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다른 블로거 분들 글을 보면 '에머이 Emoi' 라는 베트남 음식점을 다녀오신 분이 많았어요.

외국 음식을 먹으러다니는데 관심이 많다보니 다른 분들 포스팅을 보고 관심이 생기면 이리저리 검색도 해보고, 다이어리에 적어두곤 하지만 베트남 음식점은 크게 관심이 가지 않았어요.

현지맛과 다른 곳이 상당히 많은 데다가 의정부에서 진짜 베트남 사람들이 운영하는 곳을 가보고 난 이후로는 다른 곳들은 영 눈에 차지 않았거든요.

그런데 베트남에서 지내다오신 이웃블로거 '소피스트 지니'님께서 베트남 현지맛과 비슷하다고 하시니 꼭 가봐야겠다고 벼르고 있었어요.

마치 종로에 일이 있어서 간 김에 바로 에머이에서 저녁을 먹었어요.



에머이 Emoi 는 종각역 9번 출구에서 걸어서 2-3분 거리예요.

멀지는 않지만 약간 골목에 있어서 그냥 지나칠 뻔했어요.

'에머이' 라는 가게 이름은 베트남어로 어린 종업원을 부를 때 하는 말이라고 하네요.



자리에 앉자마자 사장님께서 손수 제 테이블 위에 수저를 놔주시고, 따뜻한 차까지 한 잔 따라주셔서 조금 당황스럽긴 했지만, 정말 고마웠어요.



가게 자체는 그렇게 크지 않았고, 2인용 테이블이 대부분이었어요.

실내 디자인은 잔잔하게 베트남 사진이나 벽화로 장식이 되어 있더라고요.

그릇들도 도자기 종류로, 베트남에서 가지고 온 거 같고요.



음식을 주문하니 치킨무 비슷한 절임과 홍고추를 가져다주세요.

홍고추는 아마 매운맛을 좋아하면 쌀국수에 넣어먹으라고 하는 거 같아요.

저는 절임이나 피클종류를 좋아하지 않는데도 저 절임은 아삭상큼하니 맛있었어요.

그릇 안에 든 건 마늘로 만든 소스 같은데, 쌀국수에 넣어먹으면 더 맛있다고 알려주셨어요.



쌀국수 프리미엄


대부분의 베트남 쌀국수집에서는 양지 쌀국수, 차돌박이 쌀국수, 닭고기 쌀국수 등으로 종류가 나뉘어져 있는데, 여기는 그런 구분이 없이 쇠고기가 들어간 쌀국수 하나 뿐이예요.

쌀국수는 일반과 프리미엄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일반은 그냥 양지를, 프리미엄은 고기를 한 번 볶아서 나오기 때문에 맛이 더 진하다고 하더라고요.

저는 쌀국수 프리미엄을 주문했어요.

일단 국물부터 한 입 마셔보니 진한 고기국물맛이 나요.

그리고 무엇보다 면이 좋았어요.

부들부들하면서도 잘 끊어지지가 않았어요.



롤만두

현지어로 표기가 되지 않아서 정확히는 모르지만, 베트남 스프링롤 짜조 Cha gio 인 거 같아요.
쌀국수만 먹기에는 뭔가 아쉽고, 혼자서 하나 다 먹기는 너무 많을 거 같아서 고민고민하다가 큰 맘 먹고 주문했어요.
고기와 버섯, 면 등을 라이스페이퍼에 싸서 튀긴 요리인데, 속도 꽉 차고 바삭바삭하니 맛있더라고요.
한입에 쏙 먹을 수 있는 알맞은 사이즈로 잘라주신 것도 좋고요.
롤만두를 찍어먹는 느억맘(피쉬소스)에는 고추를 잘게 다져서 몇 조각 넣었는지 살짝 매콤한 맛이 났어요.
튀김의 기름진 맛을 매콤한 맛으로 살짝 잡아주니까 질리지 않고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거 같아요.
예상대로 혼자서 쌀국수+롤만두를 다 먹기에는 조금 양이 많긴 했지만요.
2-3명이 와서 하나 시켜 나눠먹으면 딱 좋을 거 같아요.  







여행 몇 번 다녀온 것으로 현지의 맛을 운운하기는 힘들지만, 진짜 맛있게 먹었어요.
게다가 사장님도 굉장히 친절하셔서 맛이 어땠는지, 불편한 점은 없었는지 물어보시더라고요.
쌀국수 면이 매우 좋았다고 말씀드렸더니,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생면을 사용하는 집이라고 하시더라고요.
아침 저녁으로 하루 두번씩 가게에서 직접 면을 만드는데, 쌀국수 면을 만드는게 여간 힘들고 어려운 일이 아니라서 1년이나 걸리셨다고 해요.
베트남에서도 쌀국수집에서 직접 면을 만드는게 아니라, 면만 전문으로 만드는 집에서 다 사서 쓰거든요.
다른 건 다 논외로 하고, '가게에서 직접 만든 생면을 사용한다'는 점 하나만으로도 충분하 가볼만한 집이에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관철동 16-9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