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도빅 медовик(Medovik) 은 러시아나 우즈베키스탄 식료품들을 판매하는 슈퍼마켓 중 하나예요.



참고 : 동대문 역사문화공원역 러시아&우즈베키스탄 슈퍼마켓 - 메도빅 медовик



주로 빵이나 케이크 종류를 많이 판매하는데, 주변 음식점이나 가게들에서 판매하는 베이커리 류를 여기에서 파는 제품을 사다가 되파는 경우가 많아요.




솜사나 체부르키 같은 굽거나 튀긴 빵 종류나 흑빵, 우즈베키스탄 난 같은 식사용 빵, 나폴레옹이나 메도빅 같은 디저트 케이크도 판매해요.

사서 가져갈 수도 있지만, 여기에서 먹고 갈 수 있어요.

내부에 테이블도 몇 개 마련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정수기 및 전자렌지가 있어서 데워먹을 수 있거든요.



메도빅


저는 오랜만에 메도빅 медовик 을 먹었어요.

메도빅은 영어로 Russian Honey Cake 라고 하는데, 러시아의 대표적인 디저트 중 하나예요.

мёд 라는 단어가 러시아어로 꿀이라는 뜻이거든요.

가격은 한 조각에 6,000원인데, 홀케이크도 판매하는 거 같아요.

폭신한 시트 사이사이마다 꿀과 크림이 쌓여있고, 겉은 마치 카스테라 가루를 뿌린 것처럼 포슬포슬한 가루가 잔뜩 뿌려져있어요.

딱 나오자마자 달콤한 꿀냄새가 진동을 해요.

하지만 생각만큼 그렇게 달지는 않아요.

꿀이 내는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단맛에 크림이 어우러지니 달콤하지만, 부담스럽거나 자극적인 단맛은 아니예요.

단 거 잘 못드시는 분들도 맛있게 드실 수 있어요.



녹차


케이크만 퍼먹기에는 살짝 퍽퍽해서 차도 한 잔 마셨어요.

러시아 케이크에는 역시 차가 같이 있어야한다는 제 나름의 고정관념도 있고요.

차 티백과 정수기, 머그컵이 구비되어 있기 때문에 알아서 만들어 마시고 나중에 계산할 때 얘기하면 되요.

홍차와 녹차가 있는데, 제가 갔을 때는 홍차가 다 떨어져서 녹차만 있었어요.

녹차보다는 홍차가 더 어울리는 거 같긴 하지만, 그래도 맛있게 먹었어요.

차는 물도 한 번 더 부어서 먹었습니다.






제게 있어서 러시아 음식의 이미지는 '달다구리' 라는 생각이 강해요.

그만큼 러시아 디저트 종류를 좋아하거든요.

우즈베키스탄에서 돌아온 이후 몇 년간 러시아 케이크를 못 먹었는데, 오랜만에 먹으니 정말 추억의 맛이었어요.

다음에는 제가 제일 좋아했던 나폴레옹 케이크를 먹어볼 거예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광희동1가 103-1 1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