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말레이시아2019.03.02 07:30
 



개그맨 이승윤 씨를 대표하는 짤로 '전설의 눈빛'이 있어요.

중년들의 인기 프로그램이라는 '나는 자연인' 에서 자연인이 대접한 생선대가리 카레를 보고 저런 표정을 지었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말레이시아에는 실제로 생선 대가리 커리가 있어요.

인포메이션 센터에서 받은 여행 안내 지도 같은 데에서 그런 음식이 있다는 정보를 접했지만, 처음에는 반신반의했어요.

여기를 가기 전까지는요.



유수프 단 자키르 레스토랑 Restoran Yusoof dan Zakhir 는 쿠알라룸푸르 센트럴 마켓 Central Market (파사르 세니 Pasar Seni) 입구 바로 옆 골목에 있던 음식점이에요.

말레이어로 dan 이 '그리고 and' 라는 뜻이니까, 아마 유수프 Yusoof 라는 분과 자키르 Zakhir 라는 분이 동업해서 하는 레스토랑인 거 같아요.

지난 번 여행시에도 이 앞 골목을 여러 번 지나갔던 거 같은데, 별로 신경을 안 썼어요.

앞에 옷가게 노점 등으로 입구가 좀 막혀보이기도 했고, 약간 허름하니 관광객이 접하기에는 약간 난이도 높아보이는 느낌이 있었거든요.




Curry Fish Head... 물고기 머리?



가게 간판에 쓰여진 말을 보면 Famous Fish Head Curry  라는 영어와 'Kari Kepala Ikan Istimewa' 라는 같은 의미의 말레이어가 쓰여있어서 여기가 물고기 머리 커리의 전문점이구나 싶더라고요.

kari 는 커리, kepala 는 머리, ikan 은 생선이라는 뜻이거든요.

여행 + 먹거리 포스팅하는 블로거 입장에서 안 먹고 가면 정말 땅을 치고 후회할 거 같았어요.

이미 바로 전에 간식거리를 먹은 후라서 배가 차 있었지만, 배탈이 나서 진탕 고생하는 한이 있더라도 이건 먹고가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입구가 가려져 있어서 잘 몰랐는데, 음식점은 꽤 넓은 편이었어요.

대부분의 손님들은 현지인들이었고, 외국인 관광객으로 보이는 사람은 거의 없었어요.

한두 명 있는 사람들도 가볍게 음료 정도만 마시면서 더위를 식히려는 사람들 뿐이었고요.




유수프 단 자키르 레스토랑 메뉴.

기본적인 베이스는 인도음식점이에요.

로띠 Roti 와 비리야니 Biryani (인도식 볶음밥), 도사 Tosai , 로작 Rojak, 나시 칸다르 Nasi Kandar 등을 판매해요.



메뉴판을 두고 'kepala ikan' 을 달라고 하니 뭐라고 이야기하는데, 서빙하는 종업원가 의사소통이 잘 안 되었어요.

답답했는지 여기에서 고르라면서 음식을 쭉 진열해둔 곳으로 가지고 왔어요.

말레이시아에서는 이런 스타일의 음식점이 많아요.

아마 '나시 칸다르 Nasi Kandar' 를 이렇게 주문하는 거 같은데, '이거 이거 이거 주세요' 라고 고르면 그 음식만큼 가격이 추가되는 시스템이에요.

제가 먹을 생선대가리를 골라서 자리로 돌아왔어요.



시랍 반둥 아이스


먼저 음료부터 나왔어요.

제가 주문한 음료는 '시랍 반둥 아이스 Sirap Bandung Ice' 라는 음료로, 장미 시럽에 우유를 넣어서 만든 음료예요.

가격은 2.8링깃 (약 800원)

그냥 장미 시럽에 물을 타서 만든 음료도 있는데, 이건 '시랍 Sirap' 이라고 해요.

먹고 나면 정말 입에서 꽃이 피는 것처럼 장미향이 풀풀 나요.

우리나라는 꽃향 나는 식음료는 '아카시아껌' 정도 밖에 없기 때문에 이런 꽃향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은 화장품 혹은 향수를 먹는 거 같다면서 낯설게 생각할 수도 있어요.

저는 원래 장미맛 음료를 좋아하기도 하거니와 이걸 마시고 나면 장미향 때문에 왠지 입냄새가 덜 날 거 같더라고요.

우유가 들어가서 부드러운 맛이 나는 게 좋았어요.



도사


도사 Dosa/Tosai 는 렌즈콩과 쌀가루 반죽을 크레페처럼 얇게 부쳐낸 것으로, 남인도 지역에서 주식으로 먹는 빵이에요.

흔히 인도에서는 '난 Naan' 를 먹는다고 생각하지만 밀가루 생산이 많이 되는 북인도 지역의 이야기이고, 남인도 지역은 쌀이 많이 나기 때문에 쌀로 된 음식을 많이 먹는다고 해요.

커다란 전병 같은 게 도사이고, 찍어먹을 커리 2종류와 커리 야채볶음이 같이 나와요.

가격은 3링깃 (약 900원)

왼쪽의 노란 커리는 콩으로 만든 달 Dhal 인 거 같고, 오른쪽 커리는 정확히 뭔지 모르겠어요.

가운대는 야채 볶음인데, 양파, 감자, 고추 등에 커리를 넣어서 볶아낸 음식이에요.

우리나라 카레랑 비슷한데 국물없이 건조하게 만든 카레 느낌이 나요.

도사를 쭉쭉 찢어서 커리랑 야채볶음을 싸먹거나 쿡쿡 찍어먹으면 진짜 맛있어요.



생선 대가리 커리


드디어 대망의 생선 대가리 커리가 나왔어요.



으힉ㅋㅋㅋ



그릇에 물고기 머리만 덜렁 있는 것을 보니 참 웃기기도 하고, 어이가 없기도 하고 그랬어요.

우리나라에서 인도식 커리는 주로 양고기나 닭고기가 들어간 경우가 많지만,  강이나 바다를 인근한 지역 혹은 방글라데시 같은 나라에서는 생선으로 만든 커리도 많이 먹는다고 해요.

저의 첫 생선 커리를 이렇게 머리만 있는 걸 먹게 될 거라곤 상상도 못했지만요.

가격은 15링깃 (약 4,500원)으로, 다른 음식에 비해서는 가격이 좀 있는 편이에요.

머리 크기에 따라서 가격이 다른 모양인데, 저는 혼자 먹을 거라 제일 작은 걸로 골랐어요.

옆에 길쭉한 건 오크라예요.




두둥!



생선 눈이 째려보지만, 혐오스럽다기보다는 그냥 웃겼어요.



포크로 해체해보니 생각보다는 살이 좀 있는 편이었어요.

하긴 대구뽈찜이라고 대구 뽈살을 먹는 요리도 있는데, 여기는 커리로 해먹는다고 생각하니 그닥 이상하다는 생각도 안 들어요.

어두육미 라는 말도 있으니까요.

게다가 머리가 작은 게 아니라 제 손바닥 사이가 될 정도로 큼직해요.



아까 나온 도사에 생선살을 싸서 먹어봤어요.



고등어 조림 같아!



약간은 새콤한 맛이 있긴 했지만, 고등어조림과 흡사한 맛이었어요.

단점은 아가미나 잔뼈 같이 자잘한 게 많아서 잘 발라먹어야한다는 거 정도였어요.

처음에는 포크 같은 걸로 잘 발라먹으려고 했지만, 쉽지가 않았어요.

물티슈와 알콜스왑으로 손을 잘 닦은 뒤 현지인들처럼 손으로 먹기 시작했습니다.

역시 음식은 손으로 먹어야 제맛이에요.



이제 눈알이 남았어요.

살이라면 몰라도 눈은 왠지 좀 꺼림찍했지만, 눈 질끈 감고 먹었습니다.

그냥 약간 질깃한 거 외에 딱히 물크덩거리거나 이상한 느낌은 없었어요.

다만 노란 동공이 너무 딱딱하고 퍽퍽해서 좀 별로였어요.

굳이 먹지는 않을 거 같아요.



다 먹었습니다.

먹고 나니 왠지 모르게 뿌듯했어요.







에어컨도 없고 약간은 허름한 느낌이 드는 곳이지만, 딱 로컬 식당의 느낌이 물씬 나는 곳이었어요.

가격도 저렴하고, 현지인들 사이에서 맛집으로 알려진 건지 계속해서 사람이 들어오더라고요.

'생선 대가리 커리' 라는 어디 가서도 못 먹어볼 음식도 먹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고요.

비주얼이 좀 거북해서 그렇지, 맛 자체는 그렇게 괴랄한 수준은 아니었네요.

꼭 이런 쇼킹 아시아! 같은 음식을 먹지 않더라도 도사도 맛있었고, 다른 음식도 전반적으로 퀄리티가 괜찮아보였어요.

깔끔하게 정리된 센트럴 마켓 내 푸드코트나 카페도 좋지만, 진짜 현지인 느낌을 폴폴 느끼고 싶다면! 그리고 저처럼 물고기 머리 커리를 먹어보고 싶다면 정말 추천해요. 

쿠알라룸푸르를 다시 가게 된다면 재방문 의사가 있는 곳입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재밌게 봤습니다 생선 대가리 커리라니 ㅋㅋ
    인도네시아만 가보고 말레이는 아직 못 가봤는데 재밌어보이네요

    2019.03.02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둘 다 가봤어요.
      발리나 코타키나발루라는 대표적인 휴양 관광지를 가보진 않고 도시만 갔는데, 둘 다 좋았지만 말레이시아 쪽이 조금 더 깨끗하고, 중국계가 많더라구요.
      쿠알라룸푸르는 환승도 많이 하는 곳이니 나중에 한 번 가보세요ㅎㅎ

      2019.03.02 15:14 신고 [ ADDR : EDIT/ DEL ]
  2. ㅋㅋㅋㅋㅋ 내가 먹을 대가리를 골라서...ㅋㅋㅋ 이게 왜 웃긴지용. ㅋ 지금은 식성이 변해서 안먹지만 유치원때 고등어 눈알을 언니, 동생, 저 이렇게 서로 먹겠다고 싸운 기억이 생생해요. 딱딱했던 눈알의 맛도 생생히 기억나요. ^^;;

    2019.03.02 1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금 생각해도 웃겨요.
      종업원 쫄쫄 따라갔더니 그릇에 생선 대가리만 가득 담겨있고, 요리사 할아버지가 이게 맛있어, 저게 맛있어.. 하면서 막 설명해주고ㅋㅋㅋ
      그나저나 눈알을 서로 먹겠다고 싸우셨다니.. 맛이 있던가요?
      전 딱딱하고 텁텁해서 그닥이었거든요.

      2019.03.02 15:16 신고 [ ADDR : EDIT/ DEL ]
  3. 한 남정네의 얼굴이 딱 떠서 쫌 놀랐어요. '깜딱이야~!'
    뭔가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인데 생선 대가리 커리에서 저런 심오한 표정이 나오는군요. ㅎㅎㅎ
    생선을 아주 알뜰하게 사용한 그런 커리네요. 생선과 서로 바라 볼 수 있는 잔재미도 있구요.
    맛도 있어 보여요.
    대가리가 이렇게 커리가 되면 나머지 몸통은 어떤 음식에 사용될 지 궁금해지네요. ^^*

    2019.03.02 1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핸드폰으로 제 글 보다가 깜놀ㅋㅋㅋ
      나는 자연인이다 해당 방송은 못 봤는데, 그 때 만들었다는 생선대가리카레는 조금 상해서 썩기 시작한 그런 생선이었다고 하더라고요.
      저렇게 깔끔하게 까꿍! 하는 생선이 아니라요.
      나머지 음식은 구이라든가 튀김이라든가 그런데 사용하지 않을까요?
      말레이시아도 바다를 인접한 나라라 생선을 이용한 음식이 참 많더라구요.

      2019.03.02 15:18 신고 [ ADDR : EDIT/ DEL ]
  4. 이승윤씨 표정이 압권이네요.ㅋㅋㅋㅋ
    저도 생선대가리 커리를 보면 저럴지도..ㅎㅎ

    2019.03.02 23: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때 방송에 나온 생선대가리 커리 보면 진짜 음식물 쓰레기 비주얼이더라구요.
      나중에 라디오스타인가에 나와서 하신 얘기가 본인도 저 표정을 지었는지 몰랐다고 하시더라구요.
      생선대가리만 덜렁 있는 게 처음엔 좀 흠칫하긴 했지만, 생각보다 맛이 괜찮았어요.

      2019.03.03 02:04 신고 [ ADDR : EDIT/ DEL ]
  5. 어두육미라고...생선대가리...쪽쪽 빨아먹음 맛나는디...ㅋㅋㅋ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2019.03.03 06: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 생선대가리는 쪽쪽 빨아먹어야 제맛이군요.
      저는 한국에서는 오히려 안 먹어봤는데, 외국에서 먹어봤어요.

      2019.03.04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6. 와... 정말 대단하십니다👍👍
    제가 여행을 가면 히티틀러님처럼 먹을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많이 드네용 ㅎㅎ

    전 장미음료만 먹어보고 싶습니다 ㅎㅎ
    카레는 머리속으로만 간직하겠어용 ㅎㅎ

    2019.03.03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러 나라를 여행하다보니 낯선 음식에 대한 거부감은 좀 적은 거 같아요.
      물론 못 먹겠다 싶은 것도 있지만, 그거 나름대로 '포스팅할 때 글감이 되겠다' 라는 생각도 들고요ㅋㅋ

      2019.03.04 11:07 신고 [ ADDR : EDIT/ DEL ]
  7. 해외여행을 해야 경험해보는 생선머리카레네요 ^^

    2019.03.03 1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생선대가리 커리, 진짜 눈이 툭 튀어나오려고 하네요. ㅎ
    잘 드신 거 보니까, 대단대단. 전 생선 잘 발리지 못해 눈총받는 스타일인데. ㅎ 커리와 섞인 맛. 특이할 것 같네요

    2019.03.03 2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해산물 안 좋아하고 잘 못 먹는 스타일이에요.
      생선구이 있으면 완전히 파먹는 스타일이라고 할까요ㅋㅋㅋ
      여기는 손으로 먹는 문화가 있어서 그냥 손으로 들고 뜯었습니다.

      2019.03.04 11:07 신고 [ ADDR : EDIT/ DEL ]
  9. 생선 머리 커리도 아니고 대가리 커리라니 네이밍이 강렬하네요 ㅋㅋ 저는 비위가 약해서 그런지 이런 커리를 못먹을 것 같아요 ㅜㅠ

    2019.03.03 21: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나는 자연인이다 를 통해서 생선대가리 카레 라는 말이 좀 퍼져있기도 했고, 생선머리보다는 생선대가리 라고 해야 말씀하신대로 좀 강렬하기도 하고요ㅎㅎㅎ

      2019.03.04 11:08 신고 [ ADDR : EDIT/ DEL ]
  10. 생선대가리가 정말 크게 들어있네요 원래 생선대가리에 살이 많다잖아요. 근데 눈알까지 드실줄이야@_@
    저도 한 먹성하지만 다른건 다 먹어도 눈알은 못먹을거 같아요ㅠ.ㅠ
    카레보다 조림같은 맛이라니 한국 입맛에 잘 맞을것 같네요. 개인적으로 이런 분위기의 로컬식당이 훨씬 좋더라구요^^

    2019.03.05 21: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뼈만 있지 않을까 싶었는데, 생각보다 뽈살이 많아서 좀 놀랐어요.
      눈알은 저도 먹을까 말까.. 좀 고민했는데, 그냥 한 번 먹어본 걸로 만족하려고요.
      너무 딱딱하고 퍽퍽해서ㅠㅠ
      여기는 관광지와 가까우면서도 관광객이 거의 없고, 현지인들이 많이 찾는 맛집이라서 좋더라고요.
      여기는 다음에 쿠알라룸푸르에 오게 된다면 또 들리고 싶어요.

      2019.03.06 21:10 신고 [ ADDR : EDIT/ DEL ]
  11. 한국에서 책상에 앉아서 읽고 있으니
    "으엑 저걸 굳이?" 라는 생각이 들지만
    제가 저 곳으로 여행을 간다면 한번 먹어볼 것 같긴 하네요.
    비위가 강하다고 생각은 안하는데 여행하면서는 현지 음식을 그냥 먹으려고 해요.
    그게 제가 생각하는 여행의 재미 중 하나라서...

    저 생선 눈알은 우리 둘째가 좋아하겠네요.
    집에서 생선구이를 해주면 눈 먼저 먹는 아이거든요. ^^;

    2019.03.07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현지 가면 꼭 현지 음식 먹는 스타일이라 도전했어요.
      한국에서 먹기 힘든 음식이기두 하고, 망하면 그거 나름대로 글감이 되겠다 싶기도 해서요.
      그나저나 자녀분들 입맛은 참.. 40대 아저씨스럽네요ㅋㅋ
      둘째가 유치원 졸업하면서 감자탕 먹자던 그 아이 맞죠?ㅋㅋㅋ

      2019.03.08 13:38 신고 [ ADDR : EDIT/ DEL ]
    • 빙고! ㅋㅋ
      우리집에서 유일하게 생선 눈알 먹는 사람이죠. ^^

      2019.03.08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12. 이야... 나는 자연인이다에서 봤던 카레가 실존하는(?) 요리였군요. ㅎㅎㅎ
    이 포스팅을 읽고 재밌어서 갑자기 잠이 깼어요 ㅋㅋㅋㅋㅋ

    2019.03.11 2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실존하는 요리였습니다.
      다른 재료 없이 대가리만 덜렁 있는 게 웃기면서도 어이가 없어서ㅋㅋㅋㅋ
      생각보다 맛은 있더라고요.

      2019.03.12 00:4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