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우즈베키스탄 음식점은 중앙아시아 타운이라고 불리는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인근에 밀집해있어요

이태원에도 라자트 Lazzat 라는 우즈베키스탄 레스토랑이 하나 있어요.

여러 나라에서 온 무슬림들이 모이는 지역이기도 하지만, 이태원 쪽에도 우즈벡 사람들이 꽤 들어왔어요.

예전에는 케밥집들을 중심으로 터키인들이 주를 이뤘는데, 요새는 우즈벡 사람둘도 이쪽에 많이 진출한 거 같아요.

이전에 어느 케밥집에서 식사 중이었는데, 터키인 사장님이 퇴근하시니까 우즈벡 출신 알바생이 와서 일하면서 노래가 터키 노래에서 우즈벡 노래로 바뀌는 걸 직접 보고 좀 웃겼어요.



라자트 Lazzat 는 우즈벡어로 '맛' 이라는 뜻이에요.

원래 이 라자트는 녹사평역 근처 베트남 퀴논길 끝자락에 위치해있었어요.



참고 : [우즈베키스탄] 녹사평/이태원 맛집 - 라자트 Lazzat



사장님께서 방송에도 출연하고 하시더니 장사가 잘 되셨는지 좀 더 유동인구가 많은 쪽으로 이사하셨어요.

6호선 이태원역에서 이슬람 모스크가는 방향에 있는데, 이태원역 3번 출구에서 걸어서 3-4분 정도 거리예요.

건물 3층입니다.




매장은 이전보다 훨씬 더 넓어졌고, 우즈벡 사람들도 많았어요.

내부에는 거의 10개 가까운 TV가 있어서 우즈벡 뮤비와 노래를 계속 틀어주고 있고, 가운데에는 당구대가 놓여져있어서 사람들이 즐기고 갈 수 있도록 해놓았어요.



\










라자트 메뉴.

예전 메뉴판에서 몇 가지 늘긴 했지만, 큰 차이가 없어요.

낯선 음식에 이름이 번역 투라서 우즈벡 음식에 대한 지식이 없는 사람은 조금 어려울 수가 있는데, 그럴 때는 BEST 메뉴 위주로 주문하는 게 좋아요,

이곳의 좋은 점은 세트메뉴가 있다는 점이에요

우즈벡 음식 뿐만 아니라 중동 음식 자체가 1-2인이 가면 가격 부담이 좀 있어요.

메인 요리 1~2개 시키고 음료에 빵 같은 거만 시켜도 금방 1사람에 2~3만원 나오니까요.

그런데 세트 메뉴는 메인 요리 + 콜라/빵/샐러드까지 한꺼번에 나오니까 가격 부담도 덜고, 혼밥도 가능해요.

더불어 라자트의 특징 중 하나는 술을 판매하지 않아요.

동대문 쪽은 러시아 맥주나 보드카 등을 곁들일 수가 있지만, 여기는 불가능합니다.

아마도 사장님이 좀 더 종교심이 강한 분이셔서 그런 거 같아요.



홍차


곁들일 음료로는 홍차를 골랐으며, 가격은 2,000원입니다.

주전자로 나오기 때문에 하나만 주문해서 여러 명이 나눠마실 수 있어요.

다 마시고 나서 뜨거운 물을 더 달라고 해도 되고요.

동대문 쪽에서는 티백 하나를 담가줬는데, 여기에서는 브랜드는 잘 모르지만 잎차를 담아줘서 좋았어요.



솜사 (소고기 파이)


같은 간 일행들이 우즈벡 음식에 대해 잘 모르고, 한 분은 아예 경험이 없으신 분이라서 맛이나 보시라고 솜사를 주문했어요.

여기에서는 소고기 파이라고 써놨는데, 동대문 쪽 우즈벡 음식점에는 빵속의 고기 라고 불러요.

가격은 3,000원입니다.

솜사 Somsa 는 다진 소고기나 양고기에 다진 양파, 향신료를 넣어 버무린 소를 넣어 구운 일종의 페이스트리예요.

현지에서는 호박이라든가 감자 등을 넣어만든 솜사도 파는데, 우리나라에서는 한 번도 못 봤어요.

겉 표면은 페이스트리라 베어물 때는 바삭한데, 안에는 고기랑 양파가 들어가서 빵 같으면서 은근히 든든해요.

같이 가신 분들도 처음 먹어보는데 맛있다고 좋아했어요.



믹스 쉬시 케밥


쉬시 케밥 Şiş kebap 은 꼬챙이에 끼워서 굽는 고기요리를 뜻하는데, 사실 터키에서 사용하는 용어예요.

우즈벡에서는 그냥 카봅 kabob 이라고만 해요.

원래는 소고기, 양고기, 닭고기 1개씩 3개가 나오는데, 이 날은 닭고기가 다 떨어졌다고 해서 양고기가 2개 나왔어요.

가격은 29,000원입니다.

옆에 오이와 토마토, 피클, 양상추 약간, 슬라이스 양파, 우즈벡 볶음밥, 당근샐러드 약간, 소스가 곁들여서 나와요.



고기를 잘 구웠다



고기를 잘 못 굽는 집은 특히나 양고기는 질길 수도 있는데, 이 집은 정말 잘 구웠어요.

질기지고 않고, 육즙이 촉촉하니 맛있었어요.

한국인의 입맛을 고려한 것인지 생야채도 많이 나와서 느끼하지 않게 먹을 수 있었고요.

우즈벡에서는 기껏해야 오이와 토마토 몇 조각 정도가 같이 나오는 게 고작이거든요.

예전에는 레몬 슬라이스를 같이 줬는데, 지금은 빠진 게 살짝 아쉬웠어요.



우즈베크 필라프

우즈베키스탄의 대표 음식 중 하나인 필라프도 주문했어요.
가격은 10,000원입니다.
우즈벡 현지에서는 오쉬 osh  혹은 러시아어로 쁠롭 ПЛОВ 이라고 해요.
기름에다가 밥을 짓기 때문에 한국인들 사이에서는 반농담조로 '기름밥' 이라고 불리기도 하고요.


타슈켄트 스타일!


오쉬는 지역마다 스타일이 조금씩 달라요.
동대문의 사마르칸트를 비롯해서 우리나라 우즈벡 음식점에서 먹어본 건 사마르칸트 스타일이었어요.
그런데 여기는 밥과 당근, 고기 등을 구분없이 다 섞어주고, 노란색 건포도를 사용하는 걸로 봐서 타슈켄트 스타일 오쉬였어요.
특히 건포도가 많이 들어서 달달하니 맛있어서 달달하니 맛도 좋았고요.






몇 년 전에 갔을 때에는 맛있게 먹었던 곳이지만, 다시 가도 여전히 괜찮네요.
같이 가신 분도 맛있다고 잘 드셨고요.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주류를 팔지 않는다는 점이에요.
술을 원래 즐기시지 않는 분이라면 단점이 아니겠지만, 사마르칸트에서 맥주나 보드카와 함께 식사 겸 안주로 드셨던 분들은 좀 아쉬울 수도 있어요.
무슬림들이 많은 지역이고, 가게 자체의 방침이 그러니 이 점은 이해하고 방문해야해요.
우즈벡 음식을 술과 함께 드시고 싶은 분들은 동대문쪽으로 가시길 추천드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