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에는 그닥 단 걸 즐겨먹지 않지만, 가끔 미친 듯이 단게 땡길 때가 있어요.

그럴 때는 터키 디저트를 먹으러 이태원에 가곤 해요.

이태원 소방서 근처에 위치한 터키 디저트 전문점인 '케르반 베이커리 Kervan Bakery' 가 있거든요. 



참고 : 이태원 터키 베이커리 & 디저트 카페 - 케르반 베이커리 Kervan Bakery



그런데 이태원에 터키 베이커리 겸 디저트 카페가 하나 더 있어요.

오픈한지 1년은 족히 되었던 터라 그 앞을 종종 지나갔지만, 막상 그곳에서 맛을 볼 기회는 없었어요.

이번에 이태원에 간 김에 다녀왔습니다.



이스탄불 딜라이트


이스탄불 딜라이트는 터키 베이커리 겸 디저트카페예요.

크기는 작지만, 이슬람 중앙성원 입구 바로 옆에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꽤 많이 찾아오는 편이에요.

디저트 뿐만 아니라 터키식 햄버거나 샌드위치, 라흐마준 등의 가벼운 식사거리도 같이 판매하고 있어요.




진열장에는 터키식 과자와 카다이프, 바클라바, 큐네페 같은 터키 전통 디저트가 진열되어 있어요.

먹고 갈 수도 있고, 포장도 가능해요.



가게 한 켠에는 터키에서 가져온 거 같은 장식품들과 함께 터키의 유명한 디저트인 피쉬마니예와 로쿰 상자가 전시되어 있어요.

판매하는건지 단순 장식용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바클라바


저는 바클라바 Baklava 2개를 주문했는데, 가격은 개당 2천원이에요.

조그마한 조각 하나가 2천원이라니 좀 비싸다고 생각할 수는 있지만, 손이 워낙 많이 가는 디저트라서 어쩔 수 없어요.

다 비쳐보일 정도로 얇은 밀가루 피를 20-30장 만들어서 견과류 가루를 뿌려가면서 겹쳐서 만들어야 하거든요.

보통의 바클라바는 네모난데, 모양이 달라서 물어보니 '호두 바클라바 cevizli baklava' 라고 해요.

하지만 제 생각에는 'bülbül yavası(꾀꼬리의 집)' 에 더 가까운 거 같아요. 

바클라바는 한 입 베어물었을 때, 쭉 하고 엄청엄청 달콤한 시럽이 쭉 나오는 게 매력인데, 이 제품은 그렇게까지 달지는 않았어요.

한 입 베어물 때마다 파삭파삭한 페스츄리의 식감과 그 사이에 든 호두조각들의 고소함이 정말 좋아요.

어떤 힘든일이 있더라도 이거 한 입 먹으면 그 걱정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는 맛이에요.



차이

디저트에는 역시 터키 홍차를 곁들여야 제맛이죠.
조그만 유리잔에 습관처럼 각설탕 2개를 타요.
달콤한 차이와 더 달콤한 디저트를 먹는 건 늘 행복한 일이에요.
홍차는 종종 마시지만, 이런 차이잔에 홍차를 마시는 느낌은 좀 남달라요.
솔직히 집에 하나 사두고 싶어요.
그러면 똑같은 홍차라도 왠지 터키의 맛이 날 거 같거든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한남동 732-184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