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한국에 돌아온 이후 우즈베키스탄에서 가장 그리운 것 중의 하나가 바로 멜론이예요.

우즈베키스탄에 가기 전까지만 해도 멜론을 몇 번 먹어보지도 않았을 뿐더러 그닥 좋아하지도 않았어요.

그런데 우즈베키스탄에서 멜론은 정말 달고 저렴해서, 멜론이 한창 나오는 여름철에는 거의 주식에 준하는 수준으로 열심히 먹었어요.

한국에 돌아온 후 가끔 그 때 그 멜론 생각이 나서 사먹어보곤 했지만, 목이 탈 정도로 단 맛이 강한 우즈베키스탄 멜론에 익숙해져있다보니 한국이나 미국산 멜론은 니 맛도 내 맛도 아닌 밍숭맹숭한 느낌이었어요.

종종 한국을 오가곤 하는 우즈벡 친구에게 "멜론 먹고 싶다" 라고 지나가는 말로 이야기했더니, 며칠 전에 한국에 들어올 때 멜론을 가져다 주었어요.



우즈베키스탄 이제 거의 멜론이 끝물이에요.

가장 일반적이고, 여름부터 가을까지 나오는 멜론 중 하나인 '샤카르 팔락 Shakar palak'  종류인 것 같아요.


우즈베키스탄 멜론에 관해서는 좀좀이님의 블로그인 '좀좀이의 여행'을 참고하세요.

정말 다양한 우즈베키스탄 멜론의 종류를 알 수가 있어요.


우즈베키스탄 봄철 멜론 : http://zomzom.tistory.com/331

우즈베키스탄 여름 멜론 : http://zomzom.tistory.com/456

우즈베키스탄 가을 멜론 : http://zomzom.tistory.com/511

우즈베키스탄 겨울 멜론 : http://zomzom.tistory.com/187


원칙적으로는 외국에서 과일 반입은 안되지만, 우즈베키스탄에서는 테이프로 둘둘 말아서 한 두개 정도 직접 들고 가져오는 것은 크게 문제 삼지 않는 것 같아요.

우즈베키스탄에서는 보통 멜론 하나에 1-2천원 정도인데, 한국에 가져와서 팔면 개당 만원이 넘어가기 때문에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을 자주 오가는 보따리 장사들이나 혹은 고향 방문을 한 우즈벡 노동자들이 멜론을 양손에 비행기에 들고 타는 경우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어요.


사진으로 보면 멜론의 크기가 안 느껴지지만, 엄청 큽니다.



2리터짜리 생수통을 옆에 놓으니 크기가 감이 좀 오시나요?

무게도 5 ~6 kg 는 족히 될 거 같아요.

저 멜론을 들고 사람이 바글바글한 지하철을 타고 오니까, 사람들은 전부 '저게 도대체 뭐야?' 하는 눈으로 쳐다보고 팔에는 알이 제대로 배겼네요.

아무리 멜론이 좋아해도 혼자 먹기에는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많아서, 주말에 집에 들고 가서 가족들과 나눠먹을 생각이에요.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리터 생수통이 매우 귀여워보이네요 ㅋㅋㅋ

    2013.10.12 1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들고올 때는 별로 크다는 생각을 못했는데, 막상 생수통하고 비교해보니까 크더라고요ㅋㅋ

      2013.10.15 00:08 신고 [ ADDR : EDIT/ DEL ]
  2. 알 수 없는 사용자

    나중에 저거 열면 어떤 모습인지도 좀 알려주세요~ 궁금해요 외관으로는 할미오이랑 비슷해보이네요!

    2013.10.14 13:08 [ ADDR : EDIT/ DEL : REPLY ]
    • 할미오이는 노각 말씀하시는 건가요?ㅋㅋ
      그렇게 생각하니 왠지 비슷하게 보이네요.
      안은 사진을 못 찍었어요ㅠㅠ

      2013.10.15 00:09 신고 [ ADDR : EDIT/ DEL ]
  3. 크기는 작달만한데 맛이 궁금합니다.
    음... 그리공.. 저짜게 비닐은 언제쯤..오픈해주실건가요..ㅎㅎ

    2013.10.14 1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맛은 원래는 과즙이 줄줄 나오는 게 혀가 아릴 정도로 엄청 단데, 이건 덜 익었는지 아니면 끝물이라서 그런지 정말 맛이 없었어요.
      거의 멜론향 오이 수준이랄까요.
      어머니께서는 기대 잔뜩하시고 계시다가 '그냥은 도저히 못 먹겠다' 면서 오이무침처럼 멜론 초무침을 하실 정도였어요ㅠㅠ

      2013.10.15 00:10 신고 [ ADDR : EDIT/ DEL ]
  4. 500밀리라고 생각했는데 2리터군요.엄청난 크기입니다.
    지나치게 단 멜론 어떤맛인지 궁금하네요.
    저런 생과일을 소포로도 보낼 수 있네요. 신기합니다.

    2013.10.17 23: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소포로 보낸 건 아니고, 사람이 직접 비행기에 들고 타서 가지고 온 거예요.
      멜론이 지나치게 달면 먹다가 물 마시고 싶어져요.
      그 자체로도 대부분이 수분인데, 단 맛이 목이 탈 정도로 강하다 보니까 자꾸 물로 입을 씻어내게 되더라고요.
      그리고 약 1시간 후부터는 화장실을 들락날락 하게 되요ㅎㅎㅎㅎ

      2013.10.17 23:39 신고 [ ADDR : EDIT/ DEL ]
  5. 세상은 바야흐로 좋은 세상입니다.
    각국의 과일들을 다 맛 볼 수 있으니까요.....^^

    2013.10.18 10: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 정말 세상이 많이 좋아진 거 같아요.
      한 10여년 전만 해도 외국 나가는 것이 그닥 쉬운 일이 아니었는데, 요즘엔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외국 한 번 안 나가보신 분이 없는 것 같아요ㅎㅎㅎㅎ

      2013.10.19 16:50 신고 [ ADDR : EDIT/ DEL ]
  6. 멜론이라 안 하면 멜론인지 모르겠네요.
    저는 아주 가끔 마트에서 멜론을 사 먹는데 외국에서 먹는 것에 비해서는 비싸더라구요.
    외국 사람들은 과일을 많이 먹어서 싼 것인지.
    얼마전에 한국에서 사는 외국 사람과 이야기를 해 봤는데 멜론은 비싸다 하더라구요.

    2013.10.21 0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에는 전량 외국에서 수입해서 비싸고 먹기 힘든 과일이었는데, 최근 1-2년 사이에 가격도 많이 저렴해지고 많이 대중화된 거 같아요.
      요즘에는 우리나라에서도 머스크 메론을 직접 재배한다고 하더라고요.
      지난 추석에 집에 국내산 멜론 4개들이 세트가 선물로 와서 깜짝 놀랐어요ㅎㅎ

      2013.10.21 23:54 신고 [ ADDR : EDIT/ DEL ]
  7. 흐어 진짜 크네요 ㄷㄷㄷ 근데 멜론처럼 안생겼네요 ㅎㅎ

    2014.05.20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우리나라처럼 째깐한 멜론은 5월 한철에 잠깐 나오고 그 이후에는 다 크기가 저 만해요.
      더 큰 것도 많고요.
      그래서 항상 멜론을 살 때 개 중에 가장 작은 놈을 고른다고 고르는데, 그래도 6-7kg 은 나오더라고요.

      2014.05.21 00:5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