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가는 유러피안 홈메이드 그리&샐러드바로, 친구들 모임이나 데이트하러 종종 들리는 곳이예요.

프리가 매장 자체가 몇 군데 없는데, 그 중에 건대점은 4개 밖에 없는 프리미엄 매장이에요.

롯데백화점 건대 스타시티점 9층에 위치하고 있어요.

평일 런치는 12,900원, 평일 디너/주말은 19,900원이지만 봄 신메뉴 출시기념으로 3월 27일까지 평일 디너/주말을 15,900원으로 할인한다고 해요.



스프


원래는 스프 메뉴가 두 종류 따로 있었는데, 샐러드바에서는 사라지고 이렇게 소량 나오는 방식으로 바뀌었어요.

직원에게 얘기하면 가져다주는 듯 해요.

평소 여기 스프가 제가 좋아하는 맛이 아니라서 먹지 않았는데, 이건 맛있더라고요.

하나 더 달라고 하고 싶엇는데, 사람들이 많이 기다려서 못 먹었네요.



샐러드


닭가슴살 샐러드부터 두부 샐러드까지 다양해요.

전 크런치 단호박 샐러드와 스파이시 콜드 누들이 맛있었어요.

단호박 샐러드는 아예 무스처럼 부드럽게 만드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는 약간 성기게 으깨놓아서 삶은 단호박 먹는 거 같은 느낌이었어요.

스파이시 콜드 누들은 빕스나 애슐리 같은 다른 샐러드바에도 나오는 경우가 많지만, 여기는 독특하게 우동면 같은 굵은 면으로 만들어서 통통한 면을 먹는 거 같은 식감이 좋았어요.



토스트


식빵이나 모닝롤에 생크림과 딸기잼을 발라먹는데, 굳이 먹지는 않았네요.

너무 평범해보여서 아이들이 아니면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먹지는 않는 듯 해요.





핫 메뉴


전 이상하게 샐러드바에만 오면 꼭 떡볶이가 먹고 싶어요. 

평소에는 그닥 좋아하지 않는데도요.

프리가에는 아쉽게 어묵은 없지만, 삶은 메추리알을 넣어줘요.

스위트 소이소스치킨도 달콤짭조름하니 좋고요.

라자냐는 이번에 처음 나온 메뉴인데, 꽤 인기 있어요.

다만, 반죽이 잘 잘라지지 않아서 깔끔하게 떠먹기 좀 힘들어요.

이 사람 저 사람 퍼가다 보면 나중에는 반죽쪼가리만 조금 남아있기 일쑤예요.

허니버터 포테이토칩도 맛있긴 한데, 저는 좀 더 감자칩을 얇게 해줬으면 좋겠어요.




피자&파스타


보통 2-3종류의 파스타가 있어요.

파스타는 만든지 오래되면 퉁퉁 불어있기 마련인데, 프리가는 다 떨어졌으면 떨어졌지 그런 경우가 적어서 좋아요.

무화과 고르곤졸라 피자와 프렌치 프로방스 피자 등 3종류의 피자가 제공되요.

이번 봄시즌 메뉴는 프렌치 프로방스 피자였는데, 전 사실 무화고 고르곤졸라 피자를 더 좋아해요.

꿀이 적은게 좀 아쉽기는 하지만요.



그릴 메뉴


프리가가 북유럽풍 샐러드뷔페에서 유러리판 그릴&샐러드 뷔페로 컨셉을 바꾸면서 그릴 메뉴가 많이 풍성해졌어요.

메뉴 구성도 프랑스, 독일, 스페인, 영국 등 다채롭고, 해산물부터 돼지고기, 닭고기, 그릴드 과일과 야채까지 다양해요.

저는 닭가슴살에 크리미안 버섯소스가 든 프렌치 머쉬룸 크림치킨과 바베큐 소스를 발라 구우너 그릴 통 오징어를 몇 번이나 가져다 먹었어요.



생맥주


프리가에서 친구 모임을 갖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이 생맥주 때문이에요.

3천원이면 무제한 맥주를 마실 수 있거든요.

어차피 밥 먹고 맥주 한 잔 하는 것과 비용이 큰 차이가 없는데다가 술을 안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도 다른 차나 음료수, 디저트 등을 먹으면 되니까 큰 불만이 없고요.



음료


탄산 음료 뿐만 아니라 탄산을 싫어하는 사람을 위한 스트로베리 에이드와 허브차도 있어요.

처음 프리가에 왔을 때에는 과일/허브차 종류가 꽤 많이 구비되어 있어서 좋았는데, 별로 인기가 없는지 요즘에는 한 두가지 밖에 없어요.




디저트


디저트는 애슐리보다 프리가가 확실히 종류도 많고, 맛이나 질도 훨씬 더 좋아요.

진한 브라우니나 티라미수부터 상큼하게 즐길 수 있는 과일디저트까지 다양하게 있어서 취향껏 즐길 수 있어요.



아이스크림


프리가에서는 스쿱으로 떠먹는 아이스크림이 아니라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즐길 수 있어요.

이번에는 바나나 소프트 아이스크림이었어요.

취향에 따라서 각종 토핑을 첨가해서 즐길 수도 있고요.














제가 주로 가는 샐러드바가 애슐리와 프리가인지라, 보통 두 개를 비교해보게 되요.

애슐리는 딸기 축제니 해서 엄청 홍보한 것데 비해 좀 실망스러웠는데, 프리가가 훨씬 더 낫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음식도 다양해지고 특히나 디저트에 많이 신경을 쓴 거 같아요.

같이 간 친구도 이번에는 애슐리보다는 프리가가 훨씬 나은 거 같다고 하더라고요.

할인도 받아서 덕분에 저렴한 가격에 맛있는 식사도 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광진구 자양동 227-342 롯데백화점 9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번 애슐리 딸기축제는 좀 실망했어요...

    2016.03.25 14: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좀 많이 실망햇어요.
      오히려 작년 애슐리 딸기축제가 훨씬 낫더라고요.

      2016.03.26 01:39 신고 [ ADDR : EDIT/ DEL ]
  2. 처음들어보는곳이네요. 건대에 이런 음식점이 있다니 ㅎㅎ
    담에가봐야 겠네요

    2016.03.25 15: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애슐리 비슷한 샐러드 뷔페인데, 아직 지점이 10개 정도 밖에 없는 곳이에요.
      음식도 괜찮고, 가격도 일반 샐러드바랑 비슷한 수준이라서 친구들도 좋아하더라고요.
      기회 있으면 가보세요ㅎㅎㅎ

      2016.03.26 01:40 신고 [ ADDR : EDIT/ DEL ]
  3. 신기한 메뉴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전반적으로 익숙한 메뉴들이 많아서 모임하기 좋아 보여요 생맥주 3000원 무제한도 좋은 이벤트네요^^

    2016.03.25 1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생맥주 3000원은 이벤트가 아니고 원래 있는 메뉴예요.
      이 점 때문에 사실 친구 모임하기 좋아요.
      애슐리는 와인이 무제한이긴 하지만, 와인보다는 맥주가 좀 더 편하고 대중적이라서ㅋㅋㅋ

      2016.03.26 01:42 신고 [ ADDR : EDIT/ DEL ]
  4. 술을 잘 못하지만
    무제한 맥주에서 스크롤이 멈춘 저....ㅎㅎㅎㅎ

    2016.03.26 0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어디가서 맥주 한 잔만 마셔도 3천원은 넘는데, 반주로 한 잔만 마셔도 이득이죠ㅎㅎㅎㅎ

      2016.03.26 02:12 신고 [ ADDR : EDIT/ DEL ]
  5. 3천원에 생맥주를 무한으로 마실 수 있다면 맥주집에 가는 것보다 훨씬 낫네요.
    맛있는 다양한 음식들도 먹고 맥주도 반주로 마셔주고. 일석이조.
    3월 27일까지 할인까지 해주니까 할인 끝나기 전에 부지런히 들려 먹어주면 돈버는 것이 아닐까.
    그런데 저는 너무 멀어서 못가요. 흐흑~! ^^*

    2016.03.26 03: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국에는 더 맛있는 음식들이 많잖아요ㅎㅎㅎ
      밥도 먹고, 맥주도 한 잔 하기 딱 좋아서 프리가를 많이 찾아요.
      그런데 맥주는 펍에서 먹는 거만큼 맛은 없어요;;;;

      2016.03.27 17:39 신고 [ ADDR : EDIT/ DEL ]
  6. 맛집을 추천 해주셨네요. 맥주도 있고 좋은 공간인것 같군요

    2016.03.26 18: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제가 좋아하는 곳이에요.
      학교 근처에다 백화점에 있어서 그런지 젊은 사람들도 많이 오지만, 중년의 아주머니 아저씨들도 와서 맥주 한 잔에 샐러드바를 즐기시곤 하시더라고요.

      2016.03.27 17:4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