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교자는 명동을 대표하는 음식점 중의 하나로, 1966년에 개업해서 50년 전통을 가지고 있는 곳이예요.

얼마 전에 '수요미식회' 에 방송되기도 했어요.

칼국수를 워낙 좋아해서 여기 꼭 가봐야겠다고 벼르고 있는데, 번잡한 곳을 별로 안 좋아해서 명동은 거의 가지를 않았거든요.

마침 친구와 명동에 들릴 일이 있어서 갔다가 같이 명동 교자에 갔어요.

외국인들도 많이 찾는 곳이라서 늘 줄을 서야한다고 했는데, 오후 4시에 갔더니 다행히 줄 서지 않고 바로 들어갈 수 있었어요.



명동교자 메뉴.

메뉴는 칼국수, 콩국수, 비빔국수, 만두가 전부예요.

가격은 8천원-1만원으로 명동 치고는 저렴해요.

명동교자에서는 직원의 안내를 받아서 자리에 앉은 다음에 주문을 하는데, 계산은 선불이예요.



칼국수


드디어 나온 칼국수.

위에 만두 4개와 다진고기 조각이 올라가 있어요.

가장 눈에 띄는 건 진한 국물이었어요.

보통 칼국수는 멸치육수나 닭육수라서 명동교자는 마치 고기 국물처럼 진해요.

면은 직접 칼로 썰은 면은 아닌데, 부들부들해서 잘 넘어가고요.

사리와 육수는 리필되요.

어차피 계산은 미리한 상태고, 육수나 사리 추가하는 사람이 많아서 눈치 보지 않고 팍팍 시킬 수 있어요.



명동교자는 칼국수 못지 않게 김치가 유명해요.

겉절이인 거 같은데, 마늘 맛이 엄청 강해요.

매운 것을 못 먹는 저는 코를 톡 쏘는 거 같이 강한 마늘향 때문에 눈물이 찔끔날 지경이었어요.

김치는 직원 한 분이 계속 돌아다니시면서 리필해주세요.



자일리톨 껌을 하나씩 줍니다.

김치 때문에 먹고 나면 입에서 마늘 냄새가 많이 나서 껌을 안 씹을래야 안 씹을 수가 없어요.









명동교자의 칼국수는 기대를 했던 것보다는 평범한 맛이었어요.

하지만 그런 평범한 맛이 질리지 않게 오래 갈 수 있는 비결이 아닐까 싶어요.

혼자 식사하기에도 부담없고, 사리와 육수를 리필할 수 있어서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는 점이 좋네요.

다른 나라를 여행하다가 몇 십년, 심지어 몇 백년된 카페나 음식점들이 아직까지도 건재하게 영업하고 있는 것을 보면서 부럽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앞으로 이렇게 전통을 가진 가게들이 오래 지속되었으면 좋겠어요.




홈페이지 : http://www.mdkj.co.kr/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