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에 '케르반 베이커리' 라고 하는 새로운 터키식 베이커리가 문을 열었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대추야자 사러 이태원 가는 김에 같이 들렸답니다.



길 건너에서 본 가게 입구.

6호선 이태원역 3번 출구에서 보광초등학교 방향으로 우회전하지 않고 직진해서 소방서를 조금 지나면 바로 나와요.

가게 자체가 그다지 크진 않답니다.

50m 즈음 떨어져 있는 터키 레스토랑 '케르반 Kervan' 에서 확장한 거라 간판이 비슷해요.

오픈한지 두달 반 정도 되었다고 합니다.



산뜻한 실내.

아랍어로 할와, 바클라바, 케이크 등이 써있어요.

'바클라바' 라는 단어에서 점이 하나 빠진 건 실수!




'나니아 연대기'에도 나오는 터키쉬 딜라이트, 로쿰 Lokum.

터키 여행을 가는 사람들은 누구나 사오는 대표적인 기념품 중 하나지요.

사실 로쿰은 그리스와 터키 사이에 원조 논쟁이 있었는데, 마돈나가 노래 'Candy shop' 에서 'Turkish delight' 라고 불러서 아예 터키 것으로 굳어졌다고 해요.

케르반 베이커리에는 과일맛 로쿰 뿐만 아니라 견과류가 든 것 등 다양한 맛의 로쿰이 있어요.

조그만 통에 든 로쿰 세트도 판매하고 있답니다.



터키 과자들.

과자들 중에는 약간 짭짤한 맛이 도는 것도 있고, 단 맛이 나는 것도 있어서 종업원에게 물어보고 고르세요.



속재료를 넣은 페이스트리인 뵈렉.

수 뵈렉은 터키 항공에서 기내식으로 나오기도 해요.



냉장고에는 초콜릿 푸딩이나 수틀라치 (우유에 쌀을 넣고 끓여서 만든 일종의 쌀 푸딩)을 판매하고 있어요.



케르반 베이커리는 빵이나 디저트 종류를 판매할 뿐만 아니라 안쪽에 테이블을 마련해서 디저트 카페처럼 먹고 갈 수도 있게 해놓았어요.




테이블 위에 올려진 메뉴판.



저와 같이 간 친구는 터키식 커피나 차이에 바클라바 또는 로쿰을 묶어서 나오는 세트 메뉴도 있어요.

저는 차이에 바클라바 1조각이 나오는 세트를 시킨 후, 바클라바를 한 조각씩 추가했어요.

별다른 얘기를 하지 않으면 가장 무난한 바클라바가 나오지만, 따로 말하면 고를 수도 있게 해줘요.

저는 피스타치오 가루가 들어간 바클라바와 호두 바클라바를 골랐어요.


터키인 바클라바 장인이 이곳에서 직접 만들어서 그런지, 바클라바가 터키에서 먹던 맛 못지 않았어요.

바클라바의 맛은 밀가루 반죽으 바삭함과 씹는 순간 터져나오는 혀가 탈 정도로도 달콤한 맛이예요.

터키인들이야 정말 쌓아놓고 몇 개씩 먹지만, 한국인들은 1-2조각도 채 못 먹는 경우가 많아요.

케르반 베이커리가 문을 열기 전 이태원에는 '살람 베이커리'라고 하는 터키 베이커리가 있었는데, 그것은 너무 한국화가 많이 되어서 바클라바가 별로 달지가 않았아요.

그에 비해 케르반 베이커리의 바클라바는 꽤 수준급이에요.



돌아오는 길에 집에 가져가서 먹으려고 바클라바 세트를 샀어요,

가격은 터키에 비하면 꽤나 비싸지만, 그런 거 생각하면 못 사먹어요.

개인적으로 저는 오른쪽 맨 아래 호두 반쪽이 들어간 바클라바가 제일 맛있었어요.

호두가 단 맛을 조금 중화시켜서 바클라바는 그나마 먹기가 편하더다고요.

저 바클라바의 이름은 '꾀꼬리 둥지 bülbül yuvası'라고 하네요.



터키식 디저트의 한 종류인 카다이프 Kadayıf.

얇은 국수 비슷한 것으로 만들어서 바삭바삭하고, 안에는 시럽과 함께 피스타치오 가루가 들어있어요.

터키에서 있을 때 종종 먹곤 했는데, 한국에서는 팔지가 않아 그 이후로는 한 번도 먹어보지 못했어요.

반가운 마음에 덥석 사긴 했는데, 단 것을 많이 먹으면 살찔까봐 조금씩 먹고 있어요.





오랜만에 터키에 온 기분을 느낀 것 같은 곳이었어요.

테이블도 있어서 그곳에서 먹고 올 수도 있다는 점도 좋고요.

다만, 메뉴가 자주 바뀝니다.

모든 종류의 바클라바를 다 갖추어두고 떨어질 때마다 계속 만들기에는 아직까지 수요가 부족하고, 바클라바를 만드시는 분들의 일손도 부족해서인 거 같아요.

특히, 바클라바 세트 같은 경우에는 종류에 따라 가격도 조금씩 차이가 나기도 해요.





신고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