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이나 할 겸 나갔던 동대문 쪽에 나갔는데, 굿모닝시티 앞에서 남미 음악 버스킹을 하더라고요.

화려한 의상과 이국적인 멜로디에 절로 시선이 끌렸어요.

처음 보는 신기한 악기들도 많은데, 버스킹 수준이 상당했어요.

어릴 적 음악학원을 다니면서 팬플룻을 한 번 불어본 적이 있는데, 소리 내기조차 쉽지가 않았어요.

어찌어찌해서 간신히 소리를 내긴 했는데, 간단한 곡이라도 불어보려면 계속 움직여줘하니 입술도 쓸려서 아프고 어려워서 금방 그만두었던 기억이 나요.

한 사람이 악기 하나 다루는 것도 쉽지 않은데, 한 곡 내에서도 상황에 따라서 악기를 여러 번 바꿔가면서 연주하시더라고요.

중간중간 노래를 곁들이거나 나와서 춤을 추시기도 하고요.

좋은 음악을 들은 보답으로 조촐하게나마 모금함에 조촐하게나마 얼마 모금하고 왔어요.




짧은 공연 영상도 첨부할게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우연히 버스킹 보게되면 괜히 횡재한 기분이에요 ~
    남미음악 공연이라 그런지 의상부터 장난아니네요 +_+

    2015.09.19 19: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나가다가 의상부터가 눈에 확 띄더라고요.
      흥겨운 음악에 볼거리가 있으니 사람들도 구경을 많이 하더라고요ㅎㅎ

      2015.09.20 07:3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