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1일, 롯데리아에서 시즌 메뉴로 빙수 2종이 출시되었어요.

올해 출시된 빙수는 '오리지널 팥빙수'와 '메론 큐브 빙수' 예요.



참고 : 롯데리아 디저트 신메뉴 '메론 큐브 빙수' 후기



롯데리아는 매년 4월 말에서 5월 초 무렵에 빙수를 출시하는데, 보통 팥빙수는 기본이고, 신메뉴 1-2종을 더 추가해서 출시해요.

작년에는 '고봉 팥빙수' 라는 이름으로 팥빙수가 출시되었어요.



참고 ; 롯데리아 신메뉴 '고봉 팥빙수' 후기




오리지널 팥빙수


오리지널 팥빙수 가격은 4,000원이고, 칼로리는 541kcal 입니다.

홈서비스 페이지에서 안 보이는 걸 보면 딜리버리는 안 되는 거 같아요.

같이 출시된 메론 큐브 빙수와 비교하면, 가격은 동일하지만 칼로리는 약 120kcal 가 더 높아요.

그 정도면 소프트콘 하나를 더 먹는 거와 얼추 비슷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오리지널 팥빙수는 우유와 물이 섞인 얼음 위에 후르츠 믹스를 얹고, 인절미 떡을 올렸어요.

후르츠믹스는 다진 천도 복숭아인 거 같아요.

멜론 큐브 빙수와 같은 제품을 쓸 줄 알았는데, 좀 더 조각이 큰 걸로 봐서는 다른 걸 사용하는 것으로 보여요.

광고에서는 'Since 1979 추억의 맛 그대로!' 라고 썼지만, 추억의 맛은 아니예요.

똑같은 팥빙수 이름을 붙여 나와도 매년 레시피가 달라지거든요.

당장 작년 빙수와 비교해도 딱 눈에 띌 정도로 차이가 커요.

작년에는 떡을 모찌떡을 사용했는데 올해는 콩가루 묻힌 인절미가 올라갔어요.

복숭아도 작년에는 노란색이 돌고 알갱이 작아서 거의 복숭아잼에 가까운 제품이었고, 얼음 안으로 파묻어서 제공되었는데, 올해는 알갱이 자체도 좀 더 크고 붉은 색이 돌거든요.




보통 햄버거는 크기를 재는데, 빙수는 마땅히 잴 게 없어서 그릇 크기를 재봤습니다.

지름은 약 15cm 정도이고, 높이는 8cm 예요.

작년 그릇은 스테인리스로 딱 1인분이구나 싶을 정도의 사이즈였어요.

작년 데이터가 없어서 정확히 어떻다 라고 얘기할 수는 없지만, 올해는 확실히 그릇 크기가 커진 거 같아요.



얼음은 물에다가 우유가 섞인 얼음이예요.

후르츠믹스도 자세히 보면 색이 2가지예요.

좀 더 주황빛이 나는 게 복숭아인 거 같고, 빨간색인 건 냉동딸기로 추정해요.



작년보다 훨씬 낫네



재료 자체가 크게 달라진 건 없는거 같은데, 작년보다 양도 많아지고 맛도 훨씬 나아진 거 같아요.

얼음도 우유 함량을 좀 높인 건지 아주 맹탕도 아니었고, 인절미 콩가루의 고소한 맛도 좀 있으면서 냉동과일 덕분에 뒷맛도 그닥 텁텁하지 않아요.

메론 큐브 빙수는 토핑에 비해서 얼음양이 많아서 좀 아쉬웠는데, 이번에는 팥을 많이 올려주셔서 그런지 아랫부분까지 진한 맛을 느낄 수 있었어요.

가격도 4천원이면 저렴한 편이고, 양도 괜찮아서 혼자 먹기 딱 좋았어요.

메론 큐브 빙수와 오리지널 팥빙수, 둘 다 맛있지만, 개인적인 취향에는 오리지널 팥빙수가 조금 더 나았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