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속초를 다녀왔어요.
놀러간 거였다면 좋았겠지만, 아쉽게도 일 때문이었지만요.
속초를 어릴 때 가족들이랑 놀러갔을 때 이후 정말 오랜만이에요.
국내여행은 부산국제영화제 보러 부산 가는 거 외에는 거의 안 하게 되더라구요.

 

 

강릉전복해물뚝배기는 속초 대포수협 바로 옆에 있어요.
지역은 속초인데 이름이 왜 강릉일까? 싶었는데, 본점은 강릉시 강문해면 근처에 있는 거 같아요.
영업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로, 아침식사가 가능합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가 오전 8시 반이 조금 넘은 시간이었는데, 대포항을 다 돌아본 건 아니었지만 주변에 문을 연 식당이 거의 없었어요.

 

 

강릉 전복해물뚝배기 메뉴.
대표 메뉴는 전복해물뚝배기와 섭국이고, 여기 메뉴판에는 없지만 오징어 순대와 홍게라면도 판매를 한다고 해요.
가격은 1-2만원대로, 살짝 가격대가 있는 편입니다.

 

 

밑반찬은 오징어젓, 김, 멸치볶음, 미역, 깍두기, 장아찌가 나왔어요.
전반적으로 심심하고, 무난한 맛입니다.

 

 

섭국


주문한 메뉴는 섭국으로, 가격은 13,000원입니다.
섭은 자연산 홍합을 의미하는데, 일반 홍합보다 좀 더 크기가 커서 훨씬 맛이 깊고 씹는 식감이 좋다고 해요.
섭국은 울릉도의 대표음식인 줄 알았는데, 강릉에서도 많이 먹는다고 하네요.
이제까지 제가 먹어본 홍합국이나 홍합탕은 맑은 국물인데, 여기는 칼칼한 빨간 국물이에요.
고추장의 시원칼칼한 맛에 밀가루를 더해서 걸쭉하게 끓이는 것이 강릉 섭국의 특징이라고 하네요.

 

 


해장이 되는 맛



맵찔이인 제 입맛에는 살짝 매웠지만, 밥이랑 같이 먹으니 아주 힘들지는 않았어요.
칼칼한 국물에 해산물의 향이 곁들여지니까 희한하게 해물라면 같은 느낌이 났어요.
부추와 콩나물이 듬뿍 들어있기도 하구요.
전날에 과음을 해서 속이 울렁거리는 상황이었는데, 뜨겁고 시원한 (?) 국물을 마시니까 속이 좀 풀리는 거 같아요.
원래 아침에는 블랙커피 한 잔만 마시는데, 섭국 한 뚝배기와 밥 한 공기를 싹 비웠습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든든할거 같아요~

    2022.06.21 07: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원래 아침 잘 안 먹는데 이거 한 그릇 뚝딱 비우니까 낮까지 든든하더라구요

      2022.06.21 09:43 신고 [ ADDR : EDIT/ DEL ]
  2. 일로 가셨어도 속초에 계시고 맛난 거 드셨으니 여행이시쥬ㅎㅎ 해물뚝배기로 든든한 아침 드셨군요. 근데 매운 거 드셨으면 시원한 커피 한 잔 안 하셨나요ㅎㅎ

    2022.06.21 0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시원한 커피.. 못 마셨습니다 ㅠㅠ
      전날 술을 진탕 마셔서 이걸로 해장하고도 속이 울렁거려서 힘들었어요ㅋㅋ

      2022.06.21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3. 섭국이 양양 대표 7미중 하나더라구요. 피드 보니 섭국 생각이 간절하네요. ^^

    2022.06.21 08: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울릉도만 알고 있었는데, 강원도 동해안 전지역에서 많이 먹나봐요.
      뜨끈시원하니 맛있더라구요.

      2022.06.21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4.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2022.06.21 1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섭국 너무 맛있겠네요, 양양가면 꼭 먹어보고 싶습니다.
    구독 누르고 갑니다, 맞구독 소통하고 지내요~

    2022.06.21 1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이런 찌개 좋아합니다. 국물 칼칼하고 시원한거 여름에도 꿀떡 넘어갑니다.

    2022.06.21 14: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뜨신거..
      제가 맵찔이이긴 하지만, 너무 맵지만 않으면 칼칼하고 빨간 국물도 좋고, 지리처럼 맑은 국물도 좋고.. 다 좋죠!
      진짜 속풀이랑 해장에는 이만한 게 없는 거 같아요.

      2022.06.21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7. 포스팅 너무 잘 보고 공감도 꾹꾹 누르고 가요!!😃

    2022.06.22 07: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뚝배기에 부글부글 끓는 모습이 식욕을 자극하네요.
    속풀이 하기 진짜 딱 좋겠어요. 시원하고 얼큰하게 한 그릇 비우고 싶어요. ^^*

    2022.06.26 0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는 바로 먹을 수 있도록 너무 뜨겁지 않게 데우는 게 우리나라 탕 문화라고 하는데, 저는 왠지 펄펄 끓는 게 더 맛있는 거 같아요.
      처음에는 엇뜨거 엇뜨거 하다가 두어 숟갈 먹고 나면 어으~ 시원하다~~~~ 하는 그 감성이요ㅎㅎㅎ

      2022.06.26 10: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