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맥도날드에서 신제품으로 츄러스가 나왔어요.

더군다나 행복의 나라 메뉴라서 가격도 1,500원으로 저렴하고요.

맥도날드에서 이런저런 메뉴를 많이 내놓긴 했지만, 츄러스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메뉴라 조금 의외였어요.



츄러스 + 원두커피


'달콤한 가격으로 즐기는 환상의 조합'이라고 소개하는 츄러스에 프리미엄 로스트 원두커피 s를 주문했어요.

그래도 가격은 2,500원,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가격이예요

츄러스 봉지는 중간에 자를 수 있게끔 점선이 들어가 있어서 좋았어요.



봉지만 큰 게 아닐까 했는데, 실제 츄러스 사이즈도 예상보다 컸어요.

정확히 재보지는 않았지만 한 뼘이 넘는 걸로 봐서는 15-20cm 는 족히 될 거 같아요.

제가 먹어봤던 경리단길 스트릿 츄러스는 말굽 모양이었는데, 맥도날드 츄러스는 그냥 1자 모양이었어요.

시간상 갓 만들어져 나온 것 같은데도 그닥 따뜻하지 않고, 계피 냄새가 많이 났어요.

곁면에 시나몬 파우더와 흑설탕이 발라져 있어요.

맛은 스트릿 츄러스에서 먹어본 것과 비교하면 쫀득함이 좀 적은 편이지만, 꽤 괜찮은 편이었어요.

아메리카노와 같이 먹으니 달지도 않고, 간식이나 후식으로 먹기에 딱 좋더라고요.











이번에 새로 나온 츄러스는 왠지 계절메뉴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곧 날이 추워지고 겨울이 올 테고, 약속이 늦어지면 자연스럽게 실내에서 기다릴 장소를 찾게 되는데 그 때 가장 만만한 장소가 사실 패스트푸드점이예요.

기존의 맥도날드 스낵메뉴는 너겟과 윙, 스낵랩 등인데, 이런 메뉴는 햄버거를 먹는 사람이 추가하는 메뉴지 잠시 시간을 보내려는 사람들이 주문할만한 메뉴는 사실 아니거든요.

가장 무난한게 아이스크림이나 커피인데, 요즘 같은 때에 아이스크림을 주문하기에는 춥고 커피 한 잔 두고 버티기에는 눈치가 좀 보이기도 하고, 뭔가 부족한 느낌이 들기도 하고요.

츄러스에 스몰사이즈 아메리카노 하나 시켜도 일반 카페의 아메리카노 가격도 안 되는데, 간식 느낌도 나고 시간 보내기도 좋으니까요.

맛도 나쁘지 않고요.

저라도 밖에서 20-30분 기다려야하는데 맥도날드 보이면 그렇게 주문할 거 같더라고요.

맥도날드 환상의 조합으로 선데이 아이스크림에 츄러스가 있던데, 흔히 말하는 아츄를 아직 먹어보지 못했네요.

다음에 가면 한 번 시켜봐야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츄러스.. 그러고보니 냉동된 걸 데워서 내놓기만 하면 되니까, 판매하기 어려운 메뉴는 아니네요~
    좀더 따끈따끈하게 나오면 더 맛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러고보니 예전에 팔던 애플파이는 다시 부활하지 않으려나요?
    애플파이라기보다는 춘권피에 싼 사과잼 같았는데 ㅋㅋ 그래도 그게 나름 매력이 있었던 것 같아요.

    2015.11.04 14: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첼시님 말씀을 듣고 생각해보니 맥도날드 측에서도 판매하기 쉬운 메뉴네요.
      저도 조금 더 따끈하면 좋지 않았을까 싶어요ㅎㅎㅎ
      전 애플파이는 먹어본 적이 없는데, 태국 맥도날드에 가니 콘파이인가 하는 걸 팔았거든요.
      그거 참 맛있던데 우리나라에서도 팔았으면 좋겠어요.

      2015.11.05 02:20 신고 [ ADDR : EDIT/ DEL ]
  2. 갓 튀긴 츄러스 진짜 꿀맛이요 ㅋㅋ

    맥노날드 츄러스라니.. 꼭 먹어보고 싶네요!

    2015.11.04 17: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맛은 갓 만들어서 기름에 튀겨나온 츄러스가 더 맛있죠.
      맥도날드 츄러스는 맛은 확실히 떨어지지만, 쉽고 저렴하게 접할 수 있다는 게 좋은 거 같아요.
      어차피 초코콘도 파는데, 초코시럽도 몇 백원 받고 같이 팔았으면 더 좋을테데요.

      2015.11.05 02:21 신고 [ ADDR : EDIT/ DEL ]
  3. 맥도날드에서 츄러스가 나왔다고 하길래 어떤맛인지 궁금하였는데 눈으로 보고 입맛을 다시는 제 모습을 보고 있네요

    2015.11.04 1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끔 츄러스가 먹고 싶을 때가 있는데, 그럭저럭 괜찮았던 거 같아요.
      아침이나 간식으로도 좋을 거 같고요.

      2015.11.05 02:22 신고 [ ADDR : EDIT/ DEL ]
  4. 츄러스엔 시나몬이 진리죠^^

    2015.11.04 2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시나몬 향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츄러스는 시나몬 향이 좀 있어서 맛있는 거 같아요.

      2015.11.05 02:23 신고 [ ADDR : EDIT/ DEL ]
  5. 오래전 코스트코에 가면 아이들이 조르던 품목이군요.
    맥도날드에도 나왔다니 어쩐지 반갑네요. 맥도날드라면 가끔 선대가 생각나곤 하는데, 겨울을 겨냥해 츄러스+아메리카노도 괜찮은 조합이겠어요. ^^

    2015.11.04 2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놀이공원 가면 츄러스 파는 거 보면서 제가 도대체 무슨 맛일까 궁금해하기만 했어요ㅎㅎㅎ
      날씨가 쌀쌀하니 아이스크림은 먹기 부담스럽고, 진짜 겨울을 겨냥해서 나온 메뉴가 아닐까 해요.
      이번 크리스마스까지 때만 판매한다고 하더라고요.

      2015.11.05 02:24 신고 [ ADDR : EDIT/ DEL ]
  6. 가볍게 먹기 좋은 츄러스, 맥도날드에서도 판다니 반갑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광주광역시 공식 블로그 '광주랑'에도 많은 방문 부탁드려요

    2015.11.05 14: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설탕과 시나몬 뿌린 따끈한 추러스 가끔 먹고 싶을 때가 있는데 맥도날드에서도 나왔다고 해서 궁금하더라고요. 예전에는 추러스가 먹고파도 사먹을데가 없어서 아쉬웠는데 요즘은 길에서도 많이 팔고 유행인 것 같아요

    2015.11.07 2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조금 인기가 사그러들기는 했지만, 아직도 츄러스를 많이 파는 거 같아요.
      츄러스는 너무 달지 않아서 좋더라고요.

      2015.11.07 22:4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