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엔 터키 케밥집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지만, 약 10여년 전만 해도 터키 케밥은 굉장히 생소한 음식이었어요.

파샤 Pasha 는 우리나라에 터키음식을 소개한 초창기 터키 레스토랑 중 하나예요.

처음에는 강남역 근처에 있는데, 에스닉푸드 붐과 함께 이색적인 음식점, 강남역 맛집으로 인기를 얻기 시작햇어요. 

한국에 유학온 터키 학생들도 터키음식점을 추천해달라고 하면 강남역 파샤를 추천할 정도로 맛으로도 인정을 받았고요.

현재는 이태원과 인천공항, 김포공항, 부산 센텀시티, 롯데월드, 과천 서울대공원 등 전국 각지에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어요.



이태원에도 2개의 매장이 있는데, 제가 방문한 곳은 6호선 3번 출구 근처에 있는 이태원점이예요.

바로 맞은 편에 이태원 2호점이 있는데, 여기는 규모도 크고 가격대도 좀 높은 레스토랑이에요. 

제가 방문한 이태원점은 테이크아웃이 많고, 가격도 좀 더 저렴해요.

여기는 음식 모형이 전시되어 있어서 터키 음식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메뉴 고르기가 쉬워요.



로크만 케밥


원래 이태원에 온 이유는 치킨케밥을 먹기 위해서였어요.

복날이라 닭은 먹고 싶은데, 삼계탕이나 치킨은 날도 날이니만큼 오래 걸릴 거 같고 대신 치킨케밥을 먹을 생각이었거든요.

그런데 메뉴판을 보니 갑자기 양고기가 먹고 싶어졌어요.

저의 마음은 바람 앞의 갈대가 아닌 태풍 앞에 강아지풀 같아요.


로크만 케밥 Lokman Kebabı은 다진 양고기로 매콤하게 만든 아다나 케밥 Adana Kebabı 에 버섯, 피망, 토마토, 치즈 등을 넣고 라바쉬로 감싼 뒤 잘라서 다시 꼬치에 꿰어 구운 케밥이에요.

매콤한 양고기 케밥에 각종 야채와 짭짤한 치즈까지 들어있어서 진짜 이국적인 맛이 나요.

작은 사이즈로 잘라져 있어서 깔끔하게 먹기 좋고요.

같이 나온 소스는 요거트 소스인데, 터키의 자즉 Cacık 과 비슷해요.

살짝 묽은 요거트에 소금과 딜, 오이조각, 다진 마늘 등을 넣어서 만드는 여름 음식인데, 그냥 요거트보다 시원하고 상큼한 맛이 있어요.

야채에 드레싱으로 뿌려도 좋고, 케밥을 찍어먹어도 좋아요. 

밥은 소금과 기름을 넣어서 만든 터키식 밥인데, 쌀은 한국산을 써서 현지만큼 푸슬거리지는 않아요. 

터키인들은 밥을 할 때 낱알낱알 흩어지게 해야 잘 된 밥이고, 우리나라 스타일의 밥은 망친 밥이라고 생각해요.

오히려 소금과 기름 없이 물만 넣으면 무슨 맛으로 먹냐고 의아해하더라고요.



차이


터키 스타일로 작은 유리잔에 나올 줄 알았는데, 그냥 찻잔에 나와서 조금 실망스러웠어요.

하지만 역시 터키 음식에는 설탕을 넣은 달달한 차이가 잘 어울려요.







파샤 이태원점의 가장 큰 장점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터키음식을 맛볼 수 있다는 점이에요.

저렴한 가게는 보통 되네르 케밥 Döner Kebabı 을 위주로 판매해요.

좀 더 다양한 음식을 먹으려면 터키 레스토랑에 가야하는데, 그런 곳은 보통 음식 하나에 최소 만원 중반-2만원 대라서 좀 부담스럽거든요.

그런데 여기는 레스토랑에서 판매하는 것과 비슷한 음식을 판매하면서도 가격은 만원 전후라서 좀 더 가볍게 터키 음식을 즐길 수 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127-5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