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7일, 버거킹에서  디저트&음료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원래는 트러플허니 아이스크림이 출시된다고 해서 간 거였는데, 메뉴판을 보니 '자몽 모히또'와 '라임 모히또' 라는 음료 신메뉴도 스리슬쩍 같이 출시되었더라고요.



참고 : 버거킹 디저트 신메뉴 '트러플허니 아이스크림' 후기



'버거킹에서 모히또라니?' 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사실 버거킹에는 모히또 음료가 있었어요.

작년 7월에 '애플모히또' 라는 음료를 출시해서 계속 판매 중이었거든요.



참고 : 버거킹 드링크 신메뉴 '애플 모히또' 후기




기존에 있던 애플 모히또에 자몽 모히또와  라임 모히또가 출시되어 모히또가 총 3종류가 되었어요.

왼쪽이 자몽모히또, 가운데가 라임모히또, 오른쪽이 애플모히또예요.

원래는 새로 나온 거 2가지만 마시고 오려고 했는데, 주문을 잘못해서 3개를 한꺼번에 마시게 되었어요.

모히또 2종의 출시와 함께 젤리에이드 - 레드베리 젤리에이드, 망고 젤리에이드 등- 은 단종되었습니다.



자몽 모히또


자몽 모히또 가격은 2,000원입니다.

용량은 355ml 이며, 칼로리는 168kcal 입니다.

가격은 다른 모히또와 동일하며, 칼로리는 세 가지 중 가장 높습니다.



위에 라임 슬라이스를 얹어줘요.

이 점은 모히토 종류는 전부 동일해요.

모히토 자체가 원래 칵테일이다보니 나름 가니쉬라고 신경을 써준 거 같아요.

저는 볼 때마다 이상하게 피클 생각이 나지만요.



자몽 모히또는 컵에 시럽을 넣은 후 얼음과 스프라이트를 채워서 만들어요.

마시기 전에는 빨대로 아래까지 잘 섞어줘야해요.

굉장히 은은한 핑크색이 돌고, 과육이나 펄프가 들어있지는 않아요.



괜찮은데..?



패스트푸드점에서 판매하는 음료는 사실 큰 기대를 안 해요.

시럽 자체도 단데, 여기에 탄산수가 아닌 스프라이트를 채우기 때문에 거의 대부분은 탄산단물에 가깝거든요.

그런데 예상보다 자몽은 특유의 쌉사래한 맛이 많이 나요.

라임 슬라이스를 가니쉬해서 그런지 좀 상큼한 느낌도 있고, 탄산이 짱짱해서 꽤 청량감이 있어요.

다만 원래 칵테일 모히토의 특징 중 하나는 민트인데, 그 민트향이나 맛은 거의 안 났어요.

그래도 탄산 강한 에이드 종류를 좋아하는 저 같은 사람에게는 어중간한 자몽에이드보다는 훨씬 나을 거 같아요.

가격도 2천원이면 별로 비싸지도 않고 괜찮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