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는 싸이버거와 화이트갈릭버거를 필두로 하는 햄버거집 이미지가 더 강해졌지만, 원래는 '햄버거를 같이 파는 치킨집'으로 출발했어요.

그래서 그런지 다양한 치킨 메뉴도 버거 못지 않게 많아요.

메뉴마다 양은 좀 다른데 홀 사이즈, 하프 사이즈 위주이긴 하지만, 싱글이나 커플사이즈 등 1-2인이 먹을만한 소량을 판매하는 경우도 있어요.

치파오와 얼마 전에 출시된 찜햇닭, 케이준 강정의 경우는 싱글, 커플 사이즈로 판매하고 있기 때문에 저 혼자서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어요.



참고 : 맘스터치 신메뉴 '찜햇닭' 후기



이번에는 케이준 강정과 치파오치킨 중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케이준 강정이 베스트 메뉴라기에 그걸로 골랐어요.



케이준강정 싱글


케이준 강정 가격은 싱글 3,500원, 커플 7,000원, 라지 17,000원입니다.

칼로리는 싱글 기준 393kcal, 커플 1,146kcal, 라지 2014kcal 입니다.




지난번 찜햇닭 주문했을 때에는 반구형의 플라스틱 용기에 담겨나왔는데, 다른 지점에 와서 그런지 이번에는 종이용이게 나왔어요.

종이 용기 사이즈 아래쪽이 좁고, 위쪽이 살짝 더 넓은 편이에요.

크기는 가로 약 15cm, 세로 약 11-11.5cm 정도였어요.




케이준 강정은 순살치킨이에요.

튀긴 떡과 함께 양념에 버무려져 있고, 위에 땅콩가루까지 솔솔 뿌려져있어요.

얼핏 세어보니 닭은 10조각 정도이고, 떡은 5-6개 정도인 거 같아요.

강정이라는 이름답게 딱 양념치킨 느낌이 나요.



치킨 조각은 크기와 모양이 다 제각각이었는데, 평균적으로는 이 정도 사이즈인 거 같아요.



양념치킨맛



맛은 비주얼에서도 짐작할 수 잇고, 누구나 아는 양념치킨맛이에요.

매콤달콤한데, 특히 끝맛이 은근 매콤해요.

특히 튀긴떡인 살짝 떡꼬치를 먹는 거 같더라고요.

양은 혼자서 먹기 딱 적당한 수준이었어요.

메뉴가 달라서 그런건지, 아니면 다른 지점을 이용해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똑같은 싱글 사이즈인데도 찜햇닭보다 케이준 강정 쪽이 양이 좀 더 많은 듯 해요.

치킨 1마리 다 먹기 부담스러운 사람이라면 싱글이나 커플 사이즈 하나 시켜서 먹으면 가격적으로도 그렇고, 양적인 측면에서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