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버거킹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트러플 머쉬룸 X 를 단품 구매시 무료로 세트 업그레이트 해준다는 행사 알림을 받았어요.



이런 메뉴도 있었나?



햄버거 포스팅을 하다보니 왠만한 메뉴 이름은 다 아는데, 익숙하지만 낯선 이름이었어요.

트러플&머쉬룸이 들어간 버거는 작년 9월에 이미 출시된 바 있어요.



참고 : 버거킹 신메뉴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 후기

버거킹 신메뉴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스테이크버거' 후기



원래 가을맞이 시즌 한전 메뉴로 출시되었지만 인기가 좋았는지 정식 메뉴가 되었고, 얼마 전까지도 판매 중이었어요.

홈페이지를 보니 '트러플 머쉬룸 X' 와 '트러플 머쉬룸 와퍼', 2종류가 있더라고요.

트러플 머쉬룸와퍼는  기존에 있던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에서 '콰트로'만 빠졌겠거니.. 했지만, 트러플 머쉬룸 X는 정확히 뭔지 모르겠어요.

추측건대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스테이크버거가 이름을 바뀐 거 같았지만, 혹시 몰라서 먹으러 다녀왔습니다.



트러플 머쉬룸 X 세트


트러플 머쉬룸 X 가격은 단품 7,000원, 세트 9,000원입니다.

딜리버리의 경우, 단품 7,500원, 세트 9,8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874kcal, 세트 1309kcal 입니다.




트러플머쉬룸X의 크기는 지름이 약 9cm, 높이는 7cm 입니다.

빵 자체의 크기가 있다보니 지름은 한계가 있지만, 두께감은 있는 편이에요.

일반적인 버거가 5-6cm 정도인데 그거에 비교하면 1cm 는 두꺼운 거니까요.



트러플머쉬룸X는 브리오슈번에 스테이크 패티, 베이컨, 버섯, 생양파, 토마토, 양상추, 마요네즈, 트러플 크림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여기에 들어가는 버섯은 새송이, 양송이, 백만송이, 포토벨로 등 4종으로, 구워서 들어갔어요.



이름만 바뀐 거네



혹시나가 역시나였어요.

기존의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스테이크버거가 이름만 트러플 머쉬룸 X로 바뀐 거예요.

기존 이름에서 '콰트로' 를 뺀 건 좋아요.

이전 버거킹 버거들은 너무 이름이 길어서 중언부언했던 감이 있거든요.

무려 20자가 넘었던 적도 있었으니까요.

최근 몬스터 X 가 인기를 끌면서 아예 스테이크버거 종류를 X 라고 이름을 바꾸려는 시도일까요?

왜 스테이크버거 대신 X를 붙인건지 모르겠네요.



신메뉴라고 오인해서 주문하는 게 아니라면 그 자체만으로는 가을 느낌 폴폴 나는 버거예요.
스테이크 패티를 사용하다보니 두툼하고, 버섯도 꽤 많이 들어가 있어서 씹는 식감도 좋거든요.
크리미한 소스와 버섯의 궁합이 정말 진하고 부드러웠어요.
번도 호밀 브리오슈 번을 사용하고요.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와퍼와 트러플 콰트로 머쉬룸 스테이크버거가 출시되었을 때에는 '냉장고를 부탁해' 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트러플이 많이 알려지고, 사람들이 트러플의 맛에 대해서 궁금해하던 차라 이 제품이 더 큰 인기를 얻었어요.
실제로는 소스에 트러플 오일을 소량 첨가한 것이지만요.
트러플의 원래 맛을 아는 사람은 향이나 맛을 찾을 수 있지는 모르겠지만, 저처럼 아예 접해본 적이 없는 사람에게는 그냥 맛있는 머쉬룸 버거일  뿐이에요.
그 자체의 맛을 좋아해서 자발적으로 주문해서 먹는 것이라면 모르지만, 신메뉴라고 생각해서 굳이 드실 필요는 없어요.
버거킹이 신메뉴를 출시하고도 잠잠했던 건 다 이유가 있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