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1박 2일의 강릉 여행을 준비하면서 가장 먼저 알아본 곳은 바로 수제버거집이었어요.
몇 군데 선택지 중 결정한 곳은 초당버거예요.
어차피 초당순두부마을은 강문해변과 더불어 들릴 계획이었거든요.
두부집만 가득한 그 골목에 버거집이 있다는 것도 신기했고요.

 

 

초당버거는 초당순두부골목 중간 즈음에 위치하고 있어요.
초당동주민센터에서는 걸어서 1-2분, 강문해변에서는 15분 정도 걸립니다.
강릉고등학교와도 가까워요.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며, 오후 3시부터 4시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입니다.
매주 화요일은 휴무입니다.

 

 

2층짜리 하얀 건물이 버거집인 줄 알았는데, 여기는 카페예요.
버거집은 바로 옆 계단으로 내려가서 뒤로 돌아가야합니다.

 

 

반지하인 듯 반지하가 아닌 여기가 버거집입니다.
이름이 초당버거지만, 두부 관련된 메뉴는 하나도 없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꽤 인기가 많다고 해요.
오픈이 오전 10시인데 오후 2시면 준비해놓은 재료가 다 떨어져서 문을 닫는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혹시나 해서 숙소에 짐도 안 풀고 다 짊어지고 강릉 도착하자마자 왔거든요.
제가 도착했을 때는 오픈한지 얼마 안 되어 한산했는데, 11시 넘어가니까 사람들이 많이 왔어요.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11시 반쯤 되니까 웨이팅도 생기더라구요.

 

 

인테리어는 푸릇푸릇해요.
식물원 카페에 온 거 같은 기분이 들어요.

 

 

밖에서 화분이 많고, 잔디밭이 있어요.
제가 간 날에는 날씨까지 화창하다보니 더 파릇파릇한 느낌이었어요.
반려동물은 매장 안으로 데리고 들어올 수는 없지만, 잔디밭 위 야외 테이블에서는 식사가 가능해요.
실제로 반려견을 데리고 오신 분들도 2-3분 정도 계셨어요.

 

 

초당버거 메뉴.
버거 메뉴는 초당버거, 초당타노스버거, 초당레이디버거, 초당치즈버거, 초당치즈버거, 이렇게 5가지입니다.
가격은 1만원 ~ 1만 5천원입니다.

 

 

주문은 키오스크로 할 수 있어요.
한 가지 불편했던 점은 메뉴판에도, 키오스크에도 메뉴에 대한 설명이 없어요.
수제버거집에 가면 어떤 버거인지 간단하게 설명을 써놓고, 들어가는 재료를 표기해놓는 경우가 많아요.
피클이나 할라피뇨, 파인애플 등 같은 메뉴는 호불호가 있으니까요.
그런데 여기는 딱 설명이 없어서 일하시는 분들께 물어봐야하는데, 바쁜 사람에게 이것저것 많이 물어볼 수도 없고 좀 불편했어요.

 

 

 

음료는 제로 콜라로 골랐습니다.
뚱캔이지만 양이 적어보이는 건 제가 얼음을 안 넣어서 그래요.
원래는 얼음컵에 레몬 슬라이스 하나 띄워주시는데, 저는 늘 얼음을 빼고 먹거든요.
키오스크로 주문하고 나서 음료는 자기가 알아서 냉장고에서 가져다먹으면 됩니다.

 

 

초당버거


초당버거의 대표메뉴이자 가게 이름이기도 한 초당버거를 주문했어요.
가격은 13,000원입니다.
초당버거는 번에 쇠고기 패티 2장, 토마토, 슬라이스치즈, 모짜렐라 치즈, 베이컨, 파인애플, 양파채, 치커리, 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번은 브리오슈 번인 거 같고, 철판에 살짝 구워져서 제공되요.
양파채는 와인에 졸여서 약간 보랏빛을 띄고 있어요.
소스는 2가지로, 하나는 바비큐 소스 계열이고, 다른 소스는 정확히 뭔지 모르겠어요.
고추씨 같은 게 씹히긴 한데, 맵지는 않았어요.

 

 

사이드로 베이비 채소 약간과 피클, 할라피뇨가 나오고, 특이하게 사과맛 젤리를 하나 줘요.
버거 다 먹고 입가심 개념인가 봐요.

 

 

패티는 요즘 유행하는 스매쉬드 스타일이 아니고 약간 도톰했는데, 속까지 완전히 익혔어요.
육즙이 막 흘러나오지는 않지만, 그렇게 퍽퍽하거나 알갱이가 알알이 느껴지진 않아요.
베이컨이 두께감도 좀 있는데 바삭하게 구워서 전체적으로는 씹을 때 좀 단단하다고 느껴질 정도였어요.


달다



버거에서 가장 메인으로 느껴지는 맛은 단맛이었어요.
양파채도 와인에 졸여진 상태라서 단맛이 있고, 소스도 바비큐 소스라서 달달한 맛이 강한데, 패티나 치즈의 맛은 상대적으로 담백한 편이라서 더 단맛이 튀는 거 같아요.
물론 한국인은 단맛이 나는 버거를 선호해요.
미국식으로 치즈 넣고, 피클과 할라피뇨 넣어서 짜고 신 버거보다는 단짠계열에 대한 선호도가 훨씬 높은 건 사실이에요.
같이 곁들여나온 피클과 할라피뇨를 먹으면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버거만 봤을 때에는 '좀 덜 달아도 좋을텐데..' 라는 아쉬움이 드는 버거였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순두부만먹었는데 버거라니 신선하네요

    2021.10.01 0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패티에 두부가 들어갈 것으로 생각했는데 또 그건 아닌가보네요. 개인적으로 버거는 짠맛으로 먹는게 좋더라구요. ^^

    2021.10.01 07: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같은 생각이었는데 걍 동네이름이 초당..
      짠맛 나는 버거를 좋아하시면 약간 미국 입맛이시군요.
      버거덕질을 해보니 한국인들은 무조건 짠거보다는 단짠단짠을 선호하는 거 같아요.
      저도 적당히 단맛 나는 버거를 좋아하는데, 이건 제 기준보다 좀 더 달더라구요.

      2021.10.01 08:57 신고 [ ADDR : EDIT/ DEL ]
  3. 초당순두부 좋아하는데! 두부는 없군요 ㅎㅎ

    2021.10.01 1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처음에는 초당버거라고 해서 순두부 패티 들어가거나 한 줄ㅋㅋㅋㅋ

      2021.10.05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4. 어느정도로 단맛인지 상상이 안가네요. 일본 버거는 대부분 짠맛이라. 양파도 와인에 절였다면.. 그 달달함인가?? 싶은 기분입니다. 치즈로 스커트가 생길 정도로 둘러놨네요. 양도 있고 맛있을 것 같아요.

    2021.10.01 1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히려 일본식 버거가 더 달지 않을까 싶었는데, 의외네요.
      일본에서 한 '여자 구르메 버거부' 라는 드라마를 봤을 때도 좀 그런 느낌이었구요.
      달달한 맛은 ㅂ바베큐 소스 + 와인 양파로 인한 게 큰 거 같아요.
      패티를 좀 더 짭짤하게 간을 하거나 했으면 단짠단짠의 밸런스가 좀 맞았을 텐데, 짠맛은 상대적으로 덜한 느낌이라서 단맛이 더 튄다고 느껴진 거 같고요.
      제가 먹어본 일본 음식 기준으로는 이 정도면 그냥 평이한 수준인 듯 해요.
      일본에서는 모든 음식이 설탕 이빠이 넣은 간장맛이 났거든요.

      2021.10.05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도 미국식 짠 버거보다는 한국식 단 버거가 더 좋긴 합니다.
    살짝 매우면 더 좋고요.
    패티가 두 개나 들어 있어서 푸짐해 보여서 좋긴 한데 역시나 가격이 싸지는 않네요.

    처음에 초당버거라고 해서 순두부 젤라또처럼 두부 번이나 재료에 두부가 들어갔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건 아니었네요. ^^;

    2021.10.01 14: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순두부 젤라또 처럼 두부 뭐 넣었나? 했는데, 그건 아니었어요.
      지명이 초당동이라ㅋㅋㅋㅋ
      가격은 비싼데, 수제버거는 기본 1만원은 하니까 그러려니 해야죠.
      햄버거 먹다가 지갑 바사삭합니다요ㅠㅠ

      2021.10.05 22:03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는 주로 해외에 있는 곳들을 포스팅하다 보니까 구글맵을 많이 사용했는데, 생각해보니 국내에 있는 곳들을 포스팅할때는 다음지도로 하는게 훨 낫겠네요. 문득, 이런 생각이 팍듭니다~

    2021.10.01 1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국내에서는 자기가 다녀간 위치 표시하는 거 아니면 구글맵을 잘 안 쓰시는 거 같아요.
      네이버 블로그는 네이버맵, 티스토리는 카카오맵 + 운전하시는 분은 티맵을 주로 쓰시더라구요.

      2021.10.05 22:00 신고 [ ADDR : EDIT/ DEL ]
  7. 초당 보고 저도 순두부 생각한 ㅋㅋㅋㅋㅋ 두부 메뉴와 관련 없는 곳이군요 ㅋㅋㅋㅋ
    주변 환경이 너무 좋아서 날씨 좋은날은 일부러 찾아갈만 하겠어요 ㅎㅎ

    2021.10.02 05: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래서 더 관심이 갔어요.
      순두부 나와바리에 버거가..?ㅋㅋㅋㅋ
      바로 바닷가 근처인데다가 이 날 날씨가 너무 좋아서 버거 먹을 맛은 나더라구요.
      버거 먹고 나오는 김에 근처에 있는 순두부 젤라또 집 들러주고요.

      2021.10.05 21:59 신고 [ ADDR : EDIT/ DEL ]
  8. 스무살에 초당순두부 먹었었는데 반찬도 엄청 많이 나오고 허연~순두부가 그렇게 맛있는 줄 첨 알았었던 추억이 있어요. 요즘 강릉쪽 수제버거가 인기있는 거 같아요. 남양주 청시행 함 가보려고요ㅎ

    2021.10.02 1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셨나요?
      저는 거의 초등학교 때 먹은 게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는데 딱히 맛있었는지는 모르겠어요.그
      그냥 유명하다 정도?
      애들 입맛이 아니라서 그럴 수도 있고요.
      강릉 해변가 쪽에 수제버거집이 꽤 있더라구요.
      이번에 한 군데 더 가볼 수 있었는데, 커피 마시느라 못 가서..
      다음달에 일 때문에 강릉 한 번 더 갈 거 같은데, 그 때 기회봐서 다른 버거집도 가볼라구요.

      2021.10.05 21:59 신고 [ ADDR : EDIT/ DEL ]
  9. 아 여기! 유튜버가 가서 먹는거 봤는데 버거 맛있어보이더라구요 ㅎㅎ
    전 단거 좋아해서 나중에 강릉가면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

    2021.10.04 23: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막 많이 단 건 아니고, 바베큐 소스 + 양파와인 절임이 은은한 단맛이긴 해요.
      그런데 버거치고는 메인 맛이 고기가 아니라 단맛처럼 느껴져서..
      바베큐맛 좋아하시면 입맛에 맞으실 거 같아요.

      2021.10.04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10. My_True_Style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10.12 23:1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