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최근 1-2년 사이에 대만 음식이나 대만식 음료를 파는 가게들이 확 늘었어요.

흑당 밀크티는 말할 것도 없고, 지파이는 롯데리아에도 판매하기 시작했어요.

훠궈와 우육면, 마라탕 등의 음식도 전국에서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으며, 삼미식당처럼 아예 한국에 현지 레스토랑이 진출하기도 했ㅇ요.

이 원인은 크게 2가지로 볼 수 잇어요.

하나는 성별과 연령의 상관없이 타이완 관광을 다녀온 사람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는 거예요.

여행 과정에서 대만 음식을 접해본 경험이 있다보니 '여행지에서 먹었던 거!' 라면서 쉽게 호감을 가지고 접근할 수 있어요.

다른 하나는 대만 음식이 독특하고 이국적이면서도 거부감이 생길 정도로 낯설지 않다는 점이에요.

너무 강렬한 향신료나 향채를 사용하는 등 한국 사람의 입맛에 잘 맞지 않는다면 처음에는 인기를 좀 끌었다고 해도 금방 열기가 사그러들었을 거예요.

하지만 대만 음식은 외국 음식 중에서 한국인 입맛에 잘 맞는 편이에요.

제 경우만 봐도 타이베이 가족 여행을 다녀왔을 때, 부모님께서도 대만 현지 음식을 큰 거부감없이 잘 드셨어요.

그러면서도 타이거슈거 밀크티나 지파이처럼 비주얼이 독특하니까 더 선풍적인 인기를 끌게 된 측면도 있고요.


대만은 버블티만이 아니라도 차 문화가 발달해있어서, 차 베이스의 음료를 파는 음료점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어요.

원래 대만브랜드였던 공차가 한국에 매각된 것도 대만에는 비슷한 음료점이 정말 수도 없이 많아서 이기도 하고요.

작년까지만 해도 버블티나 밀크티 위주의 가게들이 많이 생겼는데, 최근에는 한 단계 더 발전해서 차 음료를 파는 가게들도 생겨나고 있어요.

의정부에도 대만 차 전문점이 생겼다고 해서 한 번 다녀왔습니다.



대만 차 전문점 이름은 차공장 입니다.

차 공장은 이름 그대로 차 茶 를 전문적으로 만드는 공장을 의미합니다.

프랜차이즈로 일본에도 매장이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의정부점이 1호점이라고 해요.

위치는 의정부역 행복로 쪽으로, 1호선 의정부역에서 걸어서 7~10분 정도 걸립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입니다.






주문은 키오스크로 할 수 있어요.

홍차와 우롱차, 얼그레이, 자스민차를 베이스로 버블티와 밀크티, 스무디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 같은 커피도 있긴 있습니다.

대표 메뉴는 흑당밀버블티, 망고펄스무디, 블랙밀크티, 프룻블랙티, 우롱티라고 하네요.

주문하는 건 좀 번거로웠어요.

한 눈에 들어오는 메뉴판이 없다보니 키오스크의 메뉴를 다 넘겨보면서 확인해야해서 시간이 걸려요.

음료를 선택해도 끝이 아니라 HOT/COLD 여부와 당도, 펄 추가, 밀크폼 혹은 치즈폼 선택 여부 등을 하나하나 지정해야해요.

제가 갔을 땐 사람이 별로 없었기 때문에 여유롭게 주문할 수 있었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많이 부담스러울 거 같아요.



좌석은 다 합쳐서 20석 정도 되는 거 같아요.

바 좌석이나 2인석이 많고, 3인 이상 앉을 수 있는 테이블은 3개 정도였어요.



블랙 (홍차) 밀크티


제가 주문한 메뉴는 블랙 (홍차) 밀크티예요.

뜨거운 음료이며, 당도는 약하게, 펄과 밀크폼을 추가했어요.

주문할 때 키오스크 내 광고 사진에는 펄이 들어가있는데, 밀크티 종류는 500원 더 내고 펄을 따로 추가해야한다고 하네요.

폼은 밀크폼과 치즈폼을 추가할 수 있는데, 저는 밀크폼을 추가했어요.

마찬가지로 500원입니다.

원래 가격은 4,000원인데, 1,000원을 추가해서 총 가격은 5,000원입니다.



딱히?



딱히 특징이 있는 밀크티는 아니었어요.

밀크폼은 플랫화이트 위에 올려주는 약간 쫀쫀한 우유거품이었어요.

차 맛이 좀 진하기를 기대했는데, 밀크폼을 추가해서 그런지 우유맛이 많이 나는 편이었어요.

별 생각없이 쭉쭉 마시기에 좋아요.



말차 밀크티


친구는 말차 밀크티를 주문했어요.

아이스에 라지 사이즈로 업그레이드 했으며, 마찬가지로 펄을 추가했어요.

추가는 무조건 500원씩으로, 원래 가격은 4,000원인데, 마찬가지로 1,000원 추가되어 총 가격은 5,000원입니다.



비주얼이 예쁘다



보통 그린티 밀크티는 그린티 파우더만 들어가있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여기는 그린티를 먼저 밑에 깔고 우유를 넣고 그 위에 차를 넣어주다보니 층이 예쁘게 생겨요.

저는 쪄죽따, 즉 쪄죽어도 따뜻한 음료를 마시는 사람이다보니 한겨울에 아이스는 절대! 네버! 안 마시거든요.

하지만 만들었을 때 아이스 음료가 비주얼이 좋은 건 진짜 부럽긴 해요.

말차는 가루다보니 좀 텁텁한 감이 있는데, 요 음료는 차도 섞여있다보니 녹차 맛도 나면서 음료가 부드럽게 넘어가요.








대만 차 전문점이라고 하는데, 기존의 밀크티 전문점이나 버블티 전문점과 큰 차이가 있진 않았어요.

가격은 음료당 4,000~4,500원 꼴이니 저렴하긴 하지만, 펄 추가, 폼 추가를 일일히 하다보면 결국에 5천원 이상은 잡아야해요.

그보다도 주문하기 번거로운 게 제일 불편했어요.

최소한 키오스크에서 주문을 기다리면서 전체 메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천장에 메뉴판을 달아주고, 대표 메뉴는 별표를 달거나 best 표시를 넣는 등 빨리 보고 주문할 수 있도록 좀 더 보완해줬으면 좋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동 170-10 1층 | 차공장 의정부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가 이쪽 로데오 거리를 자주 휘젓고 다닙니다ㅋㅋ 그래서인지 이쪽도 두어번 가봤지용!ㅎ 잘보고 갑니다^^

    2020.02.02 1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며칠 전 친구가 이쪽에 살아서 만나고 왔어요.
      서울 살 때는 부대찌개 먹으러 의정부 종종 가곤했는데, 지금은 너무 멀어졌네요ㅠㅠ

      2020.02.02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2. 여기도 프랜차이즈인가요??
    아무튼 무인주문(키오스크) 방식이 많이 보이네요.

    2020.02.02 16: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프랜차이즈인데, 아직 1호점 밖에 없어요.
      요즘엔 인건비 문제 때문에 대부분 키오스크를 들여놓더라구요.
      제가 갔을 때도 직원이 딱 한 명 뿐이었어요.
      주문은 다 키오스크로 하고, 직원분은 음료 제조만 하고요.

      2020.02.02 23:42 신고 [ ADDR : EDIT/ DEL ]
  3. 으아니? 언제 또 의정부에 오셨다 가셨습니까?
    전 의정부에 사는데도 이런게 생겼는지도 몰랐는데 말이죠... ㅎㅎ

    2020.02.03 0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스리슬쩍 다녀왔습니다.
      서울 살 때는 1호선만 타면 되니까 종종 가곤 했는데, 이제는 편도만 2시간 ~ 2시간 반이라서 쉽지 않네요ㅠㅠ

      2020.02.04 13:35 신고 [ ADDR : EDIT/ DEL ]
  4. 차공장은 처음 봤네요.. ㅋㅋ
    집 앞에 흑화당이 있는데 아직도 안 마셔봤습니다..
    올해 여행은 대만하고 제주도 다녀올까 생각 중이네요..

    2020.02.03 0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코로나가 좀 잠잠해져야할텐데요.
      제주도는 지금은 막혔지만 중국인 무비자 때문에 엄청 왔다고 하더라구요.
      저도 여행 한 번 떠나고 싶네요ㅎㅎ

      2020.02.04 13:35 신고 [ ADDR : EDIT/ DEL ]
  5. 대만 음식이 한국하고 잘 맞는군요.
    저번에 대왕 카스테라 열풍도 들은바 있고 버블티나 흑당 그런 것도 꽤 인기있는 듯 하고요.
    말차 밀크티는 색이 참 곱고 이쁘네요.
    대만은 중국식이긴 한데 본토 중국보다 더 세련된 느낌이 있어서 그런가 더 친숙하고 덜 거부감이 있는 듯 해요.

    2020.02.04 03: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른 외국음식보다 대만 음식을 좀 더 거리낌없이 먹는 거 같아요,
      중국 특유의 향신료 냄새도 덜 나고요.
      저는 중국 여행은 안 가보고 대만은 가봤는데, 대만은 우리나라랑 비슷한 거 같기도 하고 시민의식 같은 것도 있어서 여행하기 편하기도 했어요.
      2007년까지인가는 우리나라보다 대만이 더 잘 살았다고 하더라구요.

      2020.02.04 13: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