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은 중국 대사관(과거 대만 대사관)도 있고, 화교 소학교도 있다보니 연희동과 더불어 화교들이 많이 사는 지역이에요.

그래서 화교들이 운영하는 오래된 중국집들이 많아요.

우리나라 화교들 중에는 산동 출신이 많아서, 이쪽 중국 음식도 산동식이라고 하네요.



산동교자


중국 대사관 앞쪽으로 오래된 중국및 몇 군데가 주욱 몰려있는데, 그 중에서 '산동교자'에 다녀왔어요.

늦은 시간까지 가게 앞에서 기다리는 사람들을 종종 봤던 터라 궁금했거든요.

여기는 배달을 하는 곳이 아니다보니 입구는 작아도 음식점 내부는 좀 넓을 줄 알았는데, 가게 자체가 굉장히 좁았어요.

허리도 못 펴는 복층까지 합해도 테이블이 10개 남짓 정도예요.

평일 저녁 8시에 갔는데, 복층 마지막 남은 테이블 하나를 차지했어요.

산동교자는 2017년 블루리본 서베이에서 리본 1개를 받았다고 해요.



산동교자 메뉴.

일반 중국 음식점과 큰 차이는 없어요.

산동교자는 오향장육과 물만두가 가장 유명해요.



자리에 앉으니 바로 단무지와 춘장을 내왔어요.

솔직히 위생은 별로였어요.

테이블도 제대로 닦지 않아 끈적거리고, 테이블 위에 놓여져있는 물컵은 제대로 씻지 않아서 물때인지 얼룩인지 껴있었어요.

개인적으로 가져간 물티슈로 테이블을 한 번 다시 닦았어요.



오향장육


산동교자의 대표메뉴인 오향장육을 주문했어요.

같이 간 친구는 탕수육을 주문하고 싶어했는데, 다른 사람들이 주문한 음식을 도니 단 한 곳도 오향장육을 주문하지 않은 데가 없더라고요.

오향장육은 돼지고기 편에 오이, 파, 마늘소스, 피단이 올라가 있어요.

실제로 오향장육을 먹어보는 건 처음인데, 맛이 정말 자극적이에요.

마늘소스와 겨자가 어우러지니 먹자마자 찡하니 매워요.

그런데 자꾸 손이 가요.

얇게 썬 돼지고기 위에 오이와 파채를 올려서 먹은 후 겨자와 마늘의 알싸함이 남은 상태에서 맥주 한 잔 마시니 진짜 맛있어요.

그냥 먹기보다는 역시 술안주로 잘 어울리는 메뉴예요.



볶음밥


볶음밥을 주문했더니 오향장육이 나온 것과 같은 사이즈의 그릇에 제공되어서 놀랐어요.

볶음밥은 파와 당근, 계란이 들어갔는데, 별 재료가 들어간 거 같지도 않은데 고슬고슬하니 맛있어요.

옆에 곁들여나온 짜장도 정말 별미였어요.

일반 짜장에 비해서 단맛이 덜하고 짠맛이 강해서 옛날 스타일 짜장맛이에요.

양도 많아서 솔직히 이거 하나만 먹어도 배불러요.

하지만 밥알 한 알 안 남기고 싹싹 비웠어요.



볶음밥에는 계란국이 같이 나와요.

전분물을 넣었는지 굉장히 걸쭉한데, 맛이 강하지 않아서 곁들여 먹기 정말 좋았어요.



삼선볶음밥

친구는 삼선볶음밥을 골랐어요.
일반 볶음밥과 큰 차이는 없는데, 오징어와 새우가 더 들어가 있어요,
오징어와 새우는 비싼 재료라서 잘게 썰어넣어주거나 양이 적게 들어가있는데, 여기는 양도 많고 큼직큼직하게 썰어넣어줘서 한 입 한 입 떠먹을 때마다 쫄깃한 식감이 느껴져요.
일반 볶음밥보다 1500원 더 비싸긴 하지만, 그 값은 충분히 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명동2가 105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