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해산물을 즐겨먹지 않아요.

그닥 좋아하지도 않을 뿐더러 비린내에 좀 예민한 편이거든요.

우즈베키스탄에서 지낼 때에도 1년간 해산물을 전혀 먹지 못했어도 , 크게 먹고 싶다는 생각도 별로 들지 않고 큰 불편함 없이 지냈어요.

회나 초밥은 아예 못 먹는 것은 아니지만, 굳이 제가 찾아먹지는 않아요.

친구가 서촌 통인시장 근처에 '효자동 초밥' 이라는 일식 음식점이 있는데, 한 번 가보고 싶다고 하길래 같이 갔어요.



효자동 초밥은 경복궁역 3번출구에서 직진하면 걸어서 2-3분 정도 거리예요.

11시 반에 오픈을 하는데, 인근에 잘 알려진 맛집이기도 하거니와 가게 자체가 작아서 조금만 늦으면 줄을 서서 기다려야한다고 해요.

저는 오픈한 지 얼마 안 되어서 가서 주말이라도 몇 분 기다리지 않고 자리에 앉았지만, 식사 중에도 계속 손님이 찾아와서 기다리시는 분들이 꽤 많더라고요.







효자동초밥 메뉴.

다른 일식집들처럼 사시미, 스시 종류가 메인이고, 덮밥이나 롤 종류도 있어요.



테이블 한 켠에는 락교, 초생강과 간장이 놓여져있어요.

그릇도 있어서 개인이 먹고 싶은만큼 덜어먹을 수 있어요.




자리에 앉으면 먼저 샐러드와 장국을 줘요.

샐러드와 장국은 그냥 평범했어요.

오히려 저는 투박한 그릇이 더 예쁘더라고요.



효자동세트


초밥 22피스와 새우튀김, 미니우동이 나와요.

평소 초밥은 와사비 향이 너무 강해서 별로 안 좋아하는데, 여기 초밥은 그럭저럭 괜찮았어요.

그런데 밥을 제대로 안 뭉쳤는지, 젓가락으로 집으니 밥이 좀 부숴지더라고요.

새우튀김은 새우 한마리를 머리부터 꼬리까지 통째로 튀겼는데, 바삭바삭해요.

타르타르 소스가 없는 점이 좀 아쉬웠어요.



미니우동


효자통 세트에 포함되어 있는데, 딱 가볍게 곁들여먹기 좋은 양이예요.



캘리포니아롤


3명이서 갔는데, 효자동세트는 2인분 기준이라서 롤을 하나 더 시켰어요.

날치알이 잔뜩 올라간 캘리포니아롤이 제 입맛에는 제일 맞더라고요.













효자동초밥이 맛집인지 아닌지는 사실 잘 모르겠어요.

효자동초밥의 가장 큰 장점은 가성비가 좋다는 점이예요.

개인당 1-2만원 정도의 가격으로 다양한 초밥을 맛볼 수 있고, 음식도 괜찮은 편이예요.

바 쪽에 앉으면 남의 눈치를 별로 보지 않고, 혼자서 식사가 가능한 점도 장점이지요.

하지만 데이트코스로는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아요.

가게가 좁은 탓에 테이블이 가깝게 붙어있어서 둘만의 대화를 나누기가 힘들고, 의도치않게 옆사람들의 이야기가 다 들려요.

또 밖에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아서 식사를 마치면 빨리 테이블을 비워줘야하기 때문에 천천히 식사하면서 이야기를 하기에는 좀 부담스러운 느낌도 있어요.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초밥을 맛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맞는 음식점이예요.

서촌이나 통인시장 쪽으로 구경갈 때, 도시락 카페나 토속촌 삼계탕 외에 들려볼 만한 괜찮은 선택지 중 하나인 듯 해요.

그리고 오후 3시반부터 4시반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이기 때문에 방문 전에 참고하세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