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가장 가까운 패스트푸드점이 맘스터치이다보니 요새 맘스터치를 자주 가요.

아직 못 먹어본 햄버거도 많고요.

어머니의 손길이 담긴 햄버거 먹으러 애미손길 (Mom's Touch) 에 다녀왔어요.



할라피뇨 통살버거


할라피뇨 통살버거 가격은 단품 3,700원, 세트 5,900원이에요.

칼로리는 단품 기준 385kcal, 세트 819kcal 입니다.

맘스터치에는 할라피뇨 통살버거와 할라피뇨 통가슴살버거라는 비슷한 메뉴가 있어요.

레시피 자체는 동일한데, 통살버거에는 싸이버거와 같은 닭다리살 패티가, 통가슴살버거에는 이름 그래도 닭가슴살 패티가 들어가요.

가격은 동일하고, 칼로리는 통가슴살버거 쪽이 60kcal 정도 더 낮습니다.



맘스터치는 싸이버거를 비롯한 일부 제품을 제외하고는 동일한 포장지를 사용하고 있어요.

구분은 위의 사진처럼 스티커로 해요.




지난 번 맘스터치에서 불고기버거를 먹었을 때에는 두께도 얇고, 양이 좀 적다고 생각했어요.

이번에 치킨패티가 들어간 버거는 다시 두툼하니 좋네요.

역시 지난 번에 빈약해보였던 건 패티의 문제였어요.



할라피뇨 통살버거는 참깨번에 닭다리살 패티, 양상추, 토마토, 할라피뇨, 마요네즈, 양파로 구성되어 있어요.

반으로 자르자마자 할라피뇨의 고추향이 확 나요.

구성 자체는 할라피뇨가 들어간 점만 빼면 싸이버거와 거의 흡사해요.

맛도 싸이버거와 비슷한데, 할라피뇨의 매콤함과 약간의 새콤함이 더 느껴지는 편이었고요.

그닥 매운 편이 아니라서 매운 걸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이게 뭐가 매콤해?' 라고 생각될 수준이에요.

그런데 한 가지 특이한 점이 있었어요.


이미지 출처 : http://www.momstouch.co.kr/sub/menu/menu_view.html?pg=2&seq=106&menu=4


보통 할라피뇨가 들어간 햄버거는 슬라이스된 할라피뇨를 넣어요.

맘스터치 홈페이지에 나온 맘스터치 할라피뇨 통살버거와 할라피뇨 통가슴살버거의 이미지 사진도 할라피뇨 슬라이스가 들어가 있고요.

그런데 제가 먹은 버거에는 다진 할라피뇨가 들어가 있었어요.



지난 8월 말에 맘스터치에서 출시된 신메뉴 중에 '치즈 할라피뇨 너겟' 이라는 사이드 메뉴가 있어요.



참고 : 맘스터치 사이드 신메뉴 '치즈 할라피뇨 너겟' 후기



치킨너겟 위에 다진 할라피뇨와 액상치즈소스를 뿌려서 제공되는 제품인데, 현재도 판매 중이거든요.

아마 여기에 올라가는 다진 할라피뇨를 햄버거에도 돌려막기한 거 같아요.

안 그러면 굳이 손이 더 많이 가게 할라피뇨를 다져서 넣을리가 없으니까요.

정식 레시피는 아니지만, 제 입맛에는 이 편이 더 나았어요.

매운 걸 잘 못 먹는 입장에서는 할라피뇨가 들어간 햄버거를 별로 안 좋아해요.

슬라이스로 된 할라피뇨를 씹으면 매운 맛이 팡팡 터져서 먹을 때마다 조마조마하거든요.

그런데 다져서 들어가있으니 햄버거 전체에 골고루 펴바르기만 하면 할라피뇨의 매콤함은 어느 정도 즐기면서도 갑자기 매운 맛이 나지 않을까 하는 부담은 덜 수 있었어요.

오히려 소 뒷걸음 치다가 쥐잡은 거 같은 느낌이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