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터키 [完]2012. 10. 30. 04:09
 


728x90
반응형

여행을 다닐 때는 그 나라의 유명한 곳을 직접 느껴보는 것도 하나의 즐거움이지만 조용히 여유를 즐기는 것도 또 다른 즐거움이지요.

특히 혼자 배낭여행을 하시는 분은 더욱이요.

해안도로는 그런 분들에게 추천할만한 곳입니다.

이곳은 관광객이 다니는 곳도 아니고, 큰 볼거리가 있는 것도 아니예요.

그저 30-40분 정도 바다를 따라 걷는 코스랍니다.

해안도로는 성 소피아 사원에서 성벽이 있는 옆 골목길로 빠져서 계속 골목을 따라가다가 굴다리가 보이는 곳에서 나오면 되요.



저 곳은 레스토랑이에요.

여름에는 노천에서, 겨울에서는 실내에서 운영해요.

바다를 보면서 식사할 수 있는데, 아직 관광객들에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현지인들은 꽤 찾는 것 같아요. 

가격도 그닥 비싸지 않고 이스탄불의 다른 레스토랑과 비슷한 수준이예요.

물과 빵값으로 따로 언급없이 1인당 1리라씩 계산하는 것 빼고는, 추천하는 맛집입니다.



바다를 따라 죽 걸어가기만 하면 됩니다.

길을 잃을 필요가 없어요. 




자동차는 빨리 달리는 편이지만, 인도에는 별로 사람이 없어요.

관광객은 한 번도 못 봤고, 현지인이나 몇 명 다니는 수준이예요.

종종 데이트를 하는 커플도 있고요.


아마도 옛날에 왕궁을 둘러쌌던 성벽이겠죠?



이렇게 부서진 모습도 남아있어요.

사실 제대로 남아있는 곳보다 저렇게 반쯤 허물어진 곳이 더 많답니다.



무엇이였는지도 모르는 건물도 남아있고요.



멀리 보이는 이스탄불 신시가.

겨울에는 낚시를 하는 사람들이, 여름에는 소풍을 나와서 수영을 하는 사람들을 종종 보았어요.



해안도로의 끝은 에미뇌뉘입니다.

에미뇌뉘에서 다시 트램바이 노선을 따라 술탄아흐멧으로 돌아갈 수도 있고, 다른 곳으로 관광을 하러 갈 수도 있어요.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게스트하우스 창문으로 이 바다가 보인다면 정말 좋겠네요.
    음.. 그러면 게스트하우스가 아닌 호텔이려나..

    2012.10.30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바다가 보이는 게스트하우스가 있으면 좋겠지만, 그런 곳은 다 비싼 호텔이더라고요.
      저는 돈없는 배낭여행객이므로 저렴한 도미토리에서 잤습니다.
      하지만 숙소에서 조금만 걸어가면 바다를 볼 수 있으니까요.

      2012.10.30 17:41 신고 [ ADDR : EDIT/ DEL ]
  2. 올 초에 갔었는데 보스포러스 해협 투어를 못해서 아쉬웠던 기억이 나네요.

    2012.10.31 0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보스포러스 해협 투어면 에미뇌뉘에서 시작하는 1시간짜리 말씀하시는건가요?
      전 여름에 했는데, 겨울에도 하는지는 몰랐네요.

      이번 편을 마지막으로 이스탄불을 마치려고 했는데, 자유꾼 님이 말씀해주셔서 보스포러스 해협 투어를 안 쓴게 기억이 났어요.
      다음 편은 보스포러스 해협 투어에 관해서 포스팅을 해야겠네요.
      감사합니다^^

      2012.10.31 03:03 신고 [ ADDR : EDIT/ DEL ]
    • 1시간짜리 맞아요. 2월에 갔었는데 갑자기 눈이 많이 와서 못탔었습니다ㅠ보스포러스해협 투어 쓰면 보러 올게요^^

      2012.10.31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3. 알 수 없는 사용자

    건물이 부서진 채로 있는 것도 나름 묘한 분위기가 있네요.ㅎㅎ

    2012.10.31 02:30 [ ADDR : EDIT/ DEL : REPLY ]
    • 몇 백년이 지난 건물인데 마치 어제 지은것처럼 깨끗하면 조금 어색하죠.
      관광객이 안 오는 곳이다보니 저런 성벽이 꽤 많더라고요.
      그런데 오히려 그게 자연스럽게 느껴지고 위화감이 안 들더라고요.

      2012.10.31 03:05 신고 [ ADDR : EDIT/ DEL ]
  4. 알 수 없는 사용자

    해안도로의 분위기가 잔잔하네요^^
    바다도, 성벽도 운치있어보이고요^^

    2012.10.31 11:08 [ ADDR : EDIT/ DEL : REPLY ]
    • 욕심 없이 조용히 걷기 좋은 거리예요.
      바다도 예쁘고, 저렇게 부서진 성벽을 보는 것도 나름 분위기 있더라고요.

      2012.10.31 19:4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