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박물관 부지 내에는 2개의 박물관이 더 있는데, 말레이월드 인류학 박물관과 원주민 박물관이다. 

이 갤러리는 말레이시아 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필리핀, 캄보디아, 필리핀 등 다양한 지역에서 발굴한 말레이시아 역사 및 문명과 관련된 전시품들을 볼 수 있다





악기





와양 쿨릿


와양 쿨릿 Wayang Kulit 은 말레이 지역의 대표적인 전통 예술 중 하나로, 2003년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말레이어로 와양 Wayang 은 그림자, 쿨릿 Kulit 은 인형이라는 의미로 그림자 인형극인데, 얇은 스크린 뒤에 램프를 켜놓고 인형을 조종한다.

각 지역마다 극의 내용이나 주제, 인형의 스타일이 다르고 지역의 방언을 사용하기도 하기 때문에, 특정 기역의 사회문화적 특징이나 상황을 반영하고 있다고 한다.

역시 족자카르타에서 본 적이 있어서 반가웠다.

장인들이 손수 만든 인형들을 팔고 있었는데, 너무 탐이 났지만 여행 초반이다보니 결국 사지 못하고 돌아온게 좀 아쉬웠었다.




장신구






전통의상



결혼의식




단검& 검 만드는 사람



그릇&함




연&연 만드는 사람






전통놀이



수공예품을 만드는 사람




말레이월드 박물관은 국립박물관보다는 작은 규모의 박물관이었다.

영어 설명도 부족해서 이해하긴 좀 힘들었지만, 마네킹이나 모형들이 많아서 그래서 재미있게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이스타나 사투


이스타나 사투 Istana Satu 은 19세기 말-20세기 초 술탄들의 왕궁 건물 중 하나로, '칙 아미나 Cik Aminah' 라는 왕비를 위해 지어진 건물이라고 한다.

기술 좋은 장인이 그 어던 계획도 없이 지었다고 하며, 철못을 사용하지 않고 목재를 끼워서 고정시키는 방식으로 지어서 당시의 말레이 건축 기술을 보여준다고 한다.

국립박물관에는 1974년4월에 지어졌다고 하는데, 직접 올라가 볼 수 있다.



실내는 생활공간처럼 꾸며져 있다.
땅에서 떨어져 공중에 떠 있는 구조라 위아래로 바람이 통해서 동남아의 습하고 더운 날씨에도 꽤나 선선하긴 하다.
그런데 무서웠다.
바닥의 나무가 촘촘하게 딱 붙어있는게 아니라 좁은 틈새로 바닥이 간간히 내려다보이는데다가 한걸음 걸을 때마다 삐걱거린다.
인디아나 존스처럼 바닥이 푹 꺼져버릴 거 같아 대강 둘러보는 시늉만 하고 얼른 내려왔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의복이나 침구류가 있는게 재밌네요 저는 유물 중에서도 저런 종류가 있어야 구경하는 재미가 있더라구요 ㅋㅋㅋㅋ

    2016.04.19 1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막 거대한 것보다는 저런 소소한 유물들을 보는 재미가 더 쏠쏠한 거 같아요.
      특히 그릇 같은 건 가끔 막 훔쳐가고 싶을 때도ㅋㅋㅋㅋ

      2016.04.20 16:1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