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의외로 음식점이 없어요.

한국에 일하러 오는 사람 중에 이란 사람들도 꽤 많고, 이란도 음식문화가 상당히 발달한 나라인데도요.

평소 이란에 관심이 많고, 이란 여행도 가고 싶다는 생각하는 편이라서 늘 '어디 이란음식점이 없나?' 찾아다니지만, 서울에는 딱히 없어요.



실라 Shila 는 정식 이란 음식점은 아니라 후카(아랍식 물담배)바를 같이 겸하고 있는 곳이에요

사장님 겸 요리하시는 쉐프님이 이란 분이시라고 해요.

여기 소식을 듣고 먹으러 갔는데, 문이 잠겨있었어요.

어디선가 외국인 한 분이 오셔서 얘기하시는데, 평일에는 밤 9시에, 주말에는 오후 5시에 오픈한다고 해요.



내부는 약간 바의 느낌으로 꾸며져 있는데, 물담배를 할 수 있도록 좌식공간도 일부 꾸며져 있었어요.









실라의 메뉴는 일반 호프집이나 바의 메뉴가 대부분이었어요.

이란 음식은 4-5가지 부가적으로 있는 수준이고요.

신촌 쪽이 먹자골목에 술집이 많다보니 실라를 찾으시는 분들이 대부분 1차로 식사를 하고 난 이후, 2차거리로 오시는 분이라고 해요.

그래서 밤늦게 오픈해서 새벽까지 영업하는 거고요.

주문할 수 있는 이란 음식도 제한적이고요.

하지만 주말에는 이란 사람들이 찾아오기 때문에 오픈도 일찍 하고, 다른 음식도 많이 준비해놓는다고 해요.



쥬제 케밥


쥬제 케밥은 샤프란과 양파를 넣고 푹 재운 닭고기를 촉촉하게 구운 이란식 치킨케밥이예요.

밥과 같이 제공되는데, 사프란밥을 했는지 일반 흰밥과 노란 사프란밥이 같이 나왔어요.

샐러드는 독일 자우어크라우트와 비슷한 절인 양배추였어요.

같이 나온 레몬즙을 케밥 위에 짠 다음에 같이 먹으면 되요.



진짜 잘 구웠네!



닭가슴살이다보니 살짝 퍽퍽한 느낌이 있긴 했지만, 어디 하나 덜 익거나 바짝 마른 데 없이 정말 잘 구웠어요.

시즈닝을 잘 해서 냄새도 안 나고, 간도 잘 맞았어요.

양도 많은 편이라서 가격이 15,000원이라고 해도 그닥 비싸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어요.

요거트를 따로 주문하지 않았지만, 주문해서 같이 먹어도 좋을 거 같아요.



쉬라즈 샐러드


쉬라즈 샐러드는 오이와 토마토, 파프리카에 오일과 소금을 살짝 친 샐러드예요.

저에게는 굉장히 익숙한 맛이었어요.

터키나 중앙아시아에도 비슷한 스타일의 샐러드를 많이 먹었거든요.



참고 : 우즈베키스탄 기본 샐러드, 아츠추



재료는 간단하지만, 느끼한 입맛을 깔끔하게 해주는 샐러드가 정말 좋아해요.

요맘때가 토마토와 오이가 맛있는 철이기도 하고요.

하지만 파프리카가 들어간 건 처음 봤어요.

파프리카를 그닥 좋아하진 않는데, 이렇게 섞여있고 하니까 잘 먹게 되더라고요.



양고기피자


양고기는 먹고 싶었지만, 양고기 케밥인 쿠비데 케밥은 안 된다고 해서 양고기 피자를 시켰어요.

가격이 저렴하기도 했지만, 생각보다 사이즈는 작은 편이었어요.

남자분들은 혼자서 한 판을 다 먹을 수 있을 정도예요.



와우!



갓 구워서 따끈따끈한 피자를 한 조각씩 먹으면서 둘 다 환호성을 질렀어요.

양고기 피자라고는 하지만 양고기 냄새를 잘 잡아서 그냥 불고기피자 같은 느낌이 들어요.

치즈도 듬뿍 들어있었어요.

무엇보다도 소스가 신의 한수였어요.

처음 한 두입은 잘 몰랏는데, 먹을 때마다 매콤한 맛이 올라와서 느끼함을 싹 잡아줘요.

핫소스를 같이 주긴 하지만, 굳이 먹을 필요가 없어요.

매운 걸 잘 못 먹는 제 입맛에는 얼얼할 정도로 맵긴 하지만, 치즈가 있어서 그런지 계속 입맛이 댕기는 매력이 있어요

사정상 술을 마시지는 않았지만, 맥주 안주로 먹으면 딱 좋을 거 같아요.



이란 홍차

메뉴판에는 술이나 칵테일만 있어서 홍차나 탄산음료는 없냐고 물어봤더니, 있다고 했어요.
역시 중동음식에는 홍차가 제격이지, 라는 생각에 홍차를 주문했어요.
찻잔 대신에 티팟에 담아줄 수 있냐고 물어보니 그렇게 해주셔서 감사했어요.


수정과 맛?


홍차에서 낯선 향이 느껴져서 곰곰이 생각을 해보니, 계피향이었어요.
이런저런 나라를 여행하면서 홍차를 참 많이 마셔봤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었어요.
같이 준 설탕을 듬뿍 쳐서 마시니까 마치 수정과를 따뜻하게 데워마시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나중에 사장님께 물어보니 원래 이란 홍차에서 계피향이 나는 건 아니라 따로 가루를 넣으신 거라고 해요.
이란에서는 홍차에 말린 꽃이나 과일 등을 넣어서 블랜딩해서 마시는 경우가 많다고 하셨어요






실라 Shila 의 음식은 정말 수준급으로 맛있었어요.
종류는 많지 않지만, 가격도 신촌이라는 지역을 감안하면 무난한 수준이고 양도 많은 편이에요.
무엇보다 가장 큰 장점은 술을 곁들여 마실 수 있다는 점이에요,
중동 지역 음식은 고기를 사용하고, 기름기가 많기 때문에 맥주 한 잔 정도 곁들이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어요.
하지만 아랍이나 터키 같은 중동음식점에서는 맥주를 비롯한 술을 취급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요.
홍차나 콜라 등으로 그 아쉬움을 달래야해요.
하지만 여기는 일반 호프집도 겸하고 있기 때문에 생맥주라던가 가벼운 칵테일 등을 곁들여 중동음식을 맛볼 수 있다는 점이 좋았네요.
오픈시간이 너무 늦고, 평일에는 선택할 수 있는 이란 음식이 제한적이라는 사실이 너무 아쉬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 62-66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