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말레이시아2019.02.25 07:30
 


이번 말레이시아 여행의 여행지는 페낭 Penang 이라는 도시예요.

한국에서는 페낭까지 직행이 없기 때문에 인천에서 쿠알라룸푸르까지 간 후, 다시 쿠알라룸푸르에서 페낭으로 가는 국내선을 이용해야해요.



참고 : 서울/인천 - 쿠알라룸푸르 에어아시아 D509편 후기




제가 이용한 항공편은 오전 8시 20분에 출발해 오전 9시 20분에 도착하는 에어아시아 AK6124편이에요.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은 KLIA 1와 KLIA 2, 2개의 터미널로 되어있어요.

에어아시아는 KLIA 2를 이용하기 때문에 기차나 버스를 타고 터미널을 이동할 필요가 없어요.

입국 심사를 받은 후, Domestic Transfer 사인만 보고 쭉 따라 가면 됩니다.



게이트 오픈은 1시간 전인 7시 20분부터 시작합니다.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이 오전 5시 반이었던 터라 환승시간이 2시간 남짓 밖에 없어서 마음이 급했어요.

터미널도 동일한데다가 사람이 적은 이른 새벽이라서 그런지 게이트를 잘못 찾아 헤맸음에도 불구하고 여유롭게 환승했습니다.

어림잡아 40-50분 남짓 걸린 거 같아요.

중간에 말레이시아 현지 유심을 판매하는 매장이 있었지만 그냥 지나쳤는데, 현지 유심을 사고 와도 될 정도였어요.



탑승은 출발 20분전까지 완료해야합니다.

게이트를 통과해서 비행기에 막 타려는데, Wi-Fi Available 이 있어서 좀 놀랐어요.

항공사에서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거 자체가 아직 흔하지 않은 일이고, 혹시 있다고 해도 요금이 굉장히 비싼 걸로 알고 있어요.

더군다나 국적기도 아닌 에어아시아 같은 저가 항공사에서요.



기종은 A320-200이며, 좌석은 3-3으로 배치되어 있어요.

국내선이라서 그런지 인천공항에서 쿠알라룸푸르를 타고 온 비행기보다 훨씬 더 작고 좁았습니다, 

좌우간격은 그래도 큰 차이가 나지 않는 거 같았지만, 앞뒤 간격은 확실히 더 좁았어요.

성인 여성 평균 신장을 가진 제 기준에서도 약간 비좁은 느낌이라 각잡고 타야했는데, 남자분들은 더 불편하지 않을까 싶어요.

탑승은 일찍 마쳤지만, 보안상 이유로 선적한 가방 3개를 빼야한다고 해서 정시보다 10분 정도 늦게 출발했습니다.




30분 남짓 지났나 싶었는데, 벌써 고도를 낮추기 시작할 거라는 안내방송이 나왔어요.

그런데 그 즈음부터 미리 예약한 승객들에게 기내식을 나눠주고, 음료 및 스낵을 판매하기 시작했습니다.

비행시간이 75분 이내라 정식 식사 말고 간단한 간식이나 음료 정도만 주문이 가능한 거 같아요.

하지만 식사를 나눠주기 무섭게 승무원들이 돌아다니면서 쓰레기를 수거하러 돌아다니고 착륙 준비를 시작해요.

비행시간 자체도 1시간 밖에 안 되는 데다가 밥 먹기 무섭게 내려야할 분위기라서 굳이 뭘 사먹고 싶은 생각은 안 들었어요.

고도를 낮춘다고 할 때마다 갑자기 확! 확! 내려가서 좀 당황했어요.

놀이기구 타는 느낌이었거든요.



아까 비행기에 탑승할 때 봤던 것처럼 좌석 앞에서 Free Wi-Fi 스티커가 붙어있었어요.

별 기대도 안 했지만, 혹시나 해서 핸드폰으로 접속해보았습니다.



에어아시아에서 제공하는 무료 와이파이라는 것은 로키 Rokki 라는 사이트에 접속해서 음악을 듣거나 무료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는 의미였어요.

실질적인 의미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건 아닌 거 같아요.



현지 시간 오전 9시 10분, 페낭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출발을 늦게 했음에도 불구하고 과속을 했는지 예정시간보다 10분이나 일찍 도착했어요. 



저는 인천에서 쿠알라룸푸르 경우 페낭으로 비행기표를 티켓팅했기 때문에 플라이스루 Fly-Thru 라고 해서 한국에서 부친 수하물을 바로 페낭으로 보내줬어요.






좌석이 비좁긴 하지만 1시간의 짧은 비행기이니까 그럭저럭 탈 만 해요.

다만 안쪽 좌석에 앉으면 화장실을 갈 수가 없습니다.

1시간 가량의 비행 주에 이착륙시 시간 제외하고, 복도쪽에 앉은 시람이 아예 자리에서 일어나서 비켜줘야하거니와 복도 자체가 좁고 기내식 제공 등으로 승무원들이 쉴틈없이 다니기 때문에 비켜주기도 힘들어요.

미리 공항에서 화장실을 다녀온 후 탑승하고, 배탈이 나거나 속이 안 좋아서 화장실을 자주 갈 거 같으면 복도쪽 탑승객에게 미리 얘기를 하거나 자리를 바꾸는 게 좋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주 오랜마넹 혼자 가신걸로 알고 있는데,
    마음가짐? 기분? 이 어땠을지 궁금합니다 ㅎ
    행복한 한주 되세요~ ㅎ

    2019.02.25 1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설레기도 하고, 걱정되기도 하고 그랬는데, 워낙 급하게 준비를 해서 정신이 없었어요.
      오히려 떠나려고 공항 리무진 버스를 타니까 실감이 나더라구요ㅋㅋㅋㅋㅋ

      2019.02.25 12:18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는 아직 혼자서는 여행을 가본적이 없는데 요즘은 혼자서 가보고싶다 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2019.02.25 14: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혼자서 가는 여행도 매력있어요.
      내 맘대로 일정짜고, 먹고 싶은 거 먹고, 쉬고 싶을 때 쉬는 재미랄까요.
      다만 안전 문제가 있으니 치안이 좋은 곳으로 가야하고 밤늦은 시간은 돌아다니지 않는 주의는 필요한 거 같아요.

      2019.02.25 15:30 신고 [ ADDR : EDIT/ DEL ]
  3. 1시간 정도면 뭐~^^
    저는 비행기만 타면 바로 쿨쿨~~모드인데~ㅎ
    다음에는 비행기들마다 차이점을 구경해보는 것도 재밌겠어요~

    2019.02.25 14: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이동할 때는 잘 못 자는데다가 한 번 탈이 나서 고생한 적이 있어서...
      나중에 여행을 많이 하면 비행기 기종별 차이를 느낄 수 있으려나요?ㅎㅎ

      2019.02.25 15:32 신고 [ ADDR : EDIT/ DEL ]
  4. 여행을 안가본지 너무 오래되었습니다 ㅎㅎ
    사진으로나마 여행을 가지 못하는 마음을 달래봅니다 ㅎㅎ
    와이파이가 되는건 신기하네용 (마치 사내전용망인 느낌입니다 ㅎㅎ)

    2019.02.25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정말 오랜만에 여행을 다녀왔어요.
      1년에 한 번 정도는 바깥바람을 쐬어줘야하는 거 같아요ㅋㅋㅋ
      와이파이라고 해서 잠깐 기대했는데, 실제로는 인터넷이 아닌 인트라넷에 가까운 거 같아요.

      2019.02.26 17:55 신고 [ ADDR : EDIT/ DEL ]
  5. 국내도 이제 돌아다닐만큼 돌아다닌것 같고 저도 이제 해외로 가보고 싶네요..ㅎㅎ
    지금 다니는곳을 때려치지 않는이상 언제 해외에 가볼지.ㅠㅠ

    2019.02.25 2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유럽처럼 여름휴가 1달씩 준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저도 좀 멀리 가보고 싶은 생각은 있는데, 비용도 비용이지만 그렇게 긴 일정을 내기가 쉽지 않네요.
      가까운 일본이나 동남아 정도는 주말 전후로 휴가나 휴일 붙여서 다녀올만 해요.

      2019.02.26 17:56 신고 [ ADDR : EDIT/ DEL ]
  6. 첫번째 사진은 필터를 사용한것처럼 뭐가 색감이 다른걸요+_+ 예쁩니다.
    와이파이가 된다는 부분에서 깜짝! 했는데 정해진 것들만 할 수 있는 것이었군요 대한항공 비욘드M서비스랑 비슷하네요.
    중간에 국내선으로 갈아타는 일정이셨는데도 짐도 잘 도착해서 다행이네요^^

    2019.02.25 23: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첫번째 사진을 실내에서 찍은 거라 유리창이 필터로ㅋㅋㅋㅋ
      에어아시아가 저가항공인데다가 국내선 환승 비행기라서 짐이 제대로 올까, 무게 조금 넘는데 그냥 기내에 가지고 탈까 고민했는데 귀찮아서 그냥 부쳤거든요.
      다행히 갈 때, 올 때, 둘 다 잘 왔어요.

      2019.02.26 17:58 신고 [ ADDR : EDIT/ DEL ]
  7. 비행기가 과속 ㅋㅋㅋㅋㅋㅋㅋㅋ 와이파이 어베일러블은 조금 놀랍네요~ 비록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것이 없다해도요~ ㅎㅎ

    2019.02.26 00: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에어아시아 비행기 과속 잘해요.
      공항 내에서 도킹하는 데 시간이 좀 걸리는 경우는 있어도 공항 도착 자체는 평소보다 일찍 온 경우가 꽤 있었거든요ㅎㅎ

      2019.02.26 17:59 신고 [ ADDR : EDIT/ DEL ]
  8. 전 에어아시아를 이용해본 적이 없는데 저렴한 가격에 많이 나오는 것 같더라고요.
    요즘 동남아여행이 너무 가고 싶은데 ㅠㅠ 부럽습니다...

    2019.02.26 0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렴하기도 하고, 노선이 다양해서 이용객이 많아요,
      특히 쿠알라룸푸르-인천 노선은 말레이사아/한국 사람 둘 다 엄청 이용하는 거 같더라고요.
      그 쪽에서 동남아시아 오긴... 쉽지 않으시겠죠?
      우리나라에서 유럽 가기 어려운 것처럼 비행시간도 시간이지만, 항공료가 만만치 않을 거 같아요.
      날 좀 따뜻해지면 아쉬우나마 노르웨이 동네투어라도...ㅋㅋ

      2019.02.26 18:04 신고 [ ADDR : EDIT/ DEL ]
  9. 에어아시아 괜찮네요 ㅎㅎㅎㅎㅎ 넘 즐거운 여행이셨겠어요 ㅎㅎㅎ

    2019.02.26 0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국내선을 좀 좁고 불편하긴 한데, 인천-쿠알라룸푸르 노선은 비행기도 나름 괜찮아요.
      말레이시아 자체도 국적기인 말레이시아 항공보다는 에어아시아를 더 밀어주는 거 같기도 하고요ㅎㅎ

      2019.02.26 18:05 신고 [ ADDR : EDIT/ DEL ]
  10. 1시간의 악몽을 겪고 싶지 않다면 화장실은 미리 갔다가 비행기 탑승하는 게 좋겠네요.

    2019.02.26 0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1시간이 짧다면 짧지만, 길다면 또 길잖아요.
      저는 예전에 배탈이 나서 고생을 좀 해본터라...
      그 때 생각이 나드라구요 ㅠㅠ

      2019.02.26 18:06 신고 [ ADDR : EDIT/ DEL ]
  11. 이래저래 "불편하다" 가 주 된 내용 같지만
    1시간이니 참을만 하다네요.
    그런데 비행기가 늦게 출발해도 제 시간에 도착 할 수도 있는 거군요
    전 요점은 마음에 드는데요. ^^

    2019.03.02 2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 비행기 타고 3시간 이상은 힘들 거 같고, 1-2시간 정도면 그럭저럭 참을만해요.
      어차피 저가항공이고, 편도 가격이 몇 만원 수준이었거든요.
      최근 몇 년간 에어아시아 비행기를 이용해봤는데, 출발 늦게 해도 제 시간 혹은 더 일찍 도착한 적이 꽤 있었어요.
      에어아시아가 워낙 연착이 많아서 걱정했는데, 비행기도 과속한 건가.. 하는 생각이ㅋㅋㅋ

      2019.03.02 20:5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