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고집은 이름 그래도 일본식 디저트의 하나인 당고를 파는 가게예요.

꾸준히 인기가 인기가 있는 곳이지만, 특히 요즘 같은 벚꽃철에 특히 많이 화제가 되곤 해요.

예전부터 한 번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하곤 있었는데, 요새 기사나 sns상에 많이 소개되는 걸 보고 다녀왔습니다.



당고집


6호선 상수역과 2,6호선 합정역 중간 즈음 뒷골목에 위치해있어요.

위치를 보자면 상수역에 조금 더 가까워서 상수역 4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 남짓 걸려요.

합정역 기준으로도 10분 정도예요.




당고집 메뉴.

가게 이름 그대로 당고가 메인이긴 하지만, 음료나 빙수도 있어요.

오니기리나 오차즈케처럼 간단하게 식사할 수 있는 메뉴도 있고요.



저는 당고세트와 사쿠라소다를 골랐어요.

봄이니만큼 봄 느낌이 나는 메뉴를 먹고 싶었고, 당고집은 사실 사쿠라 빙수가 유명해요.

하지만 혼자 빙수를 먹기에는 부담스러워서 고른게 사쿠라 소다예요.

그나마도 얼음이 많은 음료라서 많이 망설였지만요.

주문할 때 따로 얼음을 적게 넣어줄 수 있는지 물어봤는데, 많이 당황해하시더니 그렇게 해주신다고 했어요.



당고세트


당고세트는 단팥당고, 녹차팥당고, 딸기팥당고, 간장당고, 4종으로 구성되어 있고, 가격은 6,000원이에요.

이 당고는 낱개로도 구입할 수 있는데, 개당 1,700원이에요.

알록달록한 색깔이 보기만 해도 정말 화려해요.


제일 먼저 간장당고부터 시도했어요.

제가 처음 당고를 먹어본 건 2011년 일본 여행을 갔을 때에요.

꼬치에 끼운 동글동글한 경단에 갈색빛 도는 끈적이는 액체가 잔뜩 묻어있었는데, 저는 그게 당연히 메이플시럽이나 조청 같은 거라고 생각했어요.

하나 사서 딱 먹어보니 입 안 가득 퍼지는 간장맛..

돈 주고 산 거니 다 먹긴 했지만, 굉장히 충격적이었어요.

이번에도 두려움 80%에 기대감 20%를 가지고 먹어봤는데, 짭조롬하면서도 달달한 간장 맛이에요.

일본 음식을 먹을 때 맛보는 쯔유를 졸여서 뿌린 느낌?

떡에 간장소스가 들어간 건 아직도 익숙하진 않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무난했어요.

다만 소스가 흘러서 먹기에는 좀 불편해요.

팥당고는 당고 위에 팥소가 올려져있는 건데, 흔히 먹는 팥소 경단과 비슷해요.

녹차팥당고와 딸기팥당고는 색은 예쁘지만, 맛은 그냥 흰 팥앙금 맛이에요.

딸기팥은 딸기맛을 느낄 수가 없었고, 녹차팥은 끝에만 녹차맛이 살짝 느껴지는 수준이에요.

맛 자체는 있지만, 색깔에서 기대되는 그런 맛은 아니었어요.



사쿠라소다


사쿠라소다는 체리맛이 나는 소다음료예요.

앞에서 언급했듯이 얼음을 조금만 넣어달라고 했더니 음료의 양이 줄어들 수 있다고 했는데, 거의 정량을 주신 거 같아요.



사쿠라소다에는 벚꽃도 하나 올려져 있어요.
소금에 절인 벚꽃이라고 하는데,미지근한 물에 담궈 소금기를 뺀 다음에 벚꽃차로 즐기거나 젤리,양갱, 떡 등의 디저트 재료로 많이 사용한다고 해요.
저 꽃 자체를 먹은 건 아니기 때문에 음료에서 딱히 짠맛이 나지는 않아요.
맛은 체리맛이라고 하셨는데, 개인적으로 체리향 음료나 사탕을 그닥 안 좋아해서인지 살짝 인공적인 느낌이 있긴 했어요.
하지만 너무 달지 않고 상쾌한 느낌이라서 좋았네요.
색깔이 분홍분홍해서 딱 요즘 같은 벚꽃철에 어울려요.
친구들에게 사진을 찍어서 단톡방에 보냈더니 다들 너무 예쁘다고 하더라고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합정동 356-9 1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