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애슐리를 방문했어요.

늘 상봉점만 갔는데, 종각역점은 처음이네요.

종각역 3번 출구로 가다가 반디앤루니스 옆 통로로 들어가면 쉽게 찾을 수 있어요.







샐러드


안 온 사이에 샐러드가 많이 바뀌었더라고요.

전 콘 코울슬로 샐러드를 좋아해서 늘 애슐리 갈 때마다 먹는데, 이번에는 새로 나온 칙피샐러드를 많이 먹었어요.

병아리콩은 좋아하는데, 우리나라에서 많이 쓰는 식재료가 아니다보니 실제 먹을 일이 잘 없거든요.

라면땅 그래놀라바도 새로 나온 메뉴라서 먹어봤더니 별로였어요.

바삭한 식감을 기대했는데, 물엿에 버무렸는지 달고 끈적거렸어요.

리코타 치즈 샐러드는 언제나 먹어볼까 말까 망설이지만 막상 잘 먹지는 않네요.

안 익힌 유제품은 탈이 잘 나서요.






핫메뉴


핫밀도 새로운 메뉴가 많이 나왔어요.

하지만 새로 나온 메뉴들은 왠지 끌리지가 않아서 늘 먹던 까르보나라 떡볶이나 허니버터 포테이토칩에 자꾸 손길이 가더라고요.

칠리 김말이와 볶음밥은 그냥 무난한 수준이었어요.



훈제연어


평일 디너타임에 갔더니 연어도 나와요.

가끔 한 두점 집어먹긴 하는데, 아직도 연어의 맛을 잘 모르겠어요.




베트남 쌀국수


애슐리 가면 꼭 먹고 오는 메뉴 중의 하나가 베트남 쌀국수예요.

사실 그렇게 맛있는 건 아닌데, 워낙 면을 좋아하기도 하고 따뜻한 국물 때문에 중간에 한 그릇은 꼭 먹고 오는 거 같아요.




그릴메뉴


예전에는 폭립이나 삼겹살 등 돼지고기로 된 그릴메뉴가 많았던 거 같은데, 이번 시즌에는 매콤한 닭 메뉴로 많이 바뀌었어요.

제 입맛에는 치즈온더불닭이 제일 맛있었는데, 너무 맵지도 않고 닭갈비 맛이 나는 거 같았거든요.

그릴드 베지터블이 있는 것도 좋았네요.

하지만 볶음김치는 좀 에러였던 거 같아요.



요거트


어느 샐러드바를 가더라도 꼭 있는 것 중에 하나가 플레인 요거트인데, 유제품을 잘 소화못시키는 저에게는 아직 멀고 먼 당신이네요.

요즘 속이 많이 좋아져서 먹을 수 있을 거 같기는 한데, 또 잘못해서 장이 날뛸까마 침만 질질 흘리는 메뉴 중 하나예요.



브라우니


브라우니는 너무 달아서 커피랑 딱 한 조각만 곁들이는 게 제일 좋더라고요.



과일


제일 무난한 디저트는 아마 과일이 아닐까 해요.

저는 슈가자몽하고 레몬젤리를 좋아해요.

바나나도 있엇던 거 같은데 빠진 건 좀 아쉽네요.




딸기메뉴


이번에 애슐리를 찾아간 이유 중의 하나는 바로 딸기메뉴를 먹어보기 위해서였어요,

애슐리에서 '1년에 딱 한 번, 애슐리 딸기축제' 라면서 딸기메뉴를 선보였거든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좀 실망스러웠어요.

딸기 초코퐁듀는 딸기를 초콜릿에 담갔다 뺀게 아니르 그냥 위에 초콜릿을 뿌려서 제대로 묻지도 않고, 끈적거리기만 했어요.

화이트/초코 생딸기 캔들은 빵과 딸기는 적고 생크림만 많아서 생크림만 먹는 기분이었고요.

생딸기 롤롤도 빵과 생크림 맛만 많이 나서 '중간에 라즈베리 잼이라도 발라놓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나마 무난한 건 핑크 블로썸 레몬에이드 정도였어요.

샐러드바로는 나쁘지 않지만, 딸기메뉴를 기대하면서 갔던 저는 좀 실망스러웠네요.

작년만 못한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공평동 70 종로타워 지하1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중간에 볶음 김치는 제가 봐도 조금 애매한 음식이네요 고기 메뉴들 사이에 볶음 김치는 음.......딸기 디저트는 제가 딸기는 생딸기만 좋아하고 다른 것과 함께 먹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서 그런지는 몰라도 딸기 디저트는 비쥬얼만큼 맛이 나는 경우는 드문 것 같아요

    2016.03.09 18: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볶음김치가 그릴메뉴에 있는 거 보고는 읭? 했어요ㅋㅋㅋㅋ
      사실 딸기디저트는 맛보다는 비주얼이긴 한데, 딸기축제라고 대대적으로 광고한 거 치고는 좀 실망스러운 감이 없지 않았던 거 같아요.

      2016.03.09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2. 애슐리 사진에 딸기가 보이길래 좋아보였는데,
    막상 실망스러운가 보네요.

    2016.03.09 1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작년의 딸기축제가 괜찮아서 기대를 많이 했는데, 너무 기대를 많이 했나봐요ㅠㅠ

      2016.03.09 22:24 신고 [ ADDR : EDIT/ DEL ]
  3. 애슐리가 유명한 뷔페 체인이라고 하던데 좋은데 가서 드시고 오셨네요.
    볶음김치가 있는 건 좀 재밌어요. 볶음김치는 그릴이라기 보다 stir인데... ^^;;
    3월이라 벌써 딸기축제를 할 때가 되었군요. 딸기축제 그러니까 왜 이리 기분이 좋고 신나는지.
    명색이 딸기축제인데 딸기에 좀 인심 좀 쓰셨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네요. 아마 요즘 딸기가격이 비싼가 봐요.

    2016.03.10 03: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딸기 축제인데 딸기 메뉴가 별로여서 좀 아쉬웠어요.
      차라리 생딸기를 가져가라도 놓아두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싶더라고요.

      2016.03.10 12:35 신고 [ ADDR : EDIT/ DEL ]
  4. 너무 너무 먹고 싶은것만 있슴돠..ㅜㅜ
    한입에 다 먹을 수 있을 것같은 이 용기는 어쩌죠???

    2016.03.10 04:17 [ ADDR : EDIT/ DEL : REPLY ]
  5. 애슐리퀸즈 저는 가봣는데 먹을거 많고 맛있더라구요 ㅎㅎㅎ
    또먹고 싶네여 ^^

    2016.03.10 21: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애슐리 퀸즈 가보고 싶었는데, 사람이 많다고 해서 아직까지 못 가고 있네요.
      오래 기다려야 하나요?
      메뉴도 많이 다른지 궁금하네요.

      2016.03.10 23:22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 라면땅... 맛없었다니 아쉽네요ㅠ

    2016.03.11 07: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바삭함을 기대했는데 맛탕 같은 끈적한 느낌이랄까요ㅋㅋ
      전적으로 제 입맛에 따른 평가에요.

      2016.03.13 01:33 신고 [ ADDR : EDIT/ DEL ]
  7. 애슐리 가고 싶은데 제 주변인들은 다 싫어해서
    마지막으로 간게 5년도 더 된 것 같아요;;;;

    2016.03.12 2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주변분들이 왜 애슐리를 싫어하실까요.
      무슨 특별한 이유라도 있는지 궁금하네요.
      그런데 전 사실 애슐리보다는 프리가를 더 좋아해요 ㅋㅋㅋㅋ

      2016.03.13 01:34 신고 [ ADDR : EDIT/ DEL ]
    • 특별한 이유는 없구요 다들 맛이 없대요ㅜㅜ

      2016.03.13 01:34 신고 [ ADDR : EDIT/ DEL ]
    • 애슐리가 지점 차이가 좀 크다고 하더라구요.
      어느 지점은 음식이 좀 관리 잘 되고 괜찮은 편인데, 어느 지점은 또 아니고....
      저도 이전에 맛없는 애슐리 몇 군데 가봤어요 ㅎㅎ
      그래서 이제는 늘 가던 매장만 갑니다.

      2016.03.13 01:36 신고 [ ADDR : EDIT/ DEL ]
  8. 특별한 모음는 없구요 다들 맛이 없대요ㅜㅜ

    2016.03.15 06:25 [ ADDR : EDIT/ DEL : REPLY ]
    • 전반적으로 애슐리는 맛없다는 평이 많네요.
      저도 예전같지 않다는 생각은 좀 들었어요;;;

      2016.03.15 13: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