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굳이 외국에 나가지 않더라도 아시아부터 아프리카까지 전세계의 음식을 맛볼 수 있어요.

동남아 국가 중에서 태국이나 베트남 음식점은 이제 흔해졌고, 잘 찾아보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필리핀, 미얀마 음식점까지 찾아볼 수 있어요. 

라오스 음식점이 있다고는 생각도 못했는데, 공덕역 근처에 하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라오스 음식점의 이름은 '맹그로브'로, 오픈한지는 반 년 정도 되었다고 해요.

공덕역 4번 출구에서 걸어서 7-8분 정도 걸려요.

맹그로브는 열대와 아열대의 갯벌이나 하구에서 자라는 식물의 일종으로, 캄보디아나 베트남 가은데에서는 보트를 타고 맹그로브 숲을 가는 투어도 종종 있어요.

저는 미얀마어의 인사말인 '밍글라바 (안녕하세요)' 랑 계속 헷갈리더라고요.

지도를 보면서 찾아가고 있는데, 가게 근처에 도착하니 쌀국수집 특유의 냄새가 느껴져서 바로 발견했어요.



맹그로브는 '카오 쏘이 Khao Soi' 라는 쌀국수를 메인으로 판매하고 있어요.

카오 쏘이는 라오스 뿐만 아니라 태국 북부와 미얀마까지 널리 먹는 쌀국수인데,  사장님께서 루앙프라방에서 지내시면서 현지에서 직접 배워오셨다고 하더라고요.

카오쏘이는 매운맛이 살짝 돌면서도 구수해서 루앙프라방에 있을 때 정말 맛있게 먹었던 음식이라서 반가웠어요.

카오쏘이는 얼큰한 맛인데, 라오 누들은 담백하다고 해서 '카오삐약' 이냐고 물어봤더니 그건 아니라고 하더라고요.



비어라오 다크


낮이지만 먼저 비어라오 한 잔부터 마셔줍니다.

센스있게 전용잔도 같이 주셨어요.

비어라오 다크는 흑맥주임에도 불구하고 쌉사름하지 않고 오히려 달짝지근한게 낮술로 딱 좋아요.

마트에서 일반 비어라오는 파는데, 비어라오 다크는 안 파는 게 너무 아쉬워요.



카오쏘이


아기다리고 고기다리던 카오쏘이가 나왔어요.

현지에서 먹었던 카오쏘이는 국물 자체가 붉은색이 돌았는데, 여기는 국물이 맑고 다대기가 들어가 있어요.

붉은 덩어리는 다진 고기가 들어간 매운 양념인데, 저 양념이 들어가면 카오쏘이, 안 들어가면 라오누들이라고 하시더라고요.

양념을 국물에 적당히 풀어서 먹으면 된다는데, 저는 반만 넣었는데도 꽤 매웠어요.

앞접시에 양념을 따로 덜어서 입맛에 맞게 가감해서 넣으면 될 거 같아요.

국물이 진하면서도 면도 쌀국수 생면을 사용해서 좀 더 현지에서 먹는 느낌에 가까웠어요. 

부들부들한 면에 아삭한 생숙주, 상큼한 고수,레몬의 여리여리한 신맛이 곁들여지니 정말 맛있어요.

뜨겁고 얼큰한 쌀국수를 먹으니 몸에서 열이 오르면서 등줄기부터 비질비지리 땀이 올라오는데, 그 때 시원한 비어라오를 한 잔 걸치니 천국이 따로 없어요. 



버섯밥

국물에 말아먹으면 맛있다고 서비스로 조금 주셨어요.
그냥 맨밥이 아니라 표고버섯을 넣고 지은 밥인데, 면의 약간의 부족함을 밥으로 완전하게 채우는 것 같았어요.
라면도 국물에 밥까지 말아먹고 나서야 먹은 거 같다는 사람이 있잖아요.
전 따로 먹는 걸 좋아해서 처음에는 밥을 떠서 국물에 조금씩 넣었다가 먹었는데, 나중에는 국물에 말아먹게 되었어요.






맹그로브에서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왔어요.
음식도 물론 맛있지만, 사장님과 서빙하시는 여자분께서 참 친절하시더라고요.
사장님께서 여행도 많이 하시고 오래전부터 라오스를 다녀오신터라 라오스에 대해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많이 해주셨어요.
현지에서 직접 배워오신 음식의 맛을 한국에서 어떻게 낼 것인가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하신게 느껴졌어요.
아직 가게규모가 작고, 사장님 혼자서 운영 및 요리를 다 하시기 때문에 메뉴가 많진 않지만 그래도 또 가고 싶네요.
앞으로 가게가 잘 되어서 메뉴도 많이 늘어나고, 더 다양한 라오스 음식을 접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맹그로브는 오전 11시~11시 반부터 오후 9시까지 하고, 오후 3-5시 사이에는 육수 때문에 브레이크 타임을 가진다고 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공덕동 242-43 1층 | 맹그로브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