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페르시아 궁전을 다시 찾았어요.

페르시아 궁전은 이란식 매운 카레 전문점으로, 오랫동안 성균관대와 대학로 일대의 맛집으로 유명한 곳이예요.

언제 오픈했는지는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적어도 10년 정도는 충분히 된 거 같아요.

저도 이전에 포스팅한 적이 있고요.


참고 : 성균관대/대학로 맛집 - 이란식 커리 맛집, 페르시안 궁전















페르시아 궁전 메뉴.

한동안 안 왔더니 그 사이에 메뉴가 또 바뀐 거 같아요.



두 명이서 시킨 음식.

둘 다 좀 많이 먹어서 다른 사람들보다 많이 시킨 편이에요.




페르시안 볶음밥 +새우커리


페르시안 궁전에서 커리는 여러 번 주문해봤지만, 볶음밥은 처음 시켜보는 거였어요.

맵기를 2.2로 해달라고 했는데, 그닥 맵지는 않았어요.

고슬고슬하고 짭조름하고, 중간중간 옥수수 알갱이가 톡톡 터지는 게 꽤 맛있었어요.

새우커리는 볶음밥용 작은 새우가 들어있었는데, 조금 맵더라고요.

맛은 그냥 무난한 편이었어요.



샤미케밥커리


커리도 먹고 싶고, 케밥도 먹고 싶은데 둘 다 시키면 많을 거 같아서 시킨 샤미케밥.

다진 고기를 구워서 만든 케밥 위에 커리라 올려져 있는 메뉴인데, 매운맛은 2.0으로 주문했어요.

케밥 고기는 양고기인 거 같은데, 강한 카레에 덮여있으면서도 고기 풍미와 숯불에 구운 거 같은 맛이 남아있더라고요.

난에 케밥 조각과 커리를 얹어 먹으면 고기커리를 먹는 게 아니라 마치 케밥 메뉴에 커리 소스를 얹어먹는 거 같은 기분이 들 정도였어요.

두 가지를 다 먹고 싶으신 분들께 좋은 거 같아요

원래는 커리에 밥이 곁들여나오는 메뉴지만, 밥보다는 난이 더 어울릴 거 같아서 난으로 바꿨어요.



치킨 마크니


치킨 마크니는 그 자체가 달콤하고 부드러운 맛의 커리이기 때문에 매운 맛 조절이 없어요.

페르시안 궁전은 음식이 전부 다 매콤한 편이기 때문에 저 같은 매운 거를 잘 못 먹는 사람들이 먹을만한 음식이 많지 않거든요.

그런 의미에서 치킨 마크니는 매운 것을 못 먹는 사람들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가장 무난한 커리인 듯 해요.

또 가게마다, 만드는 사람마다 맛의 차이가 확연히 큰 편인데, 페르시아 궁전의 치킨 마크니도 맛있지만 제 개인적인 입맛으로는 동대문 에베레스트의 음식이 더 맛있는 거 같아요.




플레인난, 버터난, 갈릭난


원래 치킨마크니는 난이, 샤미케밥커리에는 밥이 포함되어 있는 메뉴예요.

그런데 볶음밥도 있으니 샤미케밥커리의 밥을 난으로 바꾸고 하나를 더 추가했어요.

기존 메뉴도 포함되어 있던 밥을 난으로 바꿀 때에는 메뉴에 나와있는 난 가격에서 밥값조로 1000원을 빼줍니다.

페르시안 궁전의 난은 바삭하기보다는 부드럽고 조금은 퍽퍽한 쪽에 가까워요.

기존의 인도음식점에 비하면 버터난은 기름기가 더 적고, 갈릭난은 마늘파우더가 훨씬 고운 거 같더라고요.

제 입맛에는 버터난이 제일 맛있었어요.













역시 오래 가는 음식점은 그 이유가 있는 거 같아요.

꽤 오랫만에 왔는데 음식이 새로운 메뉴도 많이 생기고, 음식도 여전히 평균 이상이더라고요.

제가 매운 음식을 잘 먹을 수 있으면 이것저것 새로운 맛도 시도해볼 수 있을 텐데 그러지 못하는 게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요. 

예전보다 사람들이 많이 줄긴 햇지만, 페르시안 궁전이 오래오래 잘 되었으면 좋겠어요.




홈페이지 : http://www.persianpalace.com/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혜화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