었어요.



막국수 가격에서 1,000원만 더 추가해서 막국수 수육정식을 시키면, 수육도 맛볼 수가 있어요.

많은 양은 아니고, 수육 몇 조각에 유자청과 부추무침이 나오는데 가격을 생각하면 양이나 질이 꽤 괜찮아요.

수육은 살코기가 좀 퍽퍽해하긴 했지만, 비계는 잡내가 없고 부들부들해서 먹을만 했어요.

부추를 곁들여먹는 거야 익숙하지만 유자청은 처음 봤는데, 예상 외로 진짜 맛있었어요.

달짝지근한 맛에 상큼한 유자향이 곁들여지니 은근히 잘 어울리더라고요.

다음에 수육 먹게 되면 유자차에 한 번 찍어먹어봐야겠어요.










잘빠진 메밀은 메밀 맛을 살리는데 신경을 많이 쓰는 가게 같아요.
서울에서 이렇게 툭툭 끊기는 맛의 메밀 국수는 정말 오랜만에 먹어본 거 같거든요.
하지만 제가 기대하던 맛은 아니라서 조금 아쉬웠어요.
막걸리도 여러 종류를 구비해놓았는데, 조금씩 여러 종류를 맛볼 수 있는 샘플러도 갖추고 있어서 인기가 많더라고요.
요즘 같은 때에 시원하게 국수 한 그릇이나 가볍게 막걸리에 전 곁들여서 먹기 좋은 곳인 거 같아요.
겨울이 되면 메밀만두국 한 번 먹으러 와야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육에 유자청이라니 어색하다 싶으면서도 생각해보니 상큼해서 잘 어울릴거 같네요^^

    2015.08.15 09: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게 맛있을까?' 싶었는데, 꽤 맛있더라고요.
      유자청이라고 해서 직접 만든 건 아닌 거 같고, 시중에 판매하는 유자차인 거 같은데 나중에 저도 한 번 저렇게 먹어보려고요ㅎㅎㅎ

      2015.08.15 23:56 신고 [ ADDR : EDIT/ DEL ]
  2. 약간의 돈만 추가하면 저렇게 수육도 나오고 괜찮네요.
    물막국수 시원해 보입니다.
    메밀국수는 먹어본지 넘 오래되서 어떤 맛이었는지 기억도 안나네요^^

    2015.08.16 0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냉면보다도 메밀막국수에 더 익숙하고, 훨씬 좋아해요.
      고향 내려가면 막국수를 먹고올 정도로요ㅎㅎㅎ
      기대를 많이 하고 갔는데, 제가 찾던 맛이 아니어서 좀 아쉬웠어요.

      2015.08.16 01:15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기 지나가면서 본적은 있는데 들어가보진 않았어요!
    혹시 갈일이 있다면 비빔막국수를 주문해봐야겠네요 ㅎㅎ

    2015.08.16 0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비빔막국수를 주문해도 육수를 조금 달라고 하면 주더라고요.
      가서 처음에는 비빔막국수로 드시다가 나중에 육수 추가하셔서 물막국수의 맛도 같이 느껴보세요ㅎㅎ

      2015.08.16 13:04 신고 [ ADDR : EDIT/ DEL ]
  4. 돼지고기는 원래 달콤한 과일소스랑 잘 어울리니까 유자청도 잘 어울릴 것 같아요!

    2015.08.16 1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생각해보니 러시아에는 돼지고기에 사과나 달콤한 소스를 곁들이는 요리들이 많았던 거 같아요.
      유자도 그래서 수육과 잘 어울렸나봐요 ㅎㅎㅎ

      2015.08.16 21:38 신고 [ ADDR : EDIT/ DEL ]
  5. 육수가 아쉽군요 ㅜㅜ 유자청을 곁들인 육수는 먹어보고싶네요 ^^

    2015.08.18 14: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혹시나 오해하실까봐 하는 이야기지만, 육수가 맛이없다는 게 아니라 제가 기대했던 맛이 아니라는 거예요.
      맛이라는 것은 사람마다, 또 가게마다 다 차이가 있으니까요.

      2015.08.19 02:1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