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조식 뷔페' 라고 하면 여행이 제일 먼저 떠올라요.

여행지에서 묵는 호텔에서 즐기는 아침식사요.

그런데 홍대 근처에 조식뷔페로 유명한 카페가 있다고해서 다녀왔어요.



더 페이머스 램


더 페이머스 램은 홍대입구역 1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 정도 거리에 위치해있어요.

예전에는 골목 쪽으로 들어가서 위치해있었는데, 대로변으로 이사해서 찾기가 훨씬 수월해요.

네이버 지도에는 새로 이전한 위치가 표시되어 있는데, 다음 지도는 예전 위치가 나오더라고요.



조식 뷔페 시간은 오전 8시 반부터 11시 반까지이고, 음료 1잔이 포함된 뷔페 가격은 1인당 1만원이에요.

음료는 대부분 커피인데, 핸드드립도 있어요.

평일 오전에 가서 사람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은근히 많아요.

웨이팅까지는 없어도 빈자리가 거의 없을 정도예요.

홍대 근처에 게스트하우스가 많아서인지 외국인들도 많이 보였어요.






조식 뷔페에는 다양한 빵과 페이스트리, 햄, 치즈, 계란프라이, 스프, 과일 등을 마음껏 가져다먹을 수 있어요.

종류 자체가 많지는 않지만, 너무 과하거나 부담스럽지 않고 딱 알차게 구성되어 있는 거 같은 느낌이에요.

나름 있을 건 다 있고요.



커피는 속이 쓰릴 거 같아서 음료로는 레모네이드를 골랐어요.

음료는 일반 카페처럼 진동벨 울리면 받아오면 되요.

보통 레모네이드는 레몬청을 넣거나 아니면 레몬 즙에 사이다를 넣는 경우가 많아서 좀 달달한 게 많아요.

그런데 정말 단맛이 없어요.

레몬 즙 짜서 탄산수만 부어만든 거 같아요.

처음에는 그냥 마셨는데, 결국 나중에는 시럽을 왕창 넣었어요.



데코레이션 솜씨가 영 없어서 뷔페 음식 사진은 잘 안 찍는데, 오랜만에 한 번 찍어보았어요.
제가 가져온 빵은 올리브 치아바타와 무화과 크렌베리 바게트예요.
올리브 치아바타는 담백하니 딱 식사용 빵 느낌이었어요.
반을 갈라 그 안에 햄과 치즈, 계란후라이를 넣어 햄버거처럼 만들어먹으니 하나만 먹어도 정말 든든해요.
무화과 크렌베리 바게트는 소위 말하는 츤데레 같은 빵이었어요.
곁모습은 투박하지만, 군데군데 들어있는 크랜베리와 톡톡 터지는 말린 무화과의 달콤함이 정말 매력적이었어요.
계란후라이도 제가 좋아하는 반숙이었고요.
하지만 제일 맛있던 건 양송이 스프였어요.
전 양송이 스프를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딱히 좋아하지도 않아요.
콘스프나 굴라쉬 등 다른 스프가 있으면 잘 안 먹어요.
그런데 여기 양송이 스프는 '원래 양송이 스프가 이런 맛이었나?' 싶을 정도로 맛있었어요.
전날 과음해서 숙취가 살짝 남아있던 상태였는데, 속이 편안해지면서 해장되는 느낌?
스프만 3번은 가져다먹은 거 같아요.






조식 뷔페를 먹으러 가긴 했지만, '과연 그만한 가치가 있을까' 싶을까 반신반의했어요.
실제 가보니 여행을 떠났을 때 아침에 호텔에서 즐기는 조식 느낌도 살짝 나는게 꽤 괜찮았어요.
특히 빵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정말 좋아하실 거 같아요.
아침에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시간을 보내시는 분이라면 한 번쯤 가볼만한 곳이에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동교동 203-30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식뷔페만 전문으로 하는 곳도 있나봐요 신기하네요
    근처에 게스트 하우스도 많고 홍대근처이니 학생들도 많을테고
    아침먹으러 가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긴 하네요.
    빵 말고 밥은 없나봐요? 저같은 밥돌이한텐 그게 좀 아쉽네요^^;

    2016.11.07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는 카페인데, 아침 시간대만 저렇게 조식뷔페를 운영하고 있어요.
      분위기도 좋고, 빵도 맛있고, 커피도 한 잔 하니까 그 값은 충분히 하는 거 같아요.
      사실 밖에서 커피 한 잔 마셔도 5천원은 금방 나오잖아요ㅎㅎ

      2016.11.07 13:22 신고 [ ADDR : EDIT/ DEL ]
  2. 뷔페 맛있겠다.. 저도 먹고 싶어요. 뷔페 간지 정말 오래됨.. ㅠㅠ

    2016.11.07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예전에는 뷔페를 많이 갔는데, 요즘에는 잘 안 가요.
      많이 먹고 오면 속이 불편해서...
      여긴 아침메뉴라서 그런지 가볍고, 부담없이 딱 좋더라고요 ㅎㅎ

      2016.11.07 13:23 신고 [ ADDR : EDIT/ DEL ]
  3. 조식뷔페를 하는 가게는 처음 보네요~그래서인지 호텔에서 즐길 수 있는 조식뷔페임에도 뭔가 이색적인 느낌도 들고~
    홍대근처에서 자취하거나 게스트하우스 이용객이 즐기기에는 좋은 곳 같습니다ㅎㅎㅎ

    2016.11.07 1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조식뷔페가 전문은 아니고, 카페에서 아침 타임에 뷔페를 운영하는 곳이에요.
      그런데 조식뷔페로 더 유명해요ㅎㅎㅎ
      근처에 게스트하우스가 많아서인지 조식 드시러 오시는 분이 상당히 많으시더라고요.

      2016.11.07 13:26 신고 [ ADDR : EDIT/ DEL ]
  4. 요즘 관광객들이 홍대쪽 게스트하우스에도 많이 머무른다고 들었는데, 아무래도 게스트하우스에서도 조식을 제공하긴 하지만 좀 부실한 느낌이 없지않잖아요~
    그래서 이런 식당이 생긴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2016.11.07 11: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게스트하우스에서 주는 조식은 기껏해야 토스트에 시리얼 정도이고, 그나마도 없는 경우도 많고요.
      만 원이면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만, 아침식사를 중시하시는 분들께는 좋은 선택지가 될 거 같아요.

      2016.11.07 13:27 신고 [ ADDR : EDIT/ DEL ]
  5. 조식뷔페라니 정말 특이한가게네요 ㅎㅎ

    2016.11.07 1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일반 카페에서 조식뷔페를 한다니 좀 특이하다고 생각했어요.
      여행 온 기분도 들고, 괜찮더라고요ㅎㅎ

      2016.11.07 13:28 신고 [ ADDR : EDIT/ DEL ]
  6. 점점 더 세분화 되는 것 같네요~
    전 뷔페를 좋아해서 급 관심이 가네요 ^^

    2016.11.07 1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호텔에서만 먹을 수 있다고 생각했던 조식뷔페를 일반 카페에서도 즐길 수 있다는 발상이 특이한 거 같아요.
      이전 가게에서 장사가 잘 되었는지, 찾기 쉬운 대로변으로 이주했고요ㅎㅎ

      2016.11.07 13:29 신고 [ ADDR : EDIT/ DEL ]
  7. 여행가면
    리조트에서먹던조식뷔페만생각나는데
    여기정말 아이디어좋네요ㅎ
    여행온 느낌날듯해요
    홍대에갈일있음 가고싶은데
    다른지역에두생기면 좋겠네요

    2016.11.07 13: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 카페인데, 카페보다는 조식뷔페로 더 유명한 곳이에요.
      종류는 그렇게 많지 않지만, 꽤 알차고 좋더라고요ㅎㅎ

      2016.11.07 19:49 신고 [ ADDR : EDIT/ DEL ]
  8. 오호, 음료 포함에 만원이라니! 가격이 괜찮은데요? 인기있는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_+
    저도 남이 해주는 조식을 좋아해서 ㅋㅋㅋ 기회 되면 여기 한번 가봐야겠어요.

    2016.11.07 13: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카페에서 커피 한 잔만 마셔도 5천원은 나오는데, 빵과 치즈, 햄, 스프, 과일까지 무제한으로 먹으면서 1만원이면 그닥 비싼 건 아닌 거 같아요.
      원래 밥은 남이 해주는 게 제일 맛있죠!

      2016.11.07 19:49 신고 [ ADDR : EDIT/ DEL ]
  9. 와우... 가격 정말 좋네요
    만원이라니 ㄷㄷㄷㄷㄷㄷㄷㄷ

    뭐든 내가 안차린 밥은 무조건 맛있는 법이지만
    이정도 음식이라면 정말 찾아갈만한 가치 있는거 같아욤 +_+

    2016.11.07 14: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빵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진짜 좋아하실 거예요.
      저는 빵은 식빵만 사먹는데도 여기 빵은 식사용 빵이라서 그런지 너무 달지 않고 담백해서 좋더라고요.
      게다가 양송이스프가 너무너무 맛있었어요ㅎㅎㅎ

      2016.11.07 19:50 신고 [ ADDR : EDIT/ DEL ]
  10. 음료포함 1만원이라니!! 대박!
    츤데레빵 ㅎㅎ 표현이 기가막히네요 ㅋㅋ
    신맛만 나는 레몬에이드는 곤란해요 ㅠㅡㅜㅋ

    2016.11.07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츤데레빵은 먹자마자 그 생각이 들었어요.
      바게트처럼 담백하고 살짝 질깃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속 안에서 느껴지는 과일 그대로의 달콤함이라니ㅋㅋㅋ
      신맛만 나는 레모네이드는 아무리 신거좋아하는 저도 좀 힘들더라고요.
      결국 시럽을 왕창 넣어먹었어요.

      2016.11.07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11. 여행을 떠났을때의 느낌을 즐기러 가기 정말 좋을꺼같네요 약간 일탈 느낌이 날꺼같기도해요^_^

    2016.11.07 2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어 여기 지나가다가 봤는데 조식 뷔페 하는 곳인줄 몰랐어요 :) 새로운 정보!!
    레모네이드에 암것도 안타고 탄산수랑 레몬... 제가 그렇게 만들어 마셔요 ㅎㅎ 여름에 플레인탄산수에 레몬이나 오렌지, 자몽즙 짜서요... 근데 역시 오렌지가 더 맛있긴 하죠 레몬은 많이 시어서...

    2016.11.07 2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기회 되시면 조식뷔페하실 때 한 번 가보세요.
      여긴 왠지 liontamer 님 취향일 거 같아요
      여름이라면 워낙 신게 땡겨서 맛있게 마셨을 거 같은데, 역시 날이 추울 때는 당이 필요해요.
      레몬에이드보다는 오렌지에이드가 있었으면 그걸 골랐을 거 같아요.

      2016.11.07 23:52 신고 [ ADDR : EDIT/ DEL ]
  13. 조식뷔페는 처음 보는데요,
    구성도 괜찮고, 아침에 가볍게 식사하기에 좋은 것 같아요~^^

    2016.11.08 0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호텔 빼고는 이렇게 조식뷔페가 있는 건 처음 봤어요
      음료까지 포함해서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어서 꽤 괜찮은 거 같아요.

      2016.11.09 01:31 신고 [ ADDR : EDIT/ DEL ]
  14. 와.. 이정도면 한번 갈 만한데요!?ㅋㅋㅋㅋ 만원에 이 정도 양이면(...)!!

    2016.11.08 07: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가기 전에는 '빵 몇 개 있고 조식뷔페라는 거 아냐?' 싶었는데, 다녀오고 완전히 생각이 바뀌었어요.
      카페에서 커피 한 잔만 해도 5천원은 하는데, 빵과 스프, 계란후라이까지 무제한이니 비용이 아깝지는 않더라고요.
      여기 양송이 스프가 너무 맛있어서 또 가고 싶어요ㅎㅎ

      2016.11.09 01:40 신고 [ ADDR : EDIT/ DEL ]
  15. 조식뷔페가 가격도 저렴한데 맛도 괜찮고 꽤 훌륭해 보여요. 그나저나 아침잠 많으시다고 하셨는데 일어나시실때 고생하셨을 것 같아요.^^ 열정이 대단하세요. 요즘엔 브런치 열풍이 많이 꺾이긴 했지만 여전히 찾는 분들이 많은데 오히려 이런 조식뷔페가 더 나아보입니다.

    2016.11.09 04: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왠만한 브런치보다 훨씬 나은 거 같아요.
      브런치는 아직까지도 가격만 비싸고, 별거 없다는 생각이ㅋㅋㅋㅋㅋ

      2016.11.09 10:59 신고 [ ADDR : EDIT/ DEL ]
  16. 오... 여기 완전 제 스타일이에요.
    방문 해봐야겠어요!

    2016.11.12 06: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디서 들으니까 제가 갔을 때는 가게 이전한지 얼마 안 되어서 특가였고, 원래 가격은 13,800원이라고 해요.
      처음에 별 기대를 안 하고 갔는데, 분위기도 좋고 음식도 괜찮아서 정말 좋았어요!

      2016.11.13 08:1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