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부산 [完] 2015.10.23 08:30
 


전날 밤까지도 고민했어요.

남포동에 다녀올 것인가 말것인가.

부산에 온 이상 볼 거 많고, 먹을 거 많고 BIFF광장도 있는 남포동 쪽에는 한 번 가보고 싶었어요.

하지만 제가 머물고 있는 해운대에서는 이동시간만 왕복 2시간이라 쉽게 갈 엄두가 안 났어요.

아침에 눈 떠보니 오전 7시 반.

시간상 많이 돌아보지는 못하겠지만, 서두르면 조금이라도 볼 수 있겠다 싶어서 남포동에 다녀오기로 했어요.



지하철을 타고 자갈치역에 도착했어요.

바닷가 근처라서 그런지 지하철에서 딱 내리자마자 역 안인데도 짭조름한 갯내가 코에 확 끼쳐왔어요.



자갈치역 3번 출구로 나와서 비프광장로를 따라서 걷기 시작했어요.





아침나절이라서 그런지 비프 광장로에는 사람도, 노점도 거의 보이지 않았어요.

도로 가운데에 부산국제영화제 행사에 사용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컨테이너들이 죽 늘어서 있었지만, 그마저도 한 두개 빼고는 닫혀져 있었어요.



5분 남짓 즈음 걸었을 즈음에 BIFF 광장을 알리는 안내판이 나타났어요.

저는 '비프광장로'라는 이름만 보고 자갈치역 쪽으로 왔는데, 실제 BIFF 광장은 자갈치역과 남포역 사이 즈음에 위치하고 있더라고요.



부산국제영화제 관련 행사 같은 걸 했을 법한 무대도 길 한가운데 있어요.

물론, 아침 이른 시간이라서 휑했지만요.



길 양쪽으로는 우리나라의 영화포스터들이 걸려있는 벤치가 있어요.

영화 '왕의 남자'는 저에겐 나름 의미있는 작품인데, 제가 처음으로 영화관에 가서 본 영화가 '왕의 남자'였거든요.

저희 가족은 '영화관에 가서 영화를 본다'라는 개념 자체가 없었어요.

이 영화가 개봉했을 때 학교에 거의 열풍이 불어서 너도나도 보러갔는데, 당시 저도 친구들을 따라서 마지못해 영화관에 따라갔어요.

그 때가 태어나서 처음 영화관에 간 거였고, 처음 본 영화가 '왕의 남자'였죠.

10년이 지난 후 제가 영화를 보겠다고 부산까지 오게될 거라고는 그 때 당시로서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을 거예요.



BIFF 광장의 상징인 핸드프린팅도 보았어요.






부산국제영화제 초기부터 지금까지 부산국제영화제를 방문한 감독 배우들의 핸드프린팅이 죽 전시되어 있어요.

'부산'의 예전 표기인 PUSAN 도 눈에 띄고요.

부산국제영화제에 참가한 영화인 중 그 해를 대표할만한 영화인을 선정해서 핸드프린팅을 만들기 때문에, 핸드프린팅의 변천사를 보면서 당시 영화계의 경향 등을 파악할 수 있다고 하네요. 

영화 쪽에는 워낙 문외한이라서 제가 아는 사람은 '하녀'의 김기영 감독이나 '서편제,' 천년학'의 임권택 감독 정도 밖에 없었어요.

저도 살짝 위에 손을 올려봤는데, 한 시대를 풍미한 거장들이라고 보기에는 손이 작으신 분들이 많더라고요,



BIFF 광장에서 유명한 씨앗호떡!

가이드북 같은 걸 보면 씨앗호떡 파는 노점이 많이 몰려있다고 하던데, 제가 잘못 찾아온 건지 딱 두 군데 밖에 없었어요.



만드시는 것을 곁눈질로 얼핏 보니 호떡 반죽을 기름에 튀겨내듯이 바삭하게 지진 다음에 속을 가르고 그 안에 호박씨며 해바라기씨 같은 것을 채워 넣어서 만드시더라고요.



그 중 사람이 좀 적은 데에서 하나 사먹었습니다.

일반 호떡보다 겉은 좀 더 바삭한데 견과류가 씹히는 오독오독한 식감이 더해져서 참 독특하더라고요.

조금 더 먹으면 달콤 끈적한 설탕이 나오면서 원래 호떡 같은 맛이 나고요.




사람들을 따라서 걷다보니 광복로 패션거리에 도착했어요.

옷이나 신발, 화장품 등을 파는 상점들이 대부분이었는데, 여느 도시의 그냥 번화가 느낌이었어요.



조금 걷다가 별로 볼 것도 없을 듯 하며, 이 정체모를 동상만 보고 다시 가던 길을 돌아나왔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산 익숙한곳인데 포스팅으로보니 해외여행후기보는 기분이네요.^^ 새로워요.ㅋ

    2015.10.23 15: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매번 해외로만 여행 다니니까 국내도 이렇게 다녀보니 느낌이 색다리더라고요ㅎㅎㅎ

      2015.10.23 20:52 신고 [ ADDR : EDIT/ DEL ]
  2. 부산의 원도심을 걸어보고 오셨네요...
    남포역에서 내려 피프광장, 광복로등 부산영화제 흔적들이 남아있는 거리 풍경들이 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2015.10.23 17: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기가 부산의 원도심이이었군요.
      어쩐지 사람도 많고 볼거리도 많더라고요.
      시간도 촉박하고 체력적으로 좀 힘들긴했지만, 그래도 다녀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2015.10.23 20:54 신고 [ ADDR : EDIT/ DEL ]
  3. 씨앗호떡! 말로만 들어보고 사진으로 첨보는데.. 큼직한 씨앗들이 들어가 있어서, 건강해보이면서도 맛나 보이네요.

    2015.10.24 0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견과류가 들어있으니 고소하면서도 씹는 맛이 있어서 더 좋더라고요.
      호떡 자체도 바삭바삭한대요.

      2015.10.24 11:19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 거리에 맛있는 것들이 많아서 저도 엄마랑 갔을때 영화 보러 가서 추로스도 먹고 문어구이도 먹었어요. 훨씬 옛날에는 친구 보러 가서 남포동에서 놀고 영화도 많이 보고 했던 기억이 나요

    2015.10.24 2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남포동 쪽에 그렇게 먹을게 많다는데, 저는 시간에 쫓겨서 정말 후다닥 보고 나와야했어요.
      너무 아쉽네요ㅠㅠ

      2015.10.28 13:39 신고 [ ADDR : EDIT/ DEL ]
  5. 일 때문에 부산에 1년 정도 머물렀는데... 너무도 좋은 도시라는 인상이 좋았습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매력적인 도시라고 할 만큼요.. ^^
    씨앗호떡 생각이 나네요.. 먹고 싶당.. 군침 꿀꺽..

    2015.10.28 05: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부산도 처음이고, 국내 여행 자체를 몇 번 못했는데 부산이 정말 매력적인 도시인 거 같더라고요.
      부산 사투리는 진짜 쓰는 거 처음 들어봤는데, 정말 싸우는 거 같이 들려서 깜짝깜짝 놀라곤 했어요ㅎㅎㅎ

      2015.10.28 13:40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 여기.. 저랑 거의 똑같은 루트로 다니셨네요 ㅎㅎㅎ 4년전에 갔다왔었는데, 저도 씨앗호떡 찍었(...)

    2016.06.09 0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긴 대부분 들리는 곳이라서 그런가봐요ㅎㅎㅎ
      전 솔직히 영화만 하루에 3-4편봐서 부산 구경은 제대로 하지 못했네요ㅠㅠ

      2016.06.09 01:1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