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같이 날이 추울 때에는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요.

삼각지 쪽에 대구탕 골목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나니 왠지 한 번 가보고 싶더라고요.

해산물을 좋아하는 외국인 친구들을 열심히 설득해서 같이 다녀왔어요.



대구탕 골목이 맞나 싶을 정도로 오래된 골목에 서너 군데의 음식점이 있는 게 전부였어요.

그 중에서 가장 오래된 곳이라는 원대구탕에 갔어요.

진짜 유명한 맛집이라서 그런지, 자리는 꽉 차 있어서 5-10분 정도 기다렸어요.



진짜 유명한 맛집이라서 그런지 자리가 꽉 차있어서 5-10분 정도 기다렸어요.

메뉴는 대구탕, 대구지리, 대구내장탕 딱 3개인데, 밥을 포함해서 9000원이면 꽤 저렴한 편이에요.



자리에 앉자마자 바로 인원수만큼 주문했어요.

대구탕과 대구내장을 적당히 섞어주신다고 해요.

반찬은 아가미젓이 들어간 김치와 동치미, 딱 두개에요.

김치는 별로 안 좋아해서 보통 한 두젓가락 맛만 보고 마는데, 여기 김치는 보쌈김치 비슷하니 너무 맛있었어요.

혼자서 한 그릇 다 비웠네요.



사진 찍으려고 살짝 뚜껑을 열었는데, 국물이 맑아서 지리가 잘못 나온게 아닌가 싶었어요.



어느 정도 탕이 끓고 나니, 이모가 적당히 섞어줘요.

양념이 아래에 깔려있었는지 그제야 대구탕스러운 붉은 색이 나더라고요.

먼저 콩나물과 미나리를 먹고, 그 이후에 곤이와 대구살을 먹으면 되요.

같이 간 친구들이 외국인이라서 맵지 않을까, 입에 안 맞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꽤 잘 먹었어요.

밥은 가격에 포함되어 있지만, 미리 제공하지는 않고 따로 가져다 달라고 해야만 가져다줘요.

저는 공기밥을 하나 시켜서 밥 반찬으로 먹었어요.

너무 맵지 않으면서 시원하니, 딱 소주 한 잔이 생각났지만 주문하지는 않았네요.



밥을 먹고 난 다음에는 볶음밥을 볶아먹어요.
이모가 제대로 졸은 국물에 밥과 김가루, 김치를 넣고서 볶아주시는데, 다들 탕보다는 이 볶음밥을 더 좋아했어요.
숟가락 하나씩 들고서 바닥을 살짝 눌린 볶음밥을 열심히 긁어먹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한강로1가 142-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