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롯데백화점 본점을 간 이유는 지하 1층 푸드코트에 있는 '위남키' 라는 싱가포르 음식점에 가기 위해서였어요.

그런데 저녁 7시 무렵에 갔더니 포장 밖에 안 된다고 하더라고요.

계획은 어그러졌는데, 백화점 내부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더워서 짜증이 났어요.

이미 정신줄을 반쯤 놓고 있는데, 같이 간 친구가 저기서 먹자면서 메밀국수집으로 이끌더라고요.

메밀요리를 워낙 좋아하는데다가 시원할 거 같아서 바로 자리 잡고 앉았어요.



하남 우동&모밀 메뉴.

멍게비빔밥, 회덮밥, 판모밀, 새우튀김우동, 냉모밀, 비빔쟁반모밀, 이 여섯가지가 전부예요.



냉모밀


친구는 냉모밀을 골랐어요.

사발 같은 그릇에 메밀국수와 함께 각종 야채과 유부가 수북히 쌓여져 있어요.

쯔유에는 살얼음이 동동 끼어서 정말 시원하더라고요.

아무래도 야채가 많다보니 일반 메밀국수보다 좀 더 아삭거리는 식감이 좋았어요.



판메밀


제가 고른 걸 판메밀.

친구가 고른 냉메밀이 맛있어보여서 저도 그걸로 고를까 했으나, 메밀국수 자체의 맛을 느끼고 싶었거든요.

적당히 짭조름한 쯔유에 간 무와 파, 와사비를 적당히 넣고, 메밀국수을 푹 담궈서 먹었어요.

시원한 메밀국수를 호로록 먹고 있으니 더위에 잠시 외출했던 정신이 좀 돌아오는 거 같더라고요.

지난 번에 갔던 광화문 미진보다는 쯔유가 좀 짭짤한 편이었지만, 그냥 호록호록 마시기에도 좋아요.

원래 일본에서는 끝만 살짝 찍어먹는 거 같은데, 메밀국수를 먹고 나서 쯔유를 국물처럼 마시는 거 보면 저도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느껴요.

메밀국수도 괜찮은 편이었는데, 제 입맛에는 조금 쫄깃한 편이었어요.

쫄깃한 면을 좋아하시는 분도 있겠지만, 저는 메밀면은 좀 툭툭 끊기는게 제맛이라고 생각하는 편이라서요.

그래도 저렴한 가격에 맛있게 먹었습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1가 140-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뭐 먹으러 갔는데 문닫고 있거나 먹고싶던게 떨어졌다고 하면 짜증이 확! ㅋㅋ 공감해요
    메밀을 그리 즐기지 않는 저같은 사람에겐 쫄깃한 면이 더 어울릴거 같은 느낌이네요

    2016.08.20 1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어릴 때부터 막국수를 먹어서 그런가봐요.
      메밀면이 쫄깃하면 뭔가 낯설어요 ㅎㅎ

      2016.08.20 16:05 신고 [ ADDR : EDIT/ DEL ]
  2. 여름엔 역시 모밀..
    시원한 냉모밀도 좋고, 판모밀도 좋고.. ㅋㅑ~ 땡기네요.ㅋ
    늘 모밀은 판모밀만 먹었는데, 냉모밀이 더 션할 것 같은...
    후루룩~ 어젯밤에 물냉면 해먹었는데도 또 면이 땡기네욧~

    2016.08.20 1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냉모밀이 양도 많고, 더 시원하긴 했어요.
      그래도 제 취향에는 판모밀ㅋㅋㅋ
      메밀국수의 맛을 즐길 수 있어서 좋거든요.

      2016.08.20 16:06 신고 [ ADDR : EDIT/ DEL ]
  3. ㅋㅋ쯔유를 국물처럼 호로록 마시는거...저만 그런거 아니었군요
    면만 찍어먹으면 너무 싱거워용ㅜㅜㅋㅋ
    소바 먹어본지 되게 오래됐는데...사실 맛도 잘 기억이 안나네요.
    근처에 이런 매장이 있으면 오랜만에 먹어보고싶어요.

    2016.08.20 16: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인은 국물 문화라서 그런지 나도 모르게 후루룩 마시게 되죠.
      그래서 일본에 비해서 쯔유가 덜 짜고, 달짝지근하게 나온다고 하더라고요.
      한국식 메밀국수로 유명한 광화문 미진에 가면 아예 맘껏 먹으라고 주전자 째로 나오기도 하고요ㅎㅎㅎ

      2016.08.20 22:08 신고 [ ADDR : EDIT/ DEL ]
  4. 여름엔 진짜 냉모밀인데 어지저찌 올여름엔 냉모밀한번도 못먹어봣네요 ㅠ 이번 주말에라도 꼭 먹어봐야겟어요!

    2016.08.20 17: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 냉모밀은 더울 때 시원하게 후루룩 먹는 맛이죠.
      여름이 가기 전에 꼭 한 번 드셔보세요.
      그런데 더위가 언제 물러갈지 모르겠네요ㅠㅠ

      2016.08.20 22:12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도 어제 메밀 먹었는데 맛있더군요.
    하지만 언제나 양이...ㄷㄷ

    2016.08.20 20: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판메밀은 양이 좀 적은 편이긴 하죠.
      남자들은 2-3입 먹으면 끝이라고...
      냉모밀은 육수도 있고, 야채도 많아서 그런지 양이 적지는 않아요.

      2016.08.20 22:14 신고 [ ADDR : EDIT/ DEL ]
  6. 메밀 함량이 많을수록 툭툭 끊긴다는데 쫄깃한 건 메밀이 적어서가 아닐까요~ 요즘은 백화점도 그렇게 시원하지 않더라고요. 에너지 정책 때문에 온도조절도 하는데다 너무 더우니까 엄청 많은 사람들이 다들 백화점이랑 마트로 몰려서 그렇다고... ㅠㅠ

    2016.08.21 00: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단 들어가면 시원하긴 한데, 요즘 워낙 사람들이 몰리기도 하고 특히 푸드코트는 조리열 때문에 더 덥더라고요.
      저는 메밀은 좀 툭툭 끊기는 맛이라고 생각하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게 익숙지 않고 쫄깃한 면을 선호해서 그런 면을 많은 듯해요.
      메밀가루가 밀가루보다 비싸기도 하고요.

      2016.08.21 10:42 신고 [ ADDR : EDIT/ DEL ]
  7. 냉모밀 제 스타일인 거 같아요, 보기만 해도 시원하고, 아삭한것이 아쭈 맛나보여요!!
    그나저나 명동에 있는 백화점이 덥다는게 ;;; 생각도 못했어요~
    그곳은 천국일 줄 알았는데.. 쇼핑하러 온 사람들이 다들 도망가겠네요~
    사람들이 원채 많아서 그런가?~

    2016.08.21 00: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밖이 워낙 더우니 다 안으로 들어온 거 같아요.
      또 명동 롯데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엄청 많기도 하고요.
      그래도 1층은 시원한데 푸드코트는 조리열 때문에 더 후덥지근하더라고요.
      다행히 메밀국수 먹고 정신차렸어요 ㅎㅎ

      2016.08.21 10:52 신고 [ ADDR : EDIT/ DEL ]
  8. 와 오늘도 서울은 폭염주의보에 36도가 넘었다는데... 시원하게 메밀국수 먹으면 정신이 번쩍 날것 같네요!
    정말 다음주부턴 폭염이 가실까요??
    기상청을 믿을수가 없어서 말이죠...;;

    2016.08.21 16: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기상청을 믿느니 허리아프다는 노인들 말을 믿는게 훨씬 정확한 거 같아요.
      오늘도 비온다고 해서 우산 들고 나갔더니 날만 화창ㅠㅠ

      2016.08.21 17:12 신고 [ ADDR : EDIT/ DEL ]
  9. 더운 날씨에 딱 맞는 음식을 드셨군요! +_+
    주말 되면 더위가 좀 가신다고 하더니 저희 동네는 35도...
    역시 기상청은 믿을 수 없어요. ㅋㅋㅋ

    2016.08.21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 때는 저런 시원한 음식을 먹어야 좀 버티는 거 같아요.
      진짜 기상청은 믿을 수가 없어요.
      틀리는 것도 한두번이어야지ㅠㅠ

      2016.08.21 17:34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저는 판메밀을 참 좋아하는데^^ 사진만 봐도 맛있어 보이네요.
    옛날에 대치동에 판메밀과 돈가스를 함께 파는 장수함이라는 가게가 있었는데
    거기서 즐겨 먹었던 기억때문에 돈가스랑도 같이 먹고 싶어집니다.
    물론 20년도 더지난 일이라 식당 이름도 저게 맞는지 가물가물하네요.^^ㅎㅎ

    2016.08.22 1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메밀소바의 경우는 돈까스와 함께 세트로 나오는 경우가 참 많죠.
      저도 막국수는 많이 먹어봤지만, 저런 스타일의 메밀국수는 그런 스타일로 처음 접해봤으니까요.
      대치동에는 학원만 있다고 생각했는데, 라진님 이야기를 들으니 이런저런 맛집이 참 많은 거 같아요ㅎㅎㅎ

      2016.08.22 21:07 신고 [ ADDR : EDIT/ DEL ]