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를 만나서 술 한 잔 하고 싶을 때는 양꼬치만한 게 없어요.

며칠 전에 수요미식회에서 양꼬치가 나온 걸로 봐서는 이젠 더이상 이국적이고 낯선 음식이라기보다는 많이 친숙한 음식이 된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호우양꼬치는 프랜차이즈인데, 이번에 처음 가보게 되었어요.

제가 다녀온 곳은 호우양꼬치 의정부점이에요.

1호선 의정부역에서 도보로 15분 정도 거리이고, 의정부경전철 의정부중앙역에서는 도보로 5분 이내예요.



호우양꼬치 메뉴.

양꼬치 뿐만 아니라 양갈비와 양등갈비 등도 있고, 간단한 중국요리 종류도 판매해요.

양고기는 어린양인 '램 lamb' 만 사용한다고 하네요.



밑반찬으로는 짜사이와 깍두기, 소금 뿌린 땅콩, 양파피클이 나와요.



양꼬치


기본적으로 양꼬치 羊肉串 를 주문했어요.

종종 가는 동대문 '동북화과왕'은 직접 양꼬치를 다 구워야하는데, 여기는 자동으로 구워주는 기계가 있어서 편리해요.

양꼬치는 무난한 맛이었어요.

기름기가 많지 않아서 좀 담백한 느낌이었어요.

한가지 아쉬운 점은 마늘을 별로 주지 않는 점이었어요.

다른 양꼬치집에 가서 마늘을 달라고 하면 그릇에 담아줘서 원하는만큼 구워먹을 수 있는데, 여기는 달라고 할 때마다 딱 2꼬치씩만 줘요.

같이 간 친구들이 마늘을 좋아해서 몇 번이나 달라고 해야했어요.



꿔바로우


양꼬치집에 가면 양꼬치와 함께 꼭 시키게 되는 게 꿔바로우 鍋包肉 예요.

탕수육과 비슷하면서도 좀 더 쫀득한 식감이 있는데, 소스를 어떻게 만들어 쓰는지, 어떻게 튀기는지, 어떻게 볶는지에 따라 가게별로 맛이 달라요.

저는 탕수육 찍먹파라서 처음엔 이렇게 소스 범벅으로 나온다고 별로 안 좋아했는데, 꿔바로우는 볶아서 나오기 때문에 솟가 다 묻혀져있어도 끝까지 바삭한게 매력이에요.

호우양꼬치의 꿔바로우는 시큼한 맛은 덜했는데, 좀 달달한 편이었어요.



지삼선


두명만 있으면 양꼬치에 꿔바로우만 주문하지만, 이번에는 여러 명이 만나서 지삼선도 하나 주문했어요.

지삼선 地三鮮 은 감자, 가지, 피망, 이렇게 3가지 재료를 간장소스를 살짝 뿌려 기름에 볶은 것으로, 중국 동북지방에서 유명한 음식이에요.

이름이 '지삼선' 인 이유는 땅에서 나는 3가지 채소로 만들어서 그렇다고 하네요.

감자는 겉이 살짝 튀겨진 듯 익어서 포슬하고, 가지는 몽실몽실하고, 피망은 아삭거리고, 3가지 식감을 느낄 수 있는 음식이에요.

고소하면서도 짭조름하고, 중국 특유의 향신료가 전혀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그런 향에 예민하신 분들도 부담없이 드실 수 있어요.

칭따오 맥주나 하얼빈 맥주를 곁들여 술안주로도 좋지만, 그냥 맨밥과 함께 먹어도 맛있어요.



바지락찜


사장님께서 서비스로 바지락찜을 주셨어요.

다른 양꼬치집에서 마파두부나 건두부 무침 같은 건 서비스로 받아본 적은 있지만, 이런 걸 받아본 적은 처음이었어요.

아니, 더 정확히 말하자면 양꼬치집에서 해산물을 맛보는 것조차 처음이었어요.



물만 넣으면 탕 되겠다



들어간 재료는 바지락, 파, 마늘, 베트남고추, 딱 요정도인데, 꽤나 별미예요.

기름기가 많지도 않은데 약간 불맛 같은 것도 있고, 적당히 매콤해요.

이 요리에는 국물이 거의 없지만, 여기에 물 좀 넣어 끓여서 탕으로 만들면 딱 소주안주일 거 같은 느낌이었어요.

조개를 발라먹는 좀 귀찮았지만 요건 따로 주문해먹을만 한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동 190-13 1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